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상승세에 엇갈린 전망

연일 고점 증시, 코스피 지탱한 外人 거취 고민도 증가

외국인 시총 600조 돌파로 사상 최대치…시총비율 34%
올들어서만 코스피시장서 10조 샀지만 매수세 둔화 중

정성훈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14 11:00:5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코스피지수가 연일 고점을 경신하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추세가 꺾일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전체 시총의 34%를 차지하고 있는 외국인의 변심 가능성 때문이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이 보유한 코스피와 코스닥 주식의 시가총액이 지난 11일 602조6000억원으로 사상 처음 600조원을 넘어섰다.


국내 주식시장에서 외국인이 보유한 시가총액 점유율이 10년여 만에 최고 수준으로 뛰어오른 것.


외국인은 올해 들어서만 10조원 넘게 국내 주식을 샀고, 이 결과 코스피 상승장이 지속됐다.


반면 외국인의 매수세 지속 여부는 앞으로도 우리 증시의 큰 변수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을 맞게 됐다.


11일 기준 외국인 보유 주식이 전체 시총(1770조3000억원)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34.04%로 34%를 넘어선 상황에서 갑작스런 외국인 이탈은 증시에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올해 코스피 강세가 수급 측면에서는 외국인의 매수세 덕분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올해 들어 기관이 11조3000억원어치를 순매도하고 개인이 1조5000억원어치 넘게 팔아치우는 동안 외국인은 10조9000억원을 순매수했다.


이같은 관점에서 외국인의 매수세 지속 여부는 앞으로도 국내 증시의 향방을 가를 핵심 변수로 거론된다.

이미 외국인의 매수세는 갈수록 약화되고 있다.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최근 한달 동안 약 8514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 5월 한 달간 1조7000억원 순매수한 것과 비교하면 한달 만에 절반수준으로 떨어진 것.


업계 관계자는 "2분기 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아직 남아있지만 삼성전자를 비롯한 IT업종에 편중한 실적개선세가 나타날 경우 외국인의 차익실현 매물이 대거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최근 신흥국 통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대만과 인도 증시에서 이미 외국인이 매도세로 전환했다"며 "이런 기류가 아시아 전역으로 퍼질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외국인 투자자는 작년 1월 대만을 시작으로 아시아 주식시장에서 매수를 본격화했기 때문에 특히 대만에서 불거진 외국인 매도세 전환은 눈길을 끈다.


반면 외국인의 매수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기업 실적의 개선,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과 배당성향 상승에 대한 기대감 등이 외국인 매수세를 이끄는 요인으로 보고 있다.


조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기업이익 개선 측면에서 볼 때 한국 증시가 상대적으로 우위에 있고 배당성향 개선 등 기대감도 있어 외국인 자금이 계속 유입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들어 외국인은 순매수한 10조원 가량의 금액 중 2조5000억원어치를 은행주에 담았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문정동 136번지 재건축…'대림·현대ENG vs 쌍용' 대결
서울 송파구 문정동 136번지 일대 재건축 시공권을 놓고 대림산업-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과 쌍용건설이 맞붙게 됐다.지난해 계약을 따내기 위해 경쟁했던 두 건설사가 이번에는 손을 잡고 입찰에 나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17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에 마감된 송파구 문정동 1… [2018-04-17 17:58:04] new
한국은행, 조선업 구조조정에 경남지역 中企 금융지원
한국은행이 조선 및 해운 업체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지원을 활성화한다.한국은행은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 중 300억원을 활용한 경남지역 중소기업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했다고 17일 밝혔다.지원대상은 최근 1년간 성동조선해양 및 STX조선해양에 납품하거나 용역을 제공… [2018-04-17 17:54:10] new
메가박스도 영화 관람료 인상… 대형 멀티플렉스 3개사 다 올랐다
멀티플렉스 영화관 메가박스가 오는 27일부터 영화관람료를 인상한다.17일 메가박스에 따르면 성인 일반 시간대(13시~23시 전) 관람료가 기존 대비 1000원 인상된다. MX관, 컴포트관에도 조정된 관람료가 적용되지만 더 부티크, 더 부티크 스위트, 키즈관, 발코니석 등의 특별관은 기존 요… [2018-04-17 17:50:36] new
"실버택배가 있었네"… 다산신도시 택배 분쟁 일단락
'택배갑질'로 논란을 빚었던 다산신도시 아파트가 실버택배를 통해 갈등을 해결하기로 했다.국토교통부는 17일 다산신도시 택배 문제와 관련해 입주민 대표, 택배업체를 상대로 간담회를 개최했다. 최근 다산신도시 일대 아파트 주민이 택배 배송 차량의 진입을 막아, 배송 관련 갈등이 발생한… [2018-04-17 17:34:33] new
"출시 후 일평균 약 170대 팔려"...기아차 'THE K9', 누적계약 3200대
기아자동차가 새롭게 선보인 THE K9의 인기가 심상찮다. 영업일수 19일만에 3200대 계약을 달성하며, 향후 플래그십 세단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권혁호 기아차 부사장(국내영업본부장)은 17일 잠실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서울에서 열린 THE K9 미디어 시승… [2018-04-17 17:27:3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