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화 투톱 'LG-롯데', 에틸렌 강세 힘입어 3분기 실적 기대감

미국 허리케인 하비, 생산차질 이어져… "아시아 시장 가격 급등"
7월 평균 t당 966달러서 8월 1210달러, 9월 1314달러 거래

윤희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0.12 08:56:5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석유화학 공장 자료사진.ⓒ뉴데일리



에틸렌(ethylene) 가격이 미국 허리케인(hurricane) 하비(Harvey)의 영향으로 급등하면서 국내 석유화학 업계 3분기 실적에 대한 긍정적 전망이 나오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미국 텍사스주(The State of Texas) 멕시코 만(Gulf of Mexico)을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의 영향으로 미국 현지 에틸렌 생산설비의 61%가 가동중단되면서 아시아 역내 에틸렌 가격이 급등해 3분기 내내 에틸렌 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지난 7월 평균 아시아 역내 에틸렌 가격은 t당 966달러였는데 미국에서 허리케인 하비가 발생했던 8월 평균 에틸렌 가격은 t당 1210달러로 한 달 사이에 무려 244달러나 급등했다. 에틸렌 가격 상승세는 9월에도 평균 t당 1314달러를 기록하며 이어갔다.

전체 에틸렌의 80% 이상을 에탄(ethane)과 부탄(butane) 등 가스(gas) 화학 공정을 통해 생산하고 있는 미국은 허리케인 하비의 영향으로 에탄과 부탄의 생산량의 90%가 감소하며 에틸렌 공급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미국 현지 언론은 에틸렌 생산에 필요한 에탄-부탄 정상 공급부터 각종 세부 공정의 허리케인 하비 이전의 가동 상태로 회복되기까지는 시간이 아직도 더 필요하다고 분석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오는 11월까지 기다려야 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7월부터 9월까지 3분기 내내 에틸렌 가격이 상승세를 타고 4분기의 첫 시작인 10월에도 에틸렌의 글로벌 쇼티지(shortage)가 지속되면서 국내 석유화학업계의 수익성도 크게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업계 일각에서는 국내 석유화학 '투톱(two-topper)', LG화학-롯데케미칼이 3분기에 7000~8000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에틸렌의 원료인 나프타(naphtha) 역시 허리케인 하비의 영향으로 3분기부터 최근까지 상승하고 있지만 다행히도 스프레드(spread, 원료와 제품의 가격 차이)는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7월 t당 나프타와 에틸렌의 가격 차이가 536달러였는데 8월에는 745달러, 9월에는 805달러로 꾸준히 늘어났다.

업계 일각에서는 나프타와 에틸렌의 스프레드가 확대되는 것이 석유화학사들의 수익성 증대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분석한다. 실제 지난 1분기 나프타-에틸렌 평균 스프레드가 t당 721달러였던 시기에 석유화학사들이 기록한 영업이익이 평균 스프레드가 t당 646달러였던 2분기 보다 높았다.

국내 대표 석유화학사인 LG화학과 롯데케미칼은 1분기에 2분기 보다 더 많은 수익을 올렸다. LG화학은 석유화학분야에서 1분기에 영업이익 7337억원, 2분기에 6855억원을 기록했고 롯데케미칼은 1분기에 8152억원, 2분기에 6322억원을 기록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에틸렌 가격이 지나치게 올라 에틸렌을 중합해 생산하는 폴리에틸렌(polyethylene) 가격 보다 비싸면 손실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지적한다. 폴리에틸렌 가격이 에틸렌 가격 보다 저렴한 것은 맞지만 허리케인 하비의 영향으로 폴리에틸렌 가격 역시 상승세를 타고 있어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지난 7월 폴리에틸렌 평균 가격은 t당 1079달러였는데 8월에는 t당 1128달러, 9월에는 t당 1198달러를 기록하며 꾸준히 상승하고 있는 추세다. 에틸렌을 폴리에틸렌으로 가공하는 다운스트림(downstream) 비중이 높은 국내 석유화학 업계는 폴리에틸렌의 가격 변동에 대해서 민감할 수 밖에 없다. 

