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政, mRNA 백신 지원사업 확정… 에스티팜·아이진 등 9곳 선정

“2년 내 성과 도출”… 백신사업단 1차 과제 공모 결과목업(mock-up) 백신 형태 전주기 플랫폼 구축 등 추진 이달 착수회의 이후 참여 기업간 정기협의회 예정

입력 2022-05-26 14:21 | 수정 2022-05-26 14:21

▲ ⓒ연합뉴스

에스티팜, 아이진 등 국내 9개 연구팀이 정부 지원을 받아 이달부터 화이자, 모더나 코로나19 백신과 같은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 및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2년 내 성과를 도출하겠다는 목표도 세워졌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신·변종감염병 mRNA 백신사업단' 제1차 신규과제 공모 선정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공모 결과 접수된 총 13개 과제 중 임상시험 지원 2개 과제, 비임상시험 지원 7개 과제 등 총 9개의 신규 과제가 최종 선정됐다.

먼저 에스티팜의 '목업(mock-up) 백신 형태의 전주기 코로나 mRNA 백신 플랫폼 구축', 아이진의 '코로나 변이주 예방, 다가 mRNA 백신 시스템 개발' 과제가 임상지원 과제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비임상지원 과제로는 큐라티스의 결핵 대상 예방용 및 치료용 mRNA 백신 개발 과제를 비롯해 국제백신연구소, 엔이에스바이오테크놀러지, 쿼드메디슨, 전북대학교 산학협력단, 알엔에이진, 서강대학교 산학협력단의 mRNA 백신 신규 항원 개발 등 7개 사업이 선정됐다.

지원 과제에 참여하는 모든 연구진은 정부출연금을 지원받는 동시에 ‘신·변종감염병 mRNA 백신사업단’이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인 동물시험시설 등을 활용할 수 있다.

사업단은 6월 중 착수회의를 시작으로 참여기업간 정기협의회, 감염병 연구개발 기술 관련 특허상담 등 다양한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박금렬 복지부 첨단의료지원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mRNA 백신 플랫폼을 확보해 국제적 수준에 부합하는 mRNA 백신 개발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기종 mRNA 백신사업단장은 “2년 이내에 임상시험 결과를 도출하는 도전적인 일정의 임상지원 과제를 통해 국내 mRNA 백신의 신속 생산 기술과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규항원의 비임상 연구개발 병행으로 국내 mRNA 백신 개발의 기초를 튼튼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