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왕’ 최태원 SK 회장, 올해 임직원과 100차례 행복토크 나선다

“대화 통해 임직원이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문화 조성”

유호승 기자 프로필보기 | 2019-01-13 12:00:0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최태원 SK 회장(오른쪽)이 지난 8일 서울 종로 SK서린빌딩에서 열린 ‘행복토크’에서 임직원과 대화하고 있다. ⓒSK


최태원 SK 회장이 임직원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기 위해 올해 100차례 ‘행복토크’에 나선다.

13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서린사옥에서 점심시간을 이용해 임직원들과 대담했다. 이 자리에는 수펙스추구협의회와 이노베이션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했다.

행복토크의 형식과 내용은 과거의 규격화된 틀을 깨는 파격적 행사로 진행됐다. 모바일 앱을 활용해 임직원들은 현장에서 질문을 던졌고, 이를 확인한 최 회장은 즉각 답변했다. 아울러 답변뿐만 아니라 임직원들에 ‘깜짝질문’을 하는 등 의견을 구하기도 했다.

SK 관계자는 “임직원이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문화가 조성돼야 사회적 가치가 원활하게 창출될 수 있다”며 “구성원의 단합된 힘으로 실력을 키워야 어려운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리더의 희생과 임직원의 자발적 행복추구가 어우러지면 일하는 방식의 형식이 이뤄져 조직역량이 극대화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태원 회장은 지난 2일 서울 자양동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그룹 신년회에서 올해 임직원들과 100회 소통하겠다고 강조했다. 업무현장에서 나타나는 불편과 애로사항 등을 청취해 불합리한 대화와 소통 과정에서 나타나는 간극을 줄이기 위해서다.

그는 “임직원과 올해 100회 소통하는 것이 행복 만들기를 실천하기 위한 나만의 방법”이라며 “모두 새해 계획한 목표를 구체적으로 실현해 행복한 기업을 만들어 나가자”고 주문했다.
프로필 사진

  • 유호승 기자
  • yhs@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