업계 한 관계자는 "나프타와 에틸렌의 스프레드가 석유화학사의 수익성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맞지만 다운스트림으로 이어지는 국내에서는 크게 영향이 없을 수 있다"며 "나프타와 에틸렌의 스프레드도 중요하지만 에틸렌으로 만드는 폴리에틸렌과 에틸렌의 스프레드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에틸렌을 생산하고 있는 업체는 LG화학(생산능력 220만t), 롯데케미칼(214만t), 여천NCC(195만t), 한화토탈(109만t), SK종합화학(86만t), 대한유화(80만t) 등이다.

이들 기업들은 생산한 에틸렌을 거의 대부분 국내에서 다운스트림 제품을 생산하는데 사용하고 있으며 폴리에틸렌 생산능력은 LG화학(107만t), 롯데케미칼(105만t), 한화케미칼(79만t), 한화토탈(72만t), 대한유화(53만t), 대림산업(45만t), SK종합화학(39만t) 순이다.

한화케미칼과 대림산업이 50대50으로 합작한 회사가 여천NCC며 이곳에서 생산된 에틸렌은 한화케미칼과 대림산업이 폴리에틸렌을 생산하는데 사용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롯데건설 '절실함' 통했다… 앞마당 '미성·크로바' 사수
지난 11일 밤 10시5분 월드컵 결승골을 방불케 하는 함성소리가 송파구 잠실 교통회관 일대를 쩌렁쩌렁 울렸다. 이어진 롯데건설 관계자의 나지막한한마디"됐어"라는 말이 미성·크로바 재건축 수주전 승자를 가늠케 했다. 롯데건설이마침내 미성·크로바 시공권을 따냈다.123층 롯데월드타… [2017-10-12 07:13:23] new
[이재용 2심] 1차 공판 D-day… '세기의 재판' 막 올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삼성그룹 전·현직 임원들에 대한 뇌물공여 혐의 사건이 12일 항소심 정식절차에 돌입한다.'세기의 재판'으로 불리며 정·재계의 화두로 떠오른 만큼 이번 재판에 대한 관심도 뜨거운 상태다. 더욱이 특검과 변호인단 모두 1심 재판부의 판결에 불복하며 항소해양측… [2017-10-12 06:58:25] new
아이폰8 '균열-팽창' 논란… 이통사, 민원 떠안을까 '노심초사'
최근 해외서 아이폰8의 균열 발생 현상과 기기 내부가 부풀어 오르는 현상이 잇따라 신고되고 있는 가운데, 이달말 아이폰8 국내 예약판매를 앞두고 있는 이통사들이 노심초사다.일전에 갤럭시노트7 판매 중단 및 아이폰7 폭발 사고로 소비자들의 민원을 모두 떠안은 이통사로써는 이번 아이폰… [2017-10-12 06:56:37] new
넷마블 '리니지2:레볼루션', 중국 연내 출시 '안갯속'
넷마블게임즈의 대작 모바일 MMORPG 리니지2:레볼루션이 중국 출시와 관련해 판호를 얻기위한 심사를 기다리고 있지만, 결과는 여전히 안갯속인 것으로 확인됐다.12일 넷마블 관계자는 "심사결과가 앞당겨질지 더 길어질지 답을 낼 수 있는 상황이 아직 아니다"라며 "심사를 넣어 놓고 결… [2017-10-12 06:47:47] new
[이재용 2심] 증거능력 불분명 '청와대 문건' 등 여론몰이 눈살
"이건희 회장을 왕에, 이재용 부회장을 세자에 비유한 청와대 문건이 항소심이 열리기 직전 공개된 이유를 생각할 필요가 있다."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의 항소심 정식재판이 12일 서울고등법원 312호 중법정에서 서울고법 형사13부(정형식 부장판사)의 심리로 진행된다.이날 재판은 항소… [2017-10-12 06:37:1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