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포커스] 3연임 성공한 임진구 SBI저축은행 대표

기업금융통으로 SBI저축은행 출범과 함께 합류
중소기업대출 증가에 힘입어 기업대출↑
현대스위스저축銀 시절 부실 정리로 건전성 지표도 개선

이효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1 16:22:2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BI저축은행

임진구 SBI저축은행 대표이사 사장이 3연임에 성공하면서 회사 내 한국인 경영체제를 공고히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임 대표는 지난달 28일 열린 SBI저축은행 정기 주주총회에서 재신임을 얻어 3연임에 성공, 내년 정기 주총까지 임기를 연장했다.

이로써 정진문 대표와 함께 각자 대표로서 2년 연속 SBI저축은행의 한국인 경영체제를 다지게 됐다.

임 대표는 금융계에서도 다방면에서 이력을 쌓은 '기업 금융통'으로 꼽힌다.

그는 1964년생으로 연세대 수학과를 다니다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미국 브라이언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 후 뉴욕대학교 대학원에서 전략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LG상사 벤처투자팀과 LG정유 싱가폴지사, 홍콩 오아시스 등을 거쳐 퍼시픽그룹 사모펀드 대표 등을 지내면서 금융업계에서 경력을 쌓았다. 

SBI저축은행에서는 출범 초기부터 자리를 잡아 입지를 다져왔다.

일본 SBI홀딩스가 2013년 현대스위스저축은행 인수로 한국에 진출할 때 합류, 현대스위스저축은행에서 IB그룹 그룹장을 맡았고 2015년 9월 대표이사에 올랐다.

지난해 3월에 연임에 성공하면서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진급했고, 당시 정진문 대표와 함께 각자 대표 체제를 구축하면서 일본계 금융사 내 한국인 전문경영인 체제를 만들었다.

임 대표는 그동안 전공을 살려 사업포트폴리오상 기업금융 비중을 끌어올리는데 기여했다.

현재도 회사의 대표이사이자 기업금융투자본부장으로서 기업금융투자본부와 채권관리본부, 경영전략본부를 도맡고 있어 투자금융(IB)사업·기업금융사업뿐 아니라 부동산금융·채권관리까지 책임지고 있다.

그의 회사 기여도는 SBI저축은행의 사업포트폴리오를 통해 증명되고 있다.

SBI저축은행의 기업대출금은 지난해 말 기준 2조2342억원으로 전년대비 25.7% 증가했다.

중소기업대출 증가의 영향이 컸다. 중소기업대출금은 지난해 1조9713억원으로 전년보다 28.8%나 늘었다.
 
이에 따라 기업대출은 가계대출 증가에도 여전히 절반 수준으로 기업·가계대출이 각각 반반을 차지하는 포트폴리오 균형점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기업대출금 비중은 전체의 53.1%, 가계대출은 46.4% 수준이다.

대출 영업 뿐 아니라 회사 전체적으로는 지난 한 해동안 리스크 관리도 합격점을 받았다.

지난해 말 기준 연체율은 9.6%로 전년도 18.4%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끌어내렸다. 고정이하여신비율도 같은 기간 19.9%에서 10.0% 수준으로 떨어졌다.

건전성 지표 개선으로 대손충당금 적립 부담은 줄었다. 지난해 대손충당금은 2039억원으로 전년보다 31%나 급감했다.

대손충당금은 부실채권(NPL) 발생 우려에 대비해 벌어들인 이익에서 일부 떼어놓는 자금으로, 대손충당금 이 줄었다는 것은 그만큼 NPL 발생 우려가 적다고 해석할 수 있다.

다만 그에게도 숙제는 남아 있다. 영업 환경 악화로 인한 경영 변수 관리가 바로 그것이다.

금융당국이 올해 제2금융권의 대출 증가폭을 한 자릿수로 관리하기로 하고 당초 계획했던 자산건전성 강화 방안을 앞당겨 시행하면서 대출 영업 위축은 물론 건전성 관리 이슈가 부각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인터넷전문은행이 올해 잇따라 출범하면서 중금리 대출 시장을 중심으로 대출 경쟁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그동안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문의 NPL을 집중적으로 매·상각하면서 건전성 지표를 개선할 수 있었다"며 "올해도 규제 강화 영향 등으로 대출 건전성· 리스크 관리에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신한카드, 임직원 급여 모아 1억원 기부…희귀성 난치병 환우 도와
신한카드는 11일 오전 서울 소공로 소재 신한카드 본사에서 임직원 모금을 통해 마련된 희귀난치병 어린이 치료비 후원식을 열고 임영진 사장이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회장에게 모금액 1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신한카드는 지난 2003년부터 2000여명의 임직원들이 급여에서 1만원씩… [2017-04-11 16:18:48] new
신한은행 "미래 뱅킹 체험해보세요" 홍채 인증 갤럭시S8 체험존 운영
신한은행이 홍채 인증 결합뱅킹 서비스 체험존을 삼성전자와 공동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바이오기반 뱅킹서비스 편리함을 알리기 위해서다.체험존은 본점 영업부(남대문)·롯데월드지점(잠실)·건국대학교지점(화양동) ·서교중앙지점(서교동)·여의도지점(여의도동) 등 총 5개 영업점… [2017-04-11 16:17:18] new
[취재수첩]윤종규 국민은행장의 '진정성'… 노사갈등 마침표
"KB국민은행에서 일어난 모든 일은 저의 책임입니다. 제가 부족해서 생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윤종규 국민은행장이 노사 갈등에 마침표를 찍었다.새 노조위원장 선출 과정에서 불거졌던 사측 개입 의혹과 당선무효 등 내홍을 본인 책임으로 돌리고 진정성있는… [2017-04-11 16:16:51] new
[신간] 엄마로 자란다 … 101개의 임신일기
"난 나를 키워야 돼서 애까진 도저히 못 키워."임신을 미루는 동안 농반진반 말했었는데 내가 날 키우는게 요원하여 아기가 온 게 아닐까. 날 키워주려고. 그래 우리 같이 잘 커보자.임신. 모든 것이 '아기'를 중심으로 자라나는 열 달의 시간을 엄마이기 전에 한 사람의 여성으로서 담아낸 그림책이… [2017-04-11 16:16:45] new
세아제강, 판재류부문 사업 분할... "경쟁력 확보 차원"
세아제강이 판재류 사업부문을 떼어낸다. 주요 사업인 강관부문을 강화함과 동시에 판재류부문을 독립시키며 각자도생의 길을 걷겠다는 전략이다. 세아제강은 판재사업부문 분할 계획이 이사회를 통해 승인됐다고 11일 공시했다.세아제강은 오는 5월 26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사업 분할안을 통과시킬 계획이다. 본 안이 통과되면 세아제강 판재사업부… [2017-04-11 16:13:0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