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한국 보조금 발표 대기 영향으로 수요 위축" 분석美서 인력 감원 준비…"업무 중요도 설명하라" 공문 보내
  • ⓒ연합뉴스
    ▲ ⓒ연합뉴스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지난달 한국 시장에서 단 1대 판매됐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은 한국의 시장조사기관 카이즈유와 정부 데이터를 인용해 테슬라가 지난 1월 한국에서 모델Y 1대만을 판매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2022년 7월 이후 최악의 실적이다.

    모든 제조사를 통틀어 지난 1월 한국에서 등록된 신규 전기차 대수는 전월(작년 12월)보다 8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전문가들은 통상 2월에 나오는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발표를 기다리기 위해 1월에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매를 미루는 경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환경부의 전기차 보조금 책정은 매년 1~2월 중에 진행된다.

    또한 블룸버그는 고금리와 인플레이션, 배터리 화재 사고와 급속 충전기 부족 등에 대한 우려로 한국의 전기차 시장 성장세가 둔화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테슬라는 지난 6일 한국 정부가 발표한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에 따라 판매에 타격을 받을 것으로 관측했다.

    한편 블룸버그는 7일(현지시간) 테슬라 내부자들을 인용해 테슬라가 전 지사에 “직무별 중요성을 설명하라”는 공문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미국 본사 관리자들이 최근 잠재적인 인력 감원을 준비하며 직원들의 각 직책에 대한 중요도를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지난해 말 기준 전 세계 직원 수는 약 14만명에 달한다. 

    앞서 테슬라는 지난해 2월 오토파일럿 부문 직원을 수십 명 해고하기도 했다. 6개월마다 직원들의 성과를 1∼5점 척도로 평가해 저성과자들을 퇴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