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포커스] 3연임 성공한 임진구 SBI저축은행 대표

기업금융통으로 SBI저축은행 출범과 함께 합류
중소기업대출 증가에 힘입어 기업대출↑
현대스위스저축銀 시절 부실 정리로 건전성 지표도 개선

이효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1 16:22:2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BI저축은행

임진구 SBI저축은행 대표이사 사장이 3연임에 성공하면서 회사 내 한국인 경영체제를 공고히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임 대표는 지난달 28일 열린 SBI저축은행 정기 주주총회에서 재신임을 얻어 3연임에 성공, 내년 정기 주총까지 임기를 연장했다.

이로써 정진문 대표와 함께 각자 대표로서 2년 연속 SBI저축은행의 한국인 경영체제를 다지게 됐다.

임 대표는 금융계에서도 다방면에서 이력을 쌓은 '기업 금융통'으로 꼽힌다.

그는 1964년생으로 연세대 수학과를 다니다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미국 브라이언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 후 뉴욕대학교 대학원에서 전략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LG상사 벤처투자팀과 LG정유 싱가폴지사, 홍콩 오아시스 등을 거쳐 퍼시픽그룹 사모펀드 대표 등을 지내면서 금융업계에서 경력을 쌓았다. 

SBI저축은행에서는 출범 초기부터 자리를 잡아 입지를 다져왔다.

일본 SBI홀딩스가 2013년 현대스위스저축은행 인수로 한국에 진출할 때 합류, 현대스위스저축은행에서 IB그룹 그룹장을 맡았고 2015년 9월 대표이사에 올랐다.

지난해 3월에 연임에 성공하면서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진급했고, 당시 정진문 대표와 함께 각자 대표 체제를 구축하면서 일본계 금융사 내 한국인 전문경영인 체제를 만들었다.

임 대표는 그동안 전공을 살려 사업포트폴리오상 기업금융 비중을 끌어올리는데 기여했다.

현재도 회사의 대표이사이자 기업금융투자본부장으로서 기업금융투자본부와 채권관리본부, 경영전략본부를 도맡고 있어 투자금융(IB)사업·기업금융사업뿐 아니라 부동산금융·채권관리까지 책임지고 있다.

그의 회사 기여도는 SBI저축은행의 사업포트폴리오를 통해 증명되고 있다.

SBI저축은행의 기업대출금은 지난해 말 기준 2조2342억원으로 전년대비 25.7% 증가했다.

중소기업대출 증가의 영향이 컸다. 중소기업대출금은 지난해 1조9713억원으로 전년보다 28.8%나 늘었다.
 
이에 따라 기업대출은 가계대출 증가에도 여전히 절반 수준으로 기업·가계대출이 각각 반반을 차지하는 포트폴리오 균형점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기업대출금 비중은 전체의 53.1%, 가계대출은 46.4% 수준이다.

대출 영업 뿐 아니라 회사 전체적으로는 지난 한 해동안 리스크 관리도 합격점을 받았다.

지난해 말 기준 연체율은 9.6%로 전년도 18.4%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끌어내렸다. 고정이하여신비율도 같은 기간 19.9%에서 10.0% 수준으로 떨어졌다.

건전성 지표 개선으로 대손충당금 적립 부담은 줄었다. 지난해 대손충당금은 2039억원으로 전년보다 31%나 급감했다.

대손충당금은 부실채권(NPL) 발생 우려에 대비해 벌어들인 이익에서 일부 떼어놓는 자금으로, 대손충당금 이 줄었다는 것은 그만큼 NPL 발생 우려가 적다고 해석할 수 있다.

다만 그에게도 숙제는 남아 있다. 영업 환경 악화로 인한 경영 변수 관리가 바로 그것이다.

금융당국이 올해 제2금융권의 대출 증가폭을 한 자릿수로 관리하기로 하고 당초 계획했던 자산건전성 강화 방안을 앞당겨 시행하면서 대출 영업 위축은 물론 건전성 관리 이슈가 부각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인터넷전문은행이 올해 잇따라 출범하면서 중금리 대출 시장을 중심으로 대출 경쟁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그동안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문의 NPL을 집중적으로 매·상각하면서 건전성 지표를 개선할 수 있었다"며 "올해도 규제 강화 영향 등으로 대출 건전성· 리스크 관리에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국내 완성차 5사, 상반기 판매 '먹구름'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업계와 수입차시장 합산 판매량은 73만424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1.4% 감소했다. 이중 수입차 판매량은 올해 9만4397대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국내… [2017-06-25 12:07:00] new
보루네오, 29년만 '상장폐지' 굴욕
지난 1988년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한 가구업계 최고령 상장사 보루네오가구가 29년만에 상장폐지 절차를 밟는다.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보루네오는 오는 26일부터 7거래일간 정리매매를 거친 뒤 내달 5일 상장폐지된다.1966년 설립된 보루네오는 1970~1980년대 고도성장 시… [2017-06-25 11:51:47] new
증권사, 코스피 훈풍에도 불구… 채용엔 '쌀쌀'
코스피가 최근 연일 신기록을 세우며 모처럼 증시에 훈풍이 돌고 있으나 각 증권사 채용시장은 여전히 얼어붙어 있다.2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자기자본 기준 상위 10개 증권사 중 삼성증권을 제외한 9개사의 올해 채용 인원은 293명으로 지난해 채용인원의 30%에 그쳤다.증권사 신입 공채가… [2017-06-25 11:44:31] new
금호타이어 매각안 변화 오나… 채권단, 상표권 사용조건 조정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에게 상표권 관련 최종 수정안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우리은행 등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금호' 상표권 사용기간과 사용요율을 조정한 수정안을 마지막으로 박 회장 측에 제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017-06-25 11:38:3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