삼성전기, 1분기 영업익 1540억… "503% 폭발 성장"

고사양 카메라모듈 공급 확대 및 MLCC 판매 증가 영향
2분기 중국 등 부품 공급 확대 맞춰 생산 능력 강화 나서

조재범 프로필보기 | 2018-04-26 10:39:1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전기는 지난 1분기 연결기준으로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무려 503% 증가한 1540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2조188억원, 1112억원으로 같은기간 대비 각각 28.5%, 4954.5% 늘었다.

삼성전기는 지난 1분기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전략 거래선향 고사양 카메라모듈 공급 확대와 MLCC (Multi-Layer Ceramic Capacitor, 적층세라믹캐패시터) 판매 증가로 전체 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사업부문별로 모듈솔루션 부문은 가변 조리개, 고화질 렌즈 등을 적용한 고사양 카메라모듈의 공급 증가로 전분기 대비 55% 늘어난 8998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2분기는 중화 거래선에 고기능을 적용한 듀얼 카메라 등 신제품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자율주행 및 운전자보조시스템(ADAS : Advanced Driver Assist System) 시장 성장에 따라 전장용 카메라모듈 매출도 증가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컴포넌트 솔루션 부문은 IT용 고부가 MLCC 및 산업·전장용 제품 공급이 확대돼 전분기 대비 8% 증가한 753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2분기는 MLCC 공급 부족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해외 거점의 생산성 향상으로 시장 수요에 대응하고, 고부가 제품 비중을 늘려 수익성을 높일 방침이다.

또 자동차의 전장화 확대에 따라 자동차용 제품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기판 솔루션 부문은 OLED용 RFPCB(경연성인쇄회로기판)의 공급 축소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18% 감소한 357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삼성전기는 개발 및 품질 경쟁력을 강화해 하반기 신규 출시되는 OLED용 RFPCB 공급 확대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삼성전기 관계자는 "중화 거래선의 신기능 카메라모듈 공급을 확대하고 MLCC 수요 증가에 전략적으로 대응해 성장 모멘텀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조재범
  • jbcho@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