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X, '논란의 아이콘' 전락... 국내 출시 앞두고 흥행 '빨간불'

출시 10일 앞두고 잇따른 '품질논란' 잇따라
'화면 멈춤' 현상부터 '녹색 선'까지… 공급부족 전망도
국내 시장 점유율 하락세 전망… '판도 변화' 관심 집중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1.13 07:19:0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글로벌 출시와 함께 논란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애플의 '아이폰X'이 국내 출시를 10여일 앞두고 흥행에 적신호가 켜졌다.

당초 아이폰8의 판매부진에 따라 상당한 대기수요가 예상됐지만, 잇따른 품질논란과 공급부족에 대한 우려가 일면서 국내 시장에서 성공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일각에서는 아이폰X의 판매 성적이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판도 변화를 가름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어 흥행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3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애플의 10주년 기념작 아이폰X는 오는 17일 사전예약 판매를 시작해 24일부터 정식 판매에 돌입한다.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던 만큼 연내 출시도 불투명한 상황이었지만 갑작스럽게 출시일이 확정되면서 소비자들의 관심도 다소 높아진 상태다.

앞서 출시된 아이폰8은 국내 출시 첫 주말 약 14만대가 개통되며, 전작대비 60~70% 수준에 그치는 저조한 성적을 거뒀다. 글로벌 출시 이후 배터리 스웰링(팽창) 현상 등 끊임없는 논란을 빚은 것이 판매 부진의 원인으로 풀이된다. 

일부 관계자들은 아이폰X의 대기수요로 인한 일시적 현상이라는 데 입을 모으며 애플의 시장점유율 축소설에 대해 일축하는 모습을 내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1차 출시국을 중심으로 본격 출시된 아이폰X마저 품질논란에 휩싸이며 지적과 우려가 이어지자 이러한 주장은 힘을 잃고 있다.

현재 아이폰X을 둘러싼 논란의 가장 큰 원인은 기기 결함 문제로 온도 변화에 따라 일시적으로 기기가 작동되지 않는 현상이 그 첫번째다. 일부 해외 사용자들은 낮은 온도에서 화면이 멈추는 등 작동에 문제가 발생했다며 불편을 호소하는 상황이다. 애플은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문제 해결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이미 전작인 아이폰7에서도 동일한 현상이 감지된 바 있어 적지 않은 비판이 예상된다.

패널 결함에 대한 논란도 도마위에 올랐다. 최근 맥루머스 등 IT 외신에 따르면 아이폰X의 화면에서 녹색 세로줄이 나타났다는 제보가 각종 SNS를 통해 이어지고 있다. 이 현상은 제품의 용량과 색상 등을 불문하고 발생하는 중이며 재부팅 후에도 해결되지 않아 사용자들의 불만이 잇따르는 실정이다. 

업계에서는 아이폰X에 적용된 OLED 디스플레이의 결함 가능성 또는 소프트웨어 문제에 무게를 두고 있다. 다만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은 상태로 아이폰X의 성능과 품질을 둘러싼 시장의 우려는 급증하는 추세다. 

특히 국내 시장의 경우 출고가가 140~160만원대로 책정되는 등 역대 최고가에도 불구 품질논란이 불거지자, 출시일 확정 직후 높아진 기대감은 점차 낮아지는 모습이다. 최근에는 초기 공급물량 부족에 대한 전망도 잇따라 제기됨에 따라 이 같은 현상은 점차 심화될 것이라는 게 업계의 분위기다.

이에 따라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판도에도 일부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SA에 따르면 애플의 올해 1, 2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각각 18.2%, 14.0%로 LG전자(14.9%, 19.0%)와 비슷한 수준을 차지하고 있다.

애플은 지난 2015년부터 LG전자와 사실상 시장점유율 2, 3위 자리를 놓고 경쟁에 나서왔지만, 아이폰8에 이어 아이폰X의 판매부진이 예상되면서 시장에서의 입지도 좁아지게 됐다. 때문에 LG전자뿐만 아니라 삼성전자의 시장점유율도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는 상태다.

전자업계 한 관계자는 "이번 아이폰X의 흥행 여부에 따라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판도도 변화를 맞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제품의 특수성을 감안할 시 끊임없는 논란에도 일정 수요를 확보하는 데는 문제가 없겠지만 전작들에 비해 다소 저조한 성적은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위메프, 전 사업부문 CEO 직할로 전환… 조직개편 단행
위메프가 CEO 중심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4일 밝혔다. 급변하는 이커머스 시장에서 기민하게 움직이며 빠른 성장을 이어가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위메프는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독립적으로 운영해온 전략사업부문과 상품사업부문을 포함한 모든 사업부서를 CEO 중심으로 재편했… [2017-11-14 09:22:18] new
신세계몰, 업계 최초 디즈니 라이선스 계약 맺고 단독 전문관 오픈
신세계몰이 온라인몰 최초로 디즈니사와 라이선스 협약을 맺고 다음 달 온라인 단독 디즈니 전문관을 연다고 14일 밝혔다.디즈니 전통 캐릭터는 물론 픽사, 마블, 스타워즈 등 디즈니사의 모든 캐릭터 협업 상품을 디즈니 전문관을 통해 우선적으로 선보이며 키덜트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 [2017-11-14 09:19:49] new
KT, 동계올림픽 앞두고 5G 네트워크 기술검증 '착착'
KT가 평창 5G 규격 기반 기지국간 '핸드오버' 기술을 개발해 3km에 달하는 평창 일반도로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전 구간에서 이동성 검증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또한 이번 검증에서는 5G 단말을 탑재한 차량이 주행하면서 차량 내에서 실시간 대용량 스트리밍, 모바일 고화질 CC… [2017-11-14 09:17:29] new
외국인 상장주식·채권 보유 752조원…사상 최대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과 상장채권 보유 규모가 752조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주식 보유액은 651조2천200억원, 상장채권은 101조1천670억원으로 총 752조3천690억원에 달해 사상 최대치에 달했다.이는 외국… [2017-11-14 09:17:06] new
기재부 "종교인과세 보완"…개신교 "세금 거부 아니다"
기획재정부가 종교인 과세와 관련해 개신교 측의 의견을 듣고 보완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1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종교인 과세 간담회를 주재하며 "그간 개신교가 새로운 과세 시행에 대해 정부가 미처 생각 못 한 좋은 의견을 많이… [2017-11-14 09:12:34]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