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X, '논란의 아이콘' 전락... 국내 출시 앞두고 흥행 '빨간불'

출시 10일 앞두고 잇따른 '품질논란' 잇따라
'화면 멈춤' 현상부터 '녹색 선'까지… 공급부족 전망도
국내 시장 점유율 하락세 전망… '판도 변화' 관심 집중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1.13 07:19:0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글로벌 출시와 함께 논란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애플의 '아이폰X'이 국내 출시를 10여일 앞두고 흥행에 적신호가 켜졌다.

당초 아이폰8의 판매부진에 따라 상당한 대기수요가 예상됐지만, 잇따른 품질논란과 공급부족에 대한 우려가 일면서 국내 시장에서 성공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일각에서는 아이폰X의 판매 성적이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판도 변화를 가름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어 흥행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3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애플의 10주년 기념작 아이폰X는 오는 17일 사전예약 판매를 시작해 24일부터 정식 판매에 돌입한다.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던 만큼 연내 출시도 불투명한 상황이었지만 갑작스럽게 출시일이 확정되면서 소비자들의 관심도 다소 높아진 상태다.

앞서 출시된 아이폰8은 국내 출시 첫 주말 약 14만대가 개통되며, 전작대비 60~70% 수준에 그치는 저조한 성적을 거뒀다. 글로벌 출시 이후 배터리 스웰링(팽창) 현상 등 끊임없는 논란을 빚은 것이 판매 부진의 원인으로 풀이된다. 

일부 관계자들은 아이폰X의 대기수요로 인한 일시적 현상이라는 데 입을 모으며 애플의 시장점유율 축소설에 대해 일축하는 모습을 내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1차 출시국을 중심으로 본격 출시된 아이폰X마저 품질논란에 휩싸이며 지적과 우려가 이어지자 이러한 주장은 힘을 잃고 있다.

현재 아이폰X을 둘러싼 논란의 가장 큰 원인은 기기 결함 문제로 온도 변화에 따라 일시적으로 기기가 작동되지 않는 현상이 그 첫번째다. 일부 해외 사용자들은 낮은 온도에서 화면이 멈추는 등 작동에 문제가 발생했다며 불편을 호소하는 상황이다. 애플은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문제 해결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이미 전작인 아이폰7에서도 동일한 현상이 감지된 바 있어 적지 않은 비판이 예상된다.

패널 결함에 대한 논란도 도마위에 올랐다. 최근 맥루머스 등 IT 외신에 따르면 아이폰X의 화면에서 녹색 세로줄이 나타났다는 제보가 각종 SNS를 통해 이어지고 있다. 이 현상은 제품의 용량과 색상 등을 불문하고 발생하는 중이며 재부팅 후에도 해결되지 않아 사용자들의 불만이 잇따르는 실정이다. 

업계에서는 아이폰X에 적용된 OLED 디스플레이의 결함 가능성 또는 소프트웨어 문제에 무게를 두고 있다. 다만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은 상태로 아이폰X의 성능과 품질을 둘러싼 시장의 우려는 급증하는 추세다. 

특히 국내 시장의 경우 출고가가 140~160만원대로 책정되는 등 역대 최고가에도 불구 품질논란이 불거지자, 출시일 확정 직후 높아진 기대감은 점차 낮아지는 모습이다. 최근에는 초기 공급물량 부족에 대한 전망도 잇따라 제기됨에 따라 이 같은 현상은 점차 심화될 것이라는 게 업계의 분위기다.

이에 따라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판도에도 일부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SA에 따르면 애플의 올해 1, 2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각각 18.2%, 14.0%로 LG전자(14.9%, 19.0%)와 비슷한 수준을 차지하고 있다.

애플은 지난 2015년부터 LG전자와 사실상 시장점유율 2, 3위 자리를 놓고 경쟁에 나서왔지만, 아이폰8에 이어 아이폰X의 판매부진이 예상되면서 시장에서의 입지도 좁아지게 됐다. 때문에 LG전자뿐만 아니라 삼성전자의 시장점유율도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는 상태다.

전자업계 한 관계자는 "이번 아이폰X의 흥행 여부에 따라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판도도 변화를 맞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제품의 특수성을 감안할 시 끊임없는 논란에도 일정 수요를 확보하는 데는 문제가 없겠지만 전작들에 비해 다소 저조한 성적은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미래에셋운용, 올해 첫 청소년 해외연수…누적 참가자 1만2천명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글로벌 경제교육 프로그램인 '우리아이 글로벌리더 대장정'의 올해 첫 일정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업계 최대 어린이펀드인 '미래에셋우리아이3억만들기G1호펀드'와 '미래에셋우리아이친디아업종대표펀드' 가입자 중 선발된 학생을 대상으로 중국 상하이에서 3박 4일 일정으로 2회(1/16~19, 1/23~26)에 걸쳐… [2018-01-18 09:37:46] new
대홍기획, 100억 규모 동반성장 펀드 조성
대홍기획이 동반성장 펀드 조성, 우수 파트너사 시상 등상생을 통한 동반성장 강화에 나선다. 대홍기획은 파트너사와의 지속 가능한 파트너십 관계 구축을 위해 1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 펀드를 조성했다고 18일 밝혔다.지난해 제작 프로덕션 등 중소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사전 수요조사, 신청… [2018-01-18 09:29:55] new
'실적보다 R&D가 살길'… 한미·종근당·유한, 투자비용 더 늘린다
상위제약사들이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개발 중인 신약 후보물질의 임상진행을 이어가면서 올해 RD분야 투자를 더 확대할 것으로 전망된다.17일 관련 업계 및 증권가에 따르면 올해 유한양행, 종근당, 한미약품 등 상위제약사들이 RD 비용을 늘리면서 영업이익은 상대적으로 둔화될 것으로 예… [2018-01-18 09:22:36] new
LH, 민간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이자 지원 접수 받아
LH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는 2018년 민간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사업 신청을 19일부터 선착순으로 받는다고 18일 밝혔다. LH와 국토교통부가 공동으로 시행하는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사업은 건축주가 초기공사비 걱정 없이 단열성능개선 공사를 시공할 수 있도록 정부가 공사비… [2018-01-18 09:18:23] new
LGU+,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유무선 통신 인프라' 구축
LG유플러스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내 유무선 통신 인프라 구축을 완료하고, 금일 개장에 맞춰 본격 제공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LG유플러스가 제공하는 유무선 통신 인프라는 여객터미널, 교통센터, 부대건물들간 정보 교환이 효율적이고 환경 변화에 유연히 대처토록 설계돼… [2018-01-18 09:08:1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