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상승세에 엇갈린 전망

연일 고점 증시, 코스피 지탱한 外人 거취 고민도 증가

외국인 시총 600조 돌파로 사상 최대치…시총비율 34%
올들어서만 코스피시장서 10조 샀지만 매수세 둔화 중

정성훈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14 11:00:5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코스피지수가 연일 고점을 경신하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추세가 꺾일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전체 시총의 34%를 차지하고 있는 외국인의 변심 가능성 때문이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이 보유한 코스피와 코스닥 주식의 시가총액이 지난 11일 602조6000억원으로 사상 처음 600조원을 넘어섰다.


국내 주식시장에서 외국인이 보유한 시가총액 점유율이 10년여 만에 최고 수준으로 뛰어오른 것.


외국인은 올해 들어서만 10조원 넘게 국내 주식을 샀고, 이 결과 코스피 상승장이 지속됐다.


반면 외국인의 매수세 지속 여부는 앞으로도 우리 증시의 큰 변수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을 맞게 됐다.


11일 기준 외국인 보유 주식이 전체 시총(1770조3000억원)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34.04%로 34%를 넘어선 상황에서 갑작스런 외국인 이탈은 증시에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올해 코스피 강세가 수급 측면에서는 외국인의 매수세 덕분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올해 들어 기관이 11조3000억원어치를 순매도하고 개인이 1조5000억원어치 넘게 팔아치우는 동안 외국인은 10조9000억원을 순매수했다.


이같은 관점에서 외국인의 매수세 지속 여부는 앞으로도 국내 증시의 향방을 가를 핵심 변수로 거론된다.

이미 외국인의 매수세는 갈수록 약화되고 있다.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최근 한달 동안 약 8514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 5월 한 달간 1조7000억원 순매수한 것과 비교하면 한달 만에 절반수준으로 떨어진 것.


업계 관계자는 "2분기 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아직 남아있지만 삼성전자를 비롯한 IT업종에 편중한 실적개선세가 나타날 경우 외국인의 차익실현 매물이 대거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최근 신흥국 통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대만과 인도 증시에서 이미 외국인이 매도세로 전환했다"며 "이런 기류가 아시아 전역으로 퍼질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외국인 투자자는 작년 1월 대만을 시작으로 아시아 주식시장에서 매수를 본격화했기 때문에 특히 대만에서 불거진 외국인 매도세 전환은 눈길을 끈다.


반면 외국인의 매수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기업 실적의 개선,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과 배당성향 상승에 대한 기대감 등이 외국인 매수세를 이끄는 요인으로 보고 있다.


조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기업이익 개선 측면에서 볼 때 한국 증시가 상대적으로 우위에 있고 배당성향 개선 등 기대감도 있어 외국인 자금이 계속 유입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들어 외국인은 순매수한 10조원 가량의 금액 중 2조5000억원어치를 은행주에 담았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코마코 부도 소식에 광고업계 '술렁'
29년 업력의 광고대행사 코마코가 지난 20일 부도 처리됐다는 소식에 광고업계가 술렁이고 있다.21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코마코는 회생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1989년 6월22일 설립된 코마코는 지난 2016년 기준으로 매출액 136억원 규모의 광고대행사다.코마코의 부도 원인은 재무상… [2018-02-21 19:46:52] new
차기 경남은행장, 전·현직 임원 9명 '도전장'
차기 경남은행장 후보로 물망에 올랐던 전·현직 경남은행 출신들이 예상대로 출사표를 던졌다.BNK경남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21일 은행장 공모를 마감한 결과 총 9명이 지원했다고 밝혔다.유력 후보로 거론됐던 BNK금융 황윤철 부사장과 경남은행 이철수 수석부행장, 경남은행 구삼… [2018-02-21 18:33:31] new
신동빈 회장, 日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사임… '원 롯데' 균열·경영권 다툼 재…
뇌물공여 혐의로 법정 구속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한일 롯데그룹 운영의 지주사 역할을 해온 일본롯데홀딩스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이에 따라 그동안 한일 롯데를 하나처럼 컨트롤했던 구심점이 없어지면서 한일 롯데간 균열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아울러 한국 롯데가 일본 경영진들에… [2018-02-21 18:25:22] new
㈜코오롱, 당기순익 287% 급증… 10년 공든탑 티슈진 상장 효과
코오롱그룹의 지주회사인 ㈜코오롱은 21일 변경 공시를 통해 IFRS(국제회계기준) 연결기준으로 지난해 당기순이익 1099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284억원) 대비 287% 급증한 수치다. ㈜코오롱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티슈진 상장에 따른 순자산 증가로 이익이 늘었고, 무형자산… [2018-02-21 18:14:01] new
포스코대우, 이사회서 김영상 사장 재선임
포스코대우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김영상 사장의 재선임을 주주총회 의결 안건으로 승인했다고 밝혔다.이사회에서 김 사장은 사내이사 후보로 재추천됐다. 김 사장은 서울대 경영학과를 나와 1982년 ㈜대우에 입사했으며, 토론토지사장, 모스크바지사장(상무), 철강1본부장, 금속본부장(전… [2018-02-21 18:11:5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