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추석 특수에도 항공여객 7% ↓ 국제선 운항 재개 언제쯤?

9월 국내선 여객 수 전달비 7% 감소
코로나19 재확산에 6월부터 내림세 전환
국제선 재개 기대↑… 하와이-괌 운항재개 임박

입력 2021-10-04 11:53 | 수정 2021-10-04 12:13
올해 7월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국내선 여객 수가 4개월째 감소하고 있다.

4일 국토교통부 항공 포털 실시간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선 여객 수는 252만5000명으로 전달의 270만2000명보다 7% 감소했다.

지난달 추석 연휴(9월17∼22일) 엿새간 인천공항을 제외한 국내 14개 공항의 여객 수가 131만3000명으로 작년보다 25.5% 늘었지만, 오히려 월별 국내선 여객 수는 전달보다 줄었다.

올해 초부터 국내선 여객 수는 꾸준히 증가하다가 코로나19 재확산에 6월부터 내림세로 전환됐다. 국내선 여객 수는 5월 올해 최고 수치인 311만5000명을 기록한 이후 지난달까지 4개월째 감소하고 있다.

7월까지만 하더라도 월별 국내선 여객 수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수준을 넘었지만, 8월부터는 2019년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예약률이 가장 높은 제주 노선도 항공 여객이 줄어드는 추세다. 제주공항 이용 월별 탑승객은 3월(100만4000명) 이후 매달 100만명대를 유지하다가 지난달 95만3000명으로 떨어졌다.

다만 항공업계는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며 해외 여객 수요 회복에 기대감을 걸고 있다.

실제로 올해 7월 '트래블 버블'(여행안전권역)을 체결한 사이판(미국령 북마리아나제도)의 경우 점차 여행 수요가 늘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과 제주항공이 트래블 버블 체결에 맞춰 인천~사이판 노선 운항을 재개한 가운데 연말까지 각각 1000여 명, 1200여 명의 고객이 사이판 항공편을 예약했다.

아시아나는 2003년 3월 이후 18년만에 괌 노선도 신설했다. 12월 23일부터 주2회 일정으로 인천∼괌 노선을 운항할 계획이다. 현재 국토교통부로부터 운항 허가를 받았고, 방역당국의 최종 승인을 기다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도 8월부터 인천∼괌 노선을 부정기편으로 운항 중이며, 11월부터는 인천∼하와이 노선 정기편 운항을 재개할 계획이다.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백신 여권을 도입하는 국가가 확대되고 2022년 2분기부터 해외여행 안전성이 담보되기 시작하면 국제선 수요가 서서히 회복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