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로 살아가기… 서울·경기 '양호' vs 대구·경북 '불편'

노인·장애인·임산부 등 교통약자 1323만명

임정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1 13:39:39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포항시 교통약자 이동편의 서비스.ⓒ연합뉴스


2015년 말 현재 노인·장애인·임산부 등 우리나라 교통약자 비중이 4명 중 1명을 넘어 전체 인구의 25.7%인 1323만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1년 새 18만명쯤이 늘었다.

교통약자가 살기 좋은 지역은 서울과 경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약자가 가장 이용하기 불편한 교통수단으로는 여객선이 꼽혔다. 버스는 교통약자의 발답게 이용률은 가장 높았다. 하지만 이용자 만족도는 이동편의시설이 열악한 여객선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아 지방을 중심으로 시설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대구·경북, 교통약자 살기 불편한 지역 오명… 개선 더뎌

21일 국토교통부는 전국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조사한 2016년 교통약자 이동편의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5년 말 기준으로 65세 이상 노인·장애인·어린이·임산부 등 우리나라 교통약자는 전체 인구의 25.7%인 1323만명으로 조사됐다. 2014년보다 18만명쯤 증가했다.

사회 고령화에 따라 65세 이상 노인이 678만명으로 교통약자의 51.2%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어린이, 영유아동반자, 장애인, 임산부 순이었다.

국토부가 전국을 대상으로 교통약자 교통복지지수를 평가한 결과 교통약자가 가장 살기 좋은 지역은 7대 특별·광역시 중에선 서울, 10개 시·도 중에선 경기가 각각 뽑혔다. 교통복지지수는 교통수단과 여객시설에 대한 장애인 전용 화장실·휠체어 승강설비 등 편의시설 설치 적합률, 저상버스 보급률 등 9개 지표를 평가한다.

서울(80.0점)은 교통시설 접근로 보행환경과 저상버스 보급률, 교통복지 행정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반면 울산(68.8점), 광주(68.4점), 대구(65.6점)는 교통수단 기준적합 설치율, 접근로 보행환경, 보행자 관련 사고율에서 낮게 평가됐다.

10개 시·도 중에선 경기(80.0점)가 교통수단 기준적합 설치율과 보행자 사고율, 특별교통수단 보급률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전북(68.2점), 제주(64.2점), 경북(53.3점)은 접근로 보행환경, 보행자 사고율 등에서 좋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

낮은 점수를 받은 지방자치단체는 특별·광역시, 시·도로 나눠 격년으로 표본조사했던 2014년과 2015년 결과와 비교했을 때 계속 낮은 순위를 유지하는 특징을 보였다.

국토부 관계자는 "두메산골이 많은 도 지역에는 민간사업자가 30년 전에 지은 버스터미널 등이 아직도 쓰이고 있다. 민간부문의 시설 재투자가 없다 보니 시설 개선이 더딘 편"이라며 "서울·경기 지역은 중앙정부에서도 관심을 두고 우선하여 투자하므로 교통복지 수준이 높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여객선, 낮은 기준적합률 비해 만족도 높아… '표본의 오류'

실태조사에 따르면 교통약자는 외출할 때 도보(27.2%), 버스(24.6%), 자가용(14.8%), 지하철(13.0%) 순으로 교통수단을 이용했다. 접근성이 좋은 버스를 도시철도보다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반인은 버스, 도보, 자가용 순이었다.

이동편의시설의 교통약자 기준적합 설치율은 전국 평균 72.5%로 집계됐다. 버스·철도 등 교통수단 77.4%, 터미널·역사 등 여객시설 67.8%, 보도·육교 등 도로·보행환경 72.2%였다.

교통수단별 기준적합 설치율은 항공기(98.7%)가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철도(93.8%), 도시철도·광역전철(91.7%), 버스(85.3%) 순이었다. 배 나이 10년 이상 지난 선박이 대부분인 여객선(17.6%)이 가장 낮았다.

여객시설별로는 공공이 관리하는 도시·광역철도 역사(83.6%)와 철도역사(81.0%), 공항터미널(80.9%) 순으로 기준 적합률이 높았다. 반면 버스터미널(54.4%), 버스정류장(39.4%) 등은 낮게 조사됐다.

