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김인식, 조사나 소환한 적 없는 인물"

'풍비박산' KAI…前사장 체포-부사장 사망-본부장 영장-부장 도피

하성용 전 사장, 22일 새벽 구속 판가름날 듯

최유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21 16:01:18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영비리 의혹 등을 받고 있는 하성용 KAI 전 사장의 구속여부가 22일 새벽 판가름 날 전망이다. ⓒ 뉴시스



김인식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부사장이 21일 숨진채 발견되면서 검찰의 KAI 방산·경영비리 수사가 새국면을 맞게됐다. 

검찰은 지난 19일 하성용 전 KAI 사장을 소환, 조사를 벌이면서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들어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검찰의 수사선상에서 빠져있던 KAI 부사장이 돌연 자살하면서 하 전 사장과 관계를 풀어야 하는 숙제가 남겨졌다. 김 부사장은 하 전 사장의 최측근으로 경북고등학교 동기동창이다.  


◇ 檢 "김인식 부사장, 조사한 적 없는 인물"

김 부사장은 공군 준장 출신으로 2006년 아랍에미리트(UAE) 주재사무소장을 시작으로 KAI에서 10여년 간 몸담아왔다. 2015년 12월 KAI 해외사업본부장(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검찰은 "KAI 수사와 관련해 김인식 부사장을 조사하거나 소환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 부사장이 검찰 수사가 전방위로 확대되면서 수출업무 책임자로서 막대한 압박을 받아온 것으로 보고 있다. 

김 부사장은 A4용지 3장 분량의 유서를 남겼는데 한장은 회사에, 2장은 가족에게 쓴 것으로 확인됐다. 

김 부사장은 유서에서  "열심히 하려고 했는데 결과가 좋지 않아 안타깝다"면서 회사 직원분들께 누를 끼쳐서 죄송하다"고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 하성용 전 사장, 22일 새벽 구속 판가름 

방산비리에서 출발한 KAI의 검찰 수사는 하성용 전 사장의 구속을 목전에 두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수사사업부는 21일 하 전 사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한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KAI 경영비리 핵심인 하 전 사장이 분식회계 등으로 마련한 자금이 박근혜정권 인사들에게 흘러들어갔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전날 긴급체포된 하 전 사장은 차세대 전투기 사업 등에 회계조작을 지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하 전 사장의 지시로 단행된 회계조작이 수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하 전 사장이 사실상 소유한 한국형 기동헬기인 수리온 부품 납품업체인 T사에 일감을 몰아줘 배임수재 혐의도 받고 있다. 

하 전 사장은 대부분의 혐의를 부인했으나 검찰은 협력사 직원과 KAI 임직원들의 증언이 모두 일치하는 만큼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하 전 사장의 측근인 이 본부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두 차례나 기각돼 검찰의 스텝이 꼬인 상태다. 이 본부장은 하 전 사장의 지시로 공채 신입사원 지원자의 서류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하 전 사장의 구속이 이뤄지면 부정채용 청탁자로 수사를 확대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풍비박산' KAI…前사장 체포-부사장 사망-본부장 영장-부장 도피
김인식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부사장이 21일 숨진채 발견되면서 검찰의 KAI 방산·경영비리 수사가 새국면을 맞게됐다.검찰은 지난 19일 하성용 전 KAI 사장을 소환, 조사를 벌이면서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들어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하지만 검찰의 수사선상에서 빠져있던 KAI 부… [2017-09-21 16:01:18] new
임기만료 앞둔 은행권 CEO 인선 마무리…변화·안정 '공존'
올해 임기 만료를 앞둔 금융사 수장들의 연임에 무게가 실리면서 사실상 은행권 CEO 교체 작업이 마무리 수순을 밟고 있다.조직 안정화에 방점을 찍고 은행장 교체가 없었던 상반기와 비슷한 분위기가 연출되는 가운데 지방금융사는 인사 태풍이 불며 유독 두드러졌다는 평가다.21일 업계에 따… [2017-09-21 16:00:28] new
"그룹에 짐될 수 없다"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 전격 사임 … 후임에 이근영 前…
여비서 성추행 혐의로 피소 당한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21일 전격 사임했다. 김준기 회장은 21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개인 문제로 회사에 짐이 돼서는 안되겠다고 생각해 동부그룹 회장직과 계열사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특히… [2017-09-21 15:58:00] new
공정위 '기업집단국' 출범…초대 국장 신봉삼
2005년 폐지된 공정거래위원회 기업집단국이 12년만에 부활했다. 공정위 조직개편안이 지난 12일 국무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21일 공식 출범, 2019년 9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며 김상조 위원장이 누차 강조해 온 재벌개혁의 중책을 맡게 됐다.기업집단국은 기존 기업집단정책과 13… [2017-09-21 15:54:34] new
[칸라이언즈X서울] "크리에이티브~무슨 짓을 하든 그냥 두라"
'2017칸 라이언즈X서울페스티벌' 참가자가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칸 라이언즈 서울페스티벌 특별판을 보고 있다.1996년 시작한 '칸 라이언즈X서울페스티벌'은 마케터,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등 현업 광고마케팅 전문가들과 예비 크리에이터들이 그 해 프랑스 칸에서 진행된… [2017-09-21 15:51:3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