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5년 후 기대치 3%, 2.5%…전월과 동일13일 美노동부, CPI 발표 예정
  • 미국 뉴욕의 한 상점. ⓒ연합뉴스
    ▲ 미국 뉴욕의 한 상점. ⓒ연합뉴스
    미국 뉴욕 연방준비은행이 내놓은 중기 기대인플레이션이 11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내려왔다.

    12일(현지시간) 뉴욕 연은이 발표한 1월 소비자기대 조사 결과에 따르면 향후 3년후 예상 인플레이션은 2.35%로 하락하며, 지난 2013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전월보다 0.27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1년 후와 5년후 인플레이션에 대한 중앙값은 각각 3%, 2.5%로, 전월과 같았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마감 시점 연준이 오는 5월에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은 60% 수준이다.

    미국 노동부는 오는 13일(현지시간)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를 발표할 예정이다.

    시장에서는 인플레이션이 이전보다 완화될 것으로 전망하며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둔화될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에 따르면 올해 1월 CPI 상승률은 전년 대비 2.9%로 직전 월인 3.4%에서 둔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부합할 경우 2021년 3월 이후 2년10개월 만에 처음으로 3% 밑으로 떨어지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