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털어낸 채무자 전용 사잇돌 선봬…최저 14%, 1000만원 대출

18일부터 전국 25개 저축은행서 1500억원까지 공급

이효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17 14:26:2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용정보가 부족해 일반 사잇돌 대출 이용이 어려웠던 채무조정졸업자를 위한 전용 상품이 나온다.

금융위원회는 오는 18일부터 25개 저축은행을 통해 채무조정졸업자 전용 사잇돌 중금리 대출 상품을 공급한다고 17일 밝혔다.

그동안 채무조정제도를 졸업해도 3년이 지나지 않은 서민은 소득 기준을 충족해도 카드 거래 등 금융 거래 이력이 없어 저축은행의 일반 사잇돌 대출 이용이 힘들었다.

이에 금융위는 채무조정졸업자들이 고금리 대출을 이용하지 않도록 별도의 신용평가 모델을 적용해 이 상품을 내놨다.

금리는 상환 능력에 따라 연 14~19%대 수준이며 1인당 최대 1000만원까지 빌릴 수 있다.

공급 목표는 총 1500억원으로 금융위는 향후 추이를 보며 추가 공급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다.

대출를 받기 위해서는 채무변제계획 이행완료 확인서와 면책결정문을 받아야 하고 연소득 기준도 충족해야 한다. 

근로소득자일 경우 6개월 이상 재직하고 연소득이 1500만원 이상이어야 한다.

사업소득자는 1년 이상 사업을 유지하고 소득이 800만원 이상이면 된다. 연금소득자로서 대출을 신청할 경우에는 1회 이상 연금을 수령하고 소득이 800만원이상이어야 한다.

금융위는 "채무조정졸업자 중 일부는 대출, 신용카드 사용 내역 등 금융 정보가 부족해 은행 등의 이용이 어렵다"며 "이번 상품 개발로 신용정보가 부족한 약 6만명 규모의 채무조정졸업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강진에 한반도 '화들짝'... 내진재 적용 법안 마련 시급
15일 포항 강진으로 인한 피해사례가 속출하면서, 내진 철강재 적용의 중요성이 다시 한번 부각되고 있다. 그러나 현행법으로는 아직 내진재 적용에 대한 뚜렷한 기준이 없어, 관련 법안 개정이 시급한 상황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경주 지진으로 내진설계 의무 범위는 확대되고 있… [2017-11-16 13:23:37] new
국세청, 포항 지진 피해 납세자 세정지원… 연말까지 세무조사 중단
포항지역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납세자에 대해 납기연장, 징수유예, 체납처분 유예, 세무조사 연기 등의 세정지원이 실시된다.16일 국세청에 따르면, 지진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에 대해 종합소득세‧부가세‧법인세 신고‧납부기한을 최대 9개월까지 연장되며 이미 고지된 국세의 경우… [2017-11-16 13:13:19] new
신한카드, 포항 지진 피해 지원…카드 대금 최대 6개월 분할 상환
신한카드가 포항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위해 카드대금을 6개월 후에 일시 청구하는 등 금융 지원을 실시하겠다고 16일 밝혔다. 한 번에 카드 대금을 갚기가 어려운 고객들을 위해서는 추후에 6개월까지 나눠 납부할 수 있도록 한다. 지진 피해 고객이 현재 연체중이면자사에피해 사실… [2017-11-16 13:03:29] new
금융당국, 포항 지진피해 금융 지원 나서…금융사 특별대출·만기연장 유도
금융당국이 포항 지진으로 발생한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금융 지원에 나선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지진 피해를 입은 포항 지역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기업은행을 통해 특별 대출 지원을 실시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총 500억원 한도로 기업당 최대 3억원씩 대출해준다. 금리는 기존보… [2017-11-16 13:00:27] new
삼성전자 홍보 사령탑에 백수현 부사장 거론
삼성전자의 홍보총괄업무 사령탑이 교체가 가시화됐다. 커뮤니케이션팀을 이끌어온 이인용 사장이 일선에서 물러나면서 SBS 기자 출신인 백수현 부사장의 홍보업무 총괄이 거론되고 있다.16일 재계에 따르면 백수현 전무가 이날 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커뮤니케이션팀장으로 올라설 가능성… [2017-11-16 11:49:12]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