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 증권 베테랑…70대 노익장 '주목'

5개월 경영 공백 종지부…BNK금융 '김지완 시대' 개막

조직 분위기 추스르기 및 경영체제 정상화 1순위 과제
낙하산 인사 꼬리표 떼기 '난제'…노조 반대 '어찌할꼬'
아쉽게 탈락한 박재경 직무대행, 지주 사장 후보 추천

윤희원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08 17:16:5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BNK금융 차기 회장으로 내정된 김지완 전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뉴데일리

한 달여 간 지체된 BNK금융지주 경영권 승계 절차가 우여곡절 끝에 마무리됐다.

총자산 111조원대의 5대 금융그룹에 속하는 BNK금융지주를 이끌어갈 수장 자리는 김지완 전 하나금융 부회장에게 돌아갔다.

경영 공백 리스크가 6개월째 이어진 BNK금융의 운명이 김지완 내정자의 손에 달린 만큼 앞으로 그가 걸어가야 할 길은 가시밭길이다.

◆순혈주의 타파…과감하게 외부 출신 낙점 '신의 한 수'

BNK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8일 최종 후보 3명에 대한 세 번째 논의를 진행한 후 김지완 전 부회장을 차기 지주 회장으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김지완 내정자와 뜨거운 경합을 벌인 박재경 BNK금융 회장 직무대행은 지주 사장으로 내정됐다.

BNK금융이 고민 끝에 외부 출신을 수장으로 결정한 것에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번 인선에서 적폐청산, 지배구조 쇄신, 순혈주의 타파 등이 화두로 떠오른 만큼 회장은 외부 인물로, 사장은 내부 인물로 결정하고 혁신과 변화에 방점을 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임추위는 지난달 17일 박재경 BNK금융지주 회장 권한대행, 김지완 전 하나금융그룹 부회장, 정민주 BNK금융경영연구소 대표 등 3명의 최종 후보군을 대상으로 면접을 진행한 바 있다.

그동안 임추위원 6명은 박재경 직무대행과 김지완 전 부회장에 대한 3대 3 의견 대립으로 두번의 논의에도 접점을 찾지 못해 한 달여 간 후보 선정을 끌어왔다.

하지만 더는 차기 회장 선임을 미룰 수 없다는 판단 하에 5시간가량 고심 끝에 임추위원 전원 합의로 김지완 후보자를 추천했다. 

BNK금융은 오는 27일 임시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개최해 새로운 회장을 최종적으로 확정할 계획이다.

◆낙하산 인사 꼬리표…김지완 내정자 '노익장' 과시 기대감

김지완 내정자는 부산상고-부산대를 졸업하고 1970년 부국증권에 입사해 1998년 사장 자리에 올랐다. 2003년부터 5년간 현대증권 사장을, 2008년부터는 하나대투증권 사장을 역임했다.

2011년부터 2013년까지는 하나금융 자산관리부문 총괄 부회장을 맡은 후 금융권에서 물러났다. 금융권을 떠난지 5년 만에 회장 자리로 복귀하는 셈이다.

그는 올해 만 71세의 나이와 은행 경험이 전무하다는 것이 최대 단점으로 꼽혔지만 증권 분야 베테랑인 점과 장기간 최고경영자를 수행한 만큼 노익장을 어떻게 과시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또한 그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같은 부산상고 출신이면서 지난 2012년 18대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 캠프에서 경제고문으로 활약한 전력이 있다.

이 때문에 낙하산 인사 논란을 불러왔고, 노조의 강력한 반대를 받고 있기도 하다. 낙하산 꼬리표를 떼면서 노조를 설득하는 것도 큰 산이다.

▲BNK금융지주 본점 전경. ⓒ뉴데일리

◆6개월째 이어진 경영 공백…'응급처치' 최우선 과제

BNK금융은 지난 4월 성세환 전 회장이 주가조작 혐의로 구속되면서부터 장기간 이어지던 CEO 공백 사태를 종지부 찍었다.

하지만 한숨을 돌리기엔 이르다. 신임 회장으로서 구멍 뚫린 항아리를 다시 채우고 풀어가야할 과제들은 산떠미이기 때문이다.

가장 첫 번째로 메꿔야 할 부분은 긴 경영 공백으로 흐트러진 내부 분위기를 수습하는 것이다. 회장 부재로 올스톱됐던 굵진한 사업을 재개하고 경영 체제를 정상화 하는 일도 큰 숙제다.

지주 최대 계열사인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크로스도 중요한 과제다.

BNK금융이 '투뱅크-원프로세스' 경영 체제를 그룹 역점과제로 꼽은 만큼 40년 금융경력 특유의 리더십을 발휘해 어떤 화합을 이뤄낼지 이목이 집중된다.

디지털뱅킹 활성화와 해외진출 가속화도 주요 이슈로 꼽힌다.

인터넷전문은행이 활개를 치는 상황에서 포화된 국내 금융시장을 넘어 해외 네트워크에서 새로운 먹거리를 확보해야 한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금융업권간 복합적인 사업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금융투자업계에서 쌓은 경험을 어떻게 접목시킬 것인지도 관건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LG이노텍, 美 'NRF 리테일즈 빅쇼'서 IoT 기술력 과시
LG이노텍이 14일(현지시간)부터 사흘간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NRF 리테일즈 빅쇼 2018'에 참가해 첨단 IoT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북미 최대 국제 유통산업전시회로 95개국에서 500여개 기업과 3만5000명의 관람객이 참가한다.전시회에 참가한 LG이노텍은… [2018-01-15 10:29:39] new
"김영란법 개정에 선물세트 변화"… 편의점업계, 농축수산물 비중↑
편의점업계가 개정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맞춰 농축수산물 선물세트를 비중을 늘리면서 본격적인 설 준비에 나서고 있다.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기존 5만원이었던 농축수산물 선물의 상한액이 10만원으로 이번 설부터 상향조정됐다. 이에 따라 편의점… [2018-01-15 10:26:17] new
[르포] "TV는 올레드… 美 가전매장서 LG전자 위상 확인"
네바다주 사막 한 가운데에 위치한 라스베이거스는 미국에서 전시회가 가장 많이 열리는 '전시 산업의 도시'로 꼽힌다.특히 지난 9일(현지시간)부터 12일까지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전시회 'CES 2018'에서는 전 세계 150개국 4000여개 기업이 참여해 최첨단 미래 기술과 관련 제품을 대거… [2018-01-15 10:24:03] new
신한금융투자, 코스닥 성장주 투자 펀드 선봬
신한금융투자는 '현대인베스트먼트 코스닥 포커스 펀드'를 판매한다고 15일 밝혔다.이 상품은 코스닥 시장의 성장성에 중점을 둔 종목 발굴을 통해 시장대비 초과수익을 추구한다. 코스피 종목을 편입하지 않으며 철저히 종목별 접근을 통한 포트폴리오 구성을 추구한다. 저PBR 및 저 PER 등의 재무비율보다 기업의 ‘성장성’에 주해 코스닥 시장의 기… [2018-01-15 10:23:50] new
한국타이어, 대형 카고 트럭용 타이어 'AH40' 출시… 주행성능 강화
한국타이어가 대형 카고 트럭용 타이어 신상품 'AH40'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신상품 'AH40'은 장거리 운행, 고하중의 주행조건 등으로 타이어 성능에 민감한 상용차 운전자들의 요구수준에 맞게 주행성능과 연비, 승차감 등을 고려해 개발됐다. 특히 균일한 마모 성능 구현을 위해 최적의… [2018-01-15 10:23:3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