교통약자와 일반인 등 총 5123명을 대상으로 한 이동편의시설 이용자 만족도는 평균 63점으로 나왔다. 교통수단 66점, 여객시설 64점, 도로·보행환경 60점이었다.

교통수단별로는 항공기가 70점으로 가장 높았고 여객선이 62점으로 가장 낮았다. 버스는 66점으로 평균이었다.

교통약자가 가장 많이 타는 버스는 편의시설 적합률에서는 평균을 웃돌며 여객선과 67.7%포인트의 큰 차이를 보였다. 그러나 정작 이용자 만족도에서는 4점밖에 차이 나지 않았다.

국토부 관계자는 "교통전문가들은 이를 표본의 오류라고 부른다"며 "여객선을 주로 이용하는 섬 주변 거주자나 출·퇴근자를 표본조사 대상으로 삼았는데 이들이 늘 이용하다 보니 여객선 이용에 큰 불편을 못 느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앞으로 여객선 편의시설에 대한 기준적합률을 높여나가는 과정에서 이용자 권리에 대한 홍보를 집중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며 "해당 지자체도 이 부분에 좀 더 관심을 두고 교통행정을 펼칠 수 있게 조례 제정이나 재정 투자 등을 독려할 필요성이 제기된다"고 덧붙였다.

시설별 만족도는 공항터미널과 도시·광역철도 역사가 각각 68점으로 높게 나왔다. 버스와 여객선터미널은 각각 60점으로 낮게 나타났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FCA코리아, '모파 엔진오일·필터류 교환 프로그램' 선봬
FCA코리아는크라이슬러-지프-피아트의 21개 모델을 대상으로 '2017 모파(Mopar®) 엔진오일-필터류 교환 프로그램'을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해당프로그램 구매 시치종별 권장 합성 엔진오일 교환 2회와 엔진오일 필터 교환 2회, 에어클리너 필터 1회, 캐빈 필터 교환 2회 등의 혜택을… [2017-04-06 11:26:23] new
삼성 QLED TV, "혁신 그 자체"…'압도적 화질-컬러볼륨' 호평 잇따라
삼성 QLED TV에 대한 전세계 매체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압도적 화질과 디자인 등 TV의 비전을 제시했다는 반응이다.6일 업계에 따르면 독일, 미국, 호주 등 권위있는 전문 평가지들은 하나 같이 삼성 QLED TV에 대한 호평을 내놓고 있다.먼저 독일 최고 권위의 영상기기 전문 평가지… [2017-04-06 11:25:12] new
카카오, 고해상도 모니터 맞춤 '다음 PC 서비스' 전면 개편
카카오가 자사 포털 다음의 PC 서비스를 전면 개편했다.6일 카카오에 따르면 고해상도 모니터 이용자가 증가하는 추세를 감안해 PC 화면 가로 폭을 990픽셀로 넓히고, 넓어진 공간을 통해 루빅스, 카카오TV, 다음 채널, 연관 검색 결과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고해상도에… [2017-04-06 11:24:02] new
SKB, 남양유업 클라우드 캠 서비스 '남양베베캠' 선봬
SK브로드밴드가 남양유업과 제휴를 맺고 신생아실 아기를 스마트폰으로 볼 수 있는 클라우드캠 서비스 '남양베베캠'을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남양베베캠'은 SK브로드밴드가 서비스하고 있는 클라우드캠 서비스를 남양유업이 개발한 앱에 탑재, 신생아 부모 및 가족들이 언제 어디서나 스… [2017-04-06 11:21:02] new
"이웅열 회장, '나눔-봉사' 코오롱인의 필수 덕목" 강조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 5일과 6일 양일간 전국 7개 사업장을 찾아다니는 현장경영을 진행하면서 두 차례 봉사활동에 나섰다. 6일 이 회장은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공장을 방문한 뒤 임직원이 매달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구미장애인종합복지관을 찾았다. 이 회장은 이곳에서 임직원 및 임직… [2017-04-06 11:19:5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