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29차 공판…"'합병 '서증조사' 허무한 마무리"

복지부 관계자 및 국민연금 전문위원 진술조서 검토
靑 개입 여부 등 공소사실 입증 증거 없어
"'삼성→청와대→보건복지부→국민연금' 고리 입증 실패"

윤진우,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16 21:49:3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데일리DB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특혜 의혹을 놓고 특검과 삼성 측 변호인단이 다시 한 번 맞붙었다. 특검은 '삼성→청와대→보건복지부→국민연금'으로 이어지는 연결고리를 강조하면서 보건복지부가 국민연금에 합병 찬성을 강요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반면 삼성은 부정한 청탁과 청와대의 개입을 입증할 증거는 어디에도 없어 특검의 공소사실은 입증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29차 공판이 16일 서울중앙지법 510호 소법정에서 열렸다. 이날 공판은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에 대한 증인신문과 서증조사로 진행됐다.

오후 4시까지 이어진 정 부위원장의 증인신문은 삼성생명의 금융지주사 전환과 관련된 다양한 신문이 이뤄졌다. 특검은 금융위가 생명의 금융지주사 전환에 반대한 경위와 배경을 포함해, 정 부위원장이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에게 결과를 수 차례 보고한 이유를 확인했다.

특검은 정 부위원장의 입을 통해 '금융지주사 전환이 주주가치 제고 보다는 오너일가의 경영권 강화를 위한 계획'이었다는 금융위 분석을 이끌어내는데는 성공했지만, 삼성의 부정한 청탁이나 청와대의 개입 여부는 밝혀내지 못했다. 

오히려 "사회적 파장을 감안해 신중하게 검토한 금융위와 달리 청와대가 별 관심을 보이지 않아 서운했었다"는 증언이 나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부회장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합의관계가 있었다는 특검의 주장을 정면 반박하는 내용을 이끌어낸 셈이다.

밤 9시까지 진행된 오후 공판은 미뤄왔던 비진술 및 진술증거에 대한 서증조사가 이뤄졌다. 

특검과 변호인단은 보건복지부 국민연금정책과 관계자, 국민연금 주식의결권 행사 전문위원, 국민연금 투자위원,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 홍완선 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등의 진술조서를 놓고 날선 공방을 펼쳤다.

특검은 보건복지부 국민연금정책과 실무자인 백진주 사무관과 최홍석 과장의 진술조서를 앞세워 보건복지부가 국민연금에 물산합병 찬성을 강요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기남 전 청와대 보건복지비서관실 행정관과 백 사무관이 주고받은 이메일 및 문자메시지를 근거로 청와대의 개입을 주장했다. 여기에 복지부가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합병 찬성을 유도하기 위해 국민연금 전문위원들의 성향을 분류한 '의결권행사 관련 쟁점별 보고서'를 만들었다고 문제 제기했다.

나아가 김성민 전문위원장,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 등의 진술조서를 통해 "복지부와 국민연금이 전문위에 해당 안건이 부의되지 못하도록 했는데, 그 이유는 찬성 결정을 유도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변호인단은 "문 전 장관을 포함한 핵심인물들은 한 목소리로 삼성으로부터 부정한 요청이나 부탁이 없었다고 진술했다"며 "당시에는 메르스가 진행 중이었기 때문에 삼성이나 청와대 관계자 등 외부인사들과 접촉하지 않았고, 그에 따라 합병에 대한 요청도 없었다고 했다"고 반박했다.

복지부와 국민연금이 합병 찬성을 유도하기 위해 투자위에서 마무리했다는 주장에는 "과거 사례를 따져봐도 이례적이지 않다"고 맞섰다. 변호인단은 "특검은 투자위 결정이 합병을 찬성하기 위한 결정이었다고 주장하면서 다른사례와 비교했을 때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하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국민연금이 삼성물산에 불리, 제일모직에 유리한 평가를 내리기 위해 시너지 수치를 조작했다는데 정말 비상식적이고 비전문적인 주장이다"고 꼬집었다.

삼성의 부정한 청탁이 있었다는 주장에는 "어느 누구도 청탁이 있었다고 얘기하지 않았다"며 "투자위 관계자는 기관투자자가 피기관을 찾아가 문의하는건 자연스러운 행위라고 진술한 바 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한국타이어, 국내 업계 최초 '무디스·S&P' 신용등급 획득
한국타이어는 국내 업계 최초로 국제 신용평가기관 무디스와 SP로부터 각각 신용등급 'Baa2'와 'BBB'를 획득했다고 16일 밝혔다.이번에 한국타이어가 획득한 신용등급을 보유한 국내기업은 GS칼텍스, S-오일, 이마트 등이 있고, 해외기업으로는 페덱스, 포드, 메리어트 등이 있다. 'Baa… [2017-08-16 13:31:30] new
새마을금고, 16일부터 금고 간 창구송금수수료 면제
새마을금고는 16일부터 고객에게 부담했던 금고 간 창구송금수수료를 전액 면제키로 했다.지금까지 새마을금고는 각각 법인체로 운영하고 있어 금고 간 송금할 때도 수수료를 부과했었다.예로 금고 간 송금수수료는 ▲10만원 이하일 경우 700원 ▲10만원 초과 100만원까지 900원 ▲100만… [2017-08-16 13:29:05] new
노스페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도심 속 봅슬레이' 공식 후원사로 참여
노스페이스는 오는19~2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개최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도심 속 봅슬레이(BOBSLEIGH IN THE CITY)’ 행사에 공식 후원사로 참여한다고 16일 밝혔다.‘도심 속 봅슬레이’는 약 6개월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 [2017-08-16 13:20:32] new
살충제 계란 파문에도… 오픈마켓 "계란 판매합니다"
살충제 계란 파문이 유통됐다는 논란이 확산되면서 대형마트, 편의점, 소셜커머스 등에서 즉각적인 판매 중단을 결정했다. 그러나 오픈마켓에서는 여전히 계란이 판매되고 있어 늦장대응을 부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16일 현재, 오픈마켓에서 계란을 검색해본 결과, 구매가 가능… [2017-08-16 11:56:25] new
농심 '신라면', 한국 식품 최초 美 월마트 전 점포 입점
농심은 '신라면'이 한국 식품 최초로 미국 전역 4692개의 월마트(Wal-Mart) 전 점포에 입점했다고 16일 밝혔다.이로써 농심은 미국 전체 유통시장을 아우르는 거대한 판매망을 갖추게 됐다. 코카콜라, 네슬레, 켈로그 등 세계적인 식품회사 중에서도 대표제품만이 월마트 전 점포 판매가 이뤄… [2017-08-16 11:32:44]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