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포커스] 3연임 성공한 임진구 SBI저축은행 대표

기업금융통으로 SBI저축은행 출범과 함께 합류
중소기업대출 증가에 힘입어 기업대출↑
현대스위스저축銀 시절 부실 정리로 건전성 지표도 개선

이효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1 16:22:2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BI저축은행

임진구 SBI저축은행 대표이사 사장이 3연임에 성공하면서 회사 내 한국인 경영체제를 공고히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임 대표는 지난달 28일 열린 SBI저축은행 정기 주주총회에서 재신임을 얻어 3연임에 성공, 내년 정기 주총까지 임기를 연장했다.

이로써 정진문 대표와 함께 각자 대표로서 2년 연속 SBI저축은행의 한국인 경영체제를 다지게 됐다.

임 대표는 금융계에서도 다방면에서 이력을 쌓은 '기업 금융통'으로 꼽힌다.

그는 1964년생으로 연세대 수학과를 다니다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미국 브라이언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 후 뉴욕대학교 대학원에서 전략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LG상사 벤처투자팀과 LG정유 싱가폴지사, 홍콩 오아시스 등을 거쳐 퍼시픽그룹 사모펀드 대표 등을 지내면서 금융업계에서 경력을 쌓았다. 

SBI저축은행에서는 출범 초기부터 자리를 잡아 입지를 다져왔다.

일본 SBI홀딩스가 2013년 현대스위스저축은행 인수로 한국에 진출할 때 합류, 현대스위스저축은행에서 IB그룹 그룹장을 맡았고 2015년 9월 대표이사에 올랐다.

지난해 3월에 연임에 성공하면서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진급했고, 당시 정진문 대표와 함께 각자 대표 체제를 구축하면서 일본계 금융사 내 한국인 전문경영인 체제를 만들었다.

임 대표는 그동안 전공을 살려 사업포트폴리오상 기업금융 비중을 끌어올리는데 기여했다.

현재도 회사의 대표이사이자 기업금융투자본부장으로서 기업금융투자본부와 채권관리본부, 경영전략본부를 도맡고 있어 투자금융(IB)사업·기업금융사업뿐 아니라 부동산금융·채권관리까지 책임지고 있다.

그의 회사 기여도는 SBI저축은행의 사업포트폴리오를 통해 증명되고 있다.

SBI저축은행의 기업대출금은 지난해 말 기준 2조2342억원으로 전년대비 25.7% 증가했다.

중소기업대출 증가의 영향이 컸다. 중소기업대출금은 지난해 1조9713억원으로 전년보다 28.8%나 늘었다.
 
이에 따라 기업대출은 가계대출 증가에도 여전히 절반 수준으로 기업·가계대출이 각각 반반을 차지하는 포트폴리오 균형점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기업대출금 비중은 전체의 53.1%, 가계대출은 46.4% 수준이다.

대출 영업 뿐 아니라 회사 전체적으로는 지난 한 해동안 리스크 관리도 합격점을 받았다.

지난해 말 기준 연체율은 9.6%로 전년도 18.4%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끌어내렸다. 고정이하여신비율도 같은 기간 19.9%에서 10.0% 수준으로 떨어졌다.

건전성 지표 개선으로 대손충당금 적립 부담은 줄었다. 지난해 대손충당금은 2039억원으로 전년보다 31%나 급감했다.

대손충당금은 부실채권(NPL) 발생 우려에 대비해 벌어들인 이익에서 일부 떼어놓는 자금으로, 대손충당금 이 줄었다는 것은 그만큼 NPL 발생 우려가 적다고 해석할 수 있다.

다만 그에게도 숙제는 남아 있다. 영업 환경 악화로 인한 경영 변수 관리가 바로 그것이다.

금융당국이 올해 제2금융권의 대출 증가폭을 한 자릿수로 관리하기로 하고 당초 계획했던 자산건전성 강화 방안을 앞당겨 시행하면서 대출 영업 위축은 물론 건전성 관리 이슈가 부각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인터넷전문은행이 올해 잇따라 출범하면서 중금리 대출 시장을 중심으로 대출 경쟁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그동안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문의 NPL을 집중적으로 매·상각하면서 건전성 지표를 개선할 수 있었다"며 "올해도 규제 강화 영향 등으로 대출 건전성· 리스크 관리에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현대산업개발, 박희윤 모리빌딩 서울지사장 영입… 디벨로퍼 역량 강화
현대산업개발은 개발운영사업본부장으로 박희윤 모리빌딩 서울지사장을 선임했다고 5일 밝혔다. 박 본부장은 오는 19일 정식 출근을 앞두고 있으며 직급은 전무다. 앞서 현대산업개발은 지난 1월 초 조직개편 당시 개발운영사업본부를 신설하고, 본부장 자리를 공석으로 남겨둔 바 있다. 개발… [2018-02-05 14:18:30] new
[포토] 항소심 선거공판 출석하는 이재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오후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이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 대한 뇌물공여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12월 열린 1심에서 징역 5년 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2018-02-05 14:13:21] new
OK저축은행, 온라인 채널 개편… "인터넷은행 수준으로 UP"
OK저축은행은 디지털 지점(Digital Branch) 개념의 온라인채널(모바일 애플리케이션·모바일 웹·PC홈페이지)을 새롭게 개편했다고 5일 밝혔다. 온라인에서 예·적금 상품 검색 및 비대면 가입, 대출 상품의 검색·한도 조회·송금 완료의 기능을 구현했다. 대출 신청시 서류 제출의… [2018-02-05 14:09:13] new
금감원, 서울 망원동 전통시장 찾아 소외계층에 생필품 전달
금융감독원은 KB국민은행 및 한국국제기아대책과 함께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망원시장을 방문해 전통시장상품권으로 구입한 떡·건어물 등 생필품을 저소득 소외계층에게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금감원은 전통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매년… [2018-02-05 14:07:09] new
신협사회공헌재단, 제주서 경희대 의료봉사단과 나눔 활동 펼쳐
신협사회공헌재단이 지난달 28일부터 5일간제주시 화북금산마을회관에서 동제주신협 임직원및경희대 의료봉사단 '피닉스' 봉사단원 등 40여명과 함께 한방 의료 봉사를 펼쳤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봉사활동으로 제주시 화북동 일대 지역주민 560여명이 침, 뜸, 한약 처방 등 무료 한방 진료… [2018-02-05 14:06:1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