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재건축 안전진단 완화…전문가협의체 29일 첫 회의

국토부, 민간시설물 안전진단 역량 제고 목적안전관리 기준 한단계 업…도공 등 9개 기관 참여

입력 2022-06-28 11:00 | 수정 2022-06-28 12:14
새 정부의 재건축 안전진단 완화 공약 일환으로 촉발된 민간업체 안전진단 참여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협의체가 구성됐다.

국토교통부는 민간부문 시설물 안전진단 역량을 제고하기 위해 업계·학계·연구기관 등이 참여하는 '안전진단 전문가 협의체'를 구성하고 오는 29일 첫 회의를 갖는다고 28일 밝혔다.

안전진단은 '시설물안전법' 등 관련법률에 따라 시설물상태를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전문용역으로 결과에 따라 시설물 보수·보강이나 해체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작년말 기준 등록·활동중인 안전진단전문기관은 총 1349곳이다.

이번 협의체는 시설물이 빠르게 노후화되고 안전관리분야에도 새로운 변화가 요구됨에 따라 안전관리 기준을 한차원 끌어올리기 위해 마련됐으며 도로공사·철도공사·국토안전관리원 구조물진단공학회·건설산업연구원·건설기술연구원 시설안전협회·건설기술인협회·신기술협회 등 9개 기관 전문가들로 구성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게 된다. 

국토부는 협의체를 통해 시설물 안전진단 산업전반의 주요실태와 현황을 공유하고 각 분야별 전문가 의견수렴을 토대로 제도개선, 개술개발지원 등 핵심추진과제를 마련할 계획이다. 

김영국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국민들이 보다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시설물 안전진단 서비스 신뢰도 향상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협의체를 통해 정부와 업계간 소통을 늘리고 현장목소리를 토대로 전문인력 양성, 스마트기술 활용, 공정하고 효율적인 경쟁환경 조성 등 실제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개선과제를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지영 기자 pj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