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7] 스마트폰 보다 빛났던 '5G'…"2019년 상용화 한목소리"

5G 기반 'VR-AR-AI-자율주행차' 서비스 관심 집중
국내 업체들, GSMA 어워드 상 휩쓸며 관심 집중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03 06:23:4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상현 기자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7' 행사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 27일(현지시간)부터 3월 2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모바일. 그 다음 요소(Mobile. The Next Element)'를 주제로, 2200여개 기업이 참가해 신기술을 뽐내고 미래 트렌드를 제시했다.

특히 올해 MWC에선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실감형 미디어 등 5G 기반 서비스의 상용화가 화두로 떠올랐다.

대용량의 데이터를 지연 없이 내보내는 5G 기술이 본격 상용화 되면 관련 기반 서비스들의 인기도 자동적으로 높아질 것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모바일 분야에서 LG전자와 삼성전자가 각각 'LG G6', 태블릿 '갤럭시탭 S3'을 내놓았지만, 결국은 5G 기반 서비스 싸움을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삼성은 KT와 평창 5G 규격 기반의 엔드투엔드 5G 네트워크 환경을 공개했다. 5G 단말, 기지국과 코어 장비를 연동해 완전한 5G 네트워크를 선보인 것이다.

현재까지의 5G 기술은 기지국과 중계기 등 네트워크 장비와 기술 개발만이 우선시 됐지만, 이번 '5G 네트워크 환경'은 기지국과 단말이 무선으로 연결됐을 뿐 아니라,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코어 네트워크 장비도 연동, 대용량 미디어를 초저지연으로 원활히 전송케 했다.

 

▲ⓒ전상현 기자


LG전자도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 'LG G6' 내 5G 기반 서비스인 AI 음성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함은 물론,  VR 기기 'LG 360 VR'도 전시해 관람객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통신업계는 두말할 필요없이 '5G'가 MWC 2017의 '핫이슈'였다.

특히 황창규 KT 회장은 지난 MWC 2015 에서 5G를 주제로 기조연설한 데 이어 이번에도 기조연설자로 선정돼 '5G 전도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황 회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전 세계 통신사업자들 앞에서 "5G를 2019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5G가 진짜 상용화 될까"라는 의견이 주를 이뤘던 것에 비하면, 구체적 상용화 시기들이 언급되며, '5G' 상용화가 성큼 눈 앞으로 다가온 것이다.

 

▲ⓒ전상현 기자


황 회장은 이를 위해 속도만 중시했던 이전 세대의 네트워크와 달리 '지능화'된 네트워크과 수반돼야 한다고 역설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KT는 평창동계올림픽에 초첨을 맞춘 VR 체험관을 전시장 전면에 내세웠고, 감염병 방지 솔루션 '스마트 게이트', 보안솔루션 '위즈 스틱' 등도 공개하며 5G가 바꿔놓을 산업 패러다임과 통신업계의 비전을 내놓았다.

SK텔레콤도 8년 연속 MWC에서 단독 전시관을 운영하며 5G의 'New ICT 생태계 조성'에 초점을 맞춘 ▲AI 음성비서 '누구'와 연동된 서비스 및 스마트홈 ▲AR·VR기술 기반 실감 미디어 ▲'커넥티드카' 등으로 전시관 내부를 구성했다.

또한 GSMA 공식 초청으로 MWC 기간 동안 현지에서 ICT체험관인 '티움 모바일(T.um Mobile)'도 운영히기도 했다.

 

▲ⓒ전상현 기자


국내 이통사 중 유일하게 현지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역시 5G를 금년 하반기부터 시범서비스를 진행, 2019년 상용화 위한 준비를 마칠 것을 다짐했다.

박 사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5G를 아직 체감하기 어렵다는 여론있지만, 우리가 선도적으로 5G에 대한 판을 깔면 우리나라에 아이디어와 ICT 생태계 생겨 5G를 주도할 수 있게 된다"며 "5G 등 고도의 기술적 인프라가 적용하면 우리나라 벤처를 포함한 뉴ICT 번성이 일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5G 상용을 위해 무선 이동통신 분야에서는 2.6GHz 투자를 통해 품질을 고도화하며, 유선통신 분야에선 기가인터넷과 UHD 커버리지 확장을 통해 미디어 서비스를 위한 스트리밍(동시재생) 분산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라며 "상용화 위해 우리와 관련된 글로벌 업체들과의 긴밀한 협력도 돈독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글로벌 ICT 격전지에서 국내 업체들은 다수의 어워드를 수상하며 압도적인 기술력을 뽐내기도 했다.

삼성전자 '갤럭시 S7 엣지'가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주는 '최고의 스마트폰'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또한 SK텔레콤의 모바일 IPTV 서비스 옥수수(oksusu) 역시 'GSMA글로벌 모바일 어워드'에서 '최고의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MWC  5G  2019년 상용화  GSMA  2017


새정부 재벌개혁 공정위 정책방향에 달렸다… 강경파 드라이브 향방 좌우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재벌개혁'과 관련해공정거래위원회 조직확대, 조사국 신설 등으로 공정위 기능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공정위원장 인선이 향후개혁방향을좌우할 것으로보인다.후보시절 문 대통령은 재벌 불법경영승계·부당특혜·황제경영 등을 지적하며, 재벌개혁… [2017-05-14 12:15:56] new
코스피 고공행진에도 상장사 절반 주가 '폭락'
올 들어 국내 상장사 10개 종목 가운데 4개 이상의 주가가 하락했다.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합친 전체 상장기업의 45.1% 가량이 주가가 내려간 것으로 집계됐다.코스피가 장중 2300선을 뛰어넘고 코스닥지수는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우는 등 고공행진을 이어… [2017-05-14 12:00:29] new
한반도 미세먼지 강타… 새정부, 경유값 인상여부 곧 결정
한반도를 강타하고 있는 미세먼지와 관련해 새 정부의 향후 방향성 설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미세먼지 특별대책으로 정부는 에너지 세제개편 방안을 담으면서 경유가격 인상 가능성이 제기됐었다.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하지만 서민부담이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에 올해 7~8월… [2017-05-14 11:40:38] new
대형주·소형주 온도차 극심… 소외되는 개미투자자
코스피가사상 최고치를 찍었지만 대형주와 소형주 간 확연한 편차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나타났다.1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연초 이후 코스피 대형주는 14.78% 오른데 비해 소형주 상승률은 1.71%로 2%에도 못 미쳤다.중형주 상승률도 8.47%에 불과했다.코스피가 6년 만… [2017-05-14 11:35:45] new
대우조선 'LNG 재기화 선박' 본계약… 한달째 '잠잠'
대우조선해양 수주가 유력했던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 재기화 설비(LNG-FSRU)' 본계약이 한 달 넘게 미뤄지고 있다.14일 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월 초 미국 LNG회사 엑셀러레이트 에너지사와 LNG-FSRU 1척및 6척 옵션에 대한 투자의향서(LOI)를 체결, 4월 중 본계… [2017-05-14 11:06:5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