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금융당국, 주요 금융사 부실정리‧정상화계획 첫 승인

신한·KB·하나·우리·농협 등부실 시나리오 및 정리방식 담겨

입력 2022-06-23 11:41 | 수정 2022-06-23 13:26

▲ ⓒ금감원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0개의 금융체계상 중요한 금융기관이 제출한 자체정상화계획과 예금보험공사가 수립해 제출한 부실정리계획을 승인했다고 23일 밝혔다. 

금융체계상 중요한 금융기관 10곳은 신한·KB·하나·우리·농협지주, 신한·국민·우리·하나·농협은행이다. 

이들 금융기관은 지난해 10월 자체정상화계획을 작성해 금융감독원에 제출했으며, 금감원은 이에 대한 평가보고서를 작성해 자체정상화 계획과 함께 금융위에 송부했다. 

금융위는 자체정상화계획과 부실정리계획 심의위원회를 설치해 이 계획을 제출받은 날로부터 2개월 이내 심의를 거쳤다. 

자체정상화계획에는 경영 위기상황에 신속 대응하기 위한 이사회와 임원의 권한과 책임, 지배구조가 명시됐다. 또 △자본적정성 등 재무건전성 회복위한 자구책 △금융시장, 금융소비자와 의사소통 전략 △위기상황 분석 등이 담겨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10개 금융회사의 자체정상화 계획인 관련법규 등을 준수해 작성된 것으로 심의하고 10건의 계획을 모두 승인했다”며 “평가 ‧심의과정에서 보완, 개선이 필요하다고 제기된 사항들을 금융체계상 중요한 금융기관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부실정리계획에 대한 평가보고서는 예금보험공사가 금융위에 제출했다. 

예보가 수립해 제출한 부실정리계획에는 △부실상황 시나리오 △정리 방식-전략 △재원조달 △정리가능성 제고 방안 등이 담겼다.

금융위 관계자는 “대형금융기관의 위기대응 능력이 제고되고, 정리당국의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능력이 강화돼 금융위기 상황이 발생해도 혼란이 최소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만 부실정리계획의 일부 항목에 대해서는 보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함께 제시했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향후에도 1년 주기로 자체정상화계획과 부실정리계획을 작성, 심의, 승인할 계획이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