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WTO' 규범 살핀 뒤 제소 검토

'모순덩어리' 중국…韓엔 사드보복, 美·EU엔 공정무역 요구

中, EU의 '중국 비시장경제국' 간주에 반발…美, 보호주의 움직임에도 불만 토로

편집국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17 07:23:1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두고 우리나라에 대한 '보복성 경제조치'를 취한 중국이 미국이나 유럽연합(EU)에는 공정한 무역을 주장하는 이중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17일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와 외신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최근 EU의 반덤핑 관세 계산법이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을 위반한다며 WTO 분쟁해결기구의 심리를 요구하고 나섰다.

EU가 중국을 비시장경제국으로 간주하고 '정상가격'의 기준을 중국의 국내 가격이 아닌 유사국가의 가격을 이용해 계산하는 데 반발한 것이다.

덤핑이란 수출국이 수출 대상 국가에서 정상가격보다 싼 가격에 제품을 파는 것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정상가격은 수출국 국내 가격을 기준으로 삼지만, 중국은 2001년 12월 WTO 가입 당시 시장경제국 지위를 인정받지 못해 더 비싼 제3국의 가격을 적용받았다. 대신 가입의정서에 '15년 후 WTO 회원국은 중국에 시장경제국 지위를 부여하기로 한다'는 조항을 포함했다.

중국은 지난해 말로 15년이 지났으니 시장경제국 지위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미국, EU 등은 자동인정은 아니라며 꺼리고 있다. 값싼 중국산 제품의 유입을 우려하기 때문이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되면서 중국의 시장경제국 인정을 둘러싼 갈등도 더욱 심화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12월 이 사안을 두고 WTO에 미국과 EU를 제소했고, 3개월의 협의 기간이 끝남에 따라 심리를 위한 WTO 분쟁해결 패널 구성을 요청했다. 다만 제소 때와 달리 이번에는 EU만을 대상으로 했다.

WTO 규정상 EU는 중국의 요청을 1차례 거부할 수 있지만, 재차 요청하면 패널 구성이 이뤄지고 본격적인 심리에 들어가게 된다.

지난달 29일 주EU 중국대사관은 성명을 통해 "중국을 주요 대상으로 하는 비난과 보호주의 움직임은 세계무역 환경을 저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처럼 국제법 규정을 근거로 자국을 겨냥한 규제를 비판하고 나선 중국이 정작 우리나라에는 국제법 위반 소지가 있는 조치를 잇달아 취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구두지침을 통해 한국관광을 전면 금지하고 롯데마트의 현지 지점 절반가량에 대해서 소방법 위반 등을 이유로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

지난해 7월에는 한국산 전기강판에 37.3% 반덤핑 관세를 부과했다. 이는 사드 배치 결정이 이뤄진 직후 나온 판정이다.

WTO는 '정치적 이유로 무역 제한을 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중국의 조치가 한중 자유무역협정(FTA)과 WTO 규범에 어긋나는 점이 없는지 살핀 뒤 위반사항이 있을 시 제소도 검토하기로 했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중국의 시장경제국 지위 부여를 둘러싼 논란이나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이뤄진 일련의 경제적 조치 모두 정치적 상황이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우리나라의 경우 중국이 공식 문서가 아닌 구두로 지침을 내리거나 현지법 위반을 명분으로 삼는 등 교묘하게 규정을 피해가고 있어 제소가 쉽지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中 사드보복 직격탄에… 롯데면세점, 2Q 영업익 전년比 96.8% '급감'
중국 당국의 사드보복에 롯데면세점이 직격탄을 맞았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호텔롯데 면세사업부의 상반기 매출은 2조553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6.6%가량 감소한 수치다.같은 기간 영업이익도 2326억원에서 74억원으로 96.8% 급감했다. 롯데면세점의… [2017-08-16 18:59:14] new
이스타항공, 장애인 할인율 50%로 확대
이스타항공은 16일 기존의 장애인 할인제도를 10% 확대 실시한다고 밝혔다.국내선 전 노선에서 1~4급 장애인과 1~3급 장애인의 동반보호자 1명, 1~4급 소아 장애인을 대상으로 기존 통상운임 할인 비율을 50%로 확대 시행하는 것. 기존 할인 비율은 40% 수준이었다.할인 혜택을 받기 위해… [2017-08-16 18:13:47] new
'주가조작 혐의' 성세환 BNK금융 회장 전격 사의
성세환 BNK금융지주 회장이 구속된지 4개월 만에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BNK금융지주는 16일 성세환 회장이 BNK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겸 부산은행장, BNK금융지주 및 부산은행 이사회 의장직에 대한 사임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성세환 회장은 지난 2012년 부산은행장을 거쳐 BNK… [2017-08-16 18:13:14] new
제주항공, 여름철 맞이 '보양식' 나눔행사
제주항공은 16일 서울 강서구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보양식 나눔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이날 제주항공 임직원들은 서울 강서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해 500인분의 전복갈비탕을 배식했다. 또한 강서구에 거주 중인 홀몸어르신 가정을 직접 방문하며 삼계탕 및장조림 등으로 구성된 여름철… [2017-08-16 18:11:16] new
롯데시네마 매점 2차공판, 당시 계장 "임대료만 적정하다면 임대 자체는 문제…
롯데시네마 매점 불법 임대 2차 공판에서 임대료만 적정하다면 매점 임대 자체는 법적으로 문제될 것이 없다고 판단했다는 증언이 나왔다.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4부(부장판사 김상동)는 16일 신격호 명예회장을 비롯해 신동빈 회장,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서미경씨, 채정병 전 롯데카… [2017-08-16 18:08:0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