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 "시범운영 30일까지 보완"

야심작 '광역알뜰교통카드' 아직은… GPS 먹통-빠른 배터리 소모 불편

폰 성능 따라 마일리지 오류, 다단계 수동조작 개선 필요

임정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4.16 18:01:00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광역알뜰교통카드 시연하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연합뉴스


"위치정보시스템(GPS)이 먹통이고, 수동으로 여러 단계를 조작해야 해 번거로웠습니다."

국토교통부가 16일 야심 차게 선보인 광역알뜰교통카드는 시연 과정에서 여러 보완사항을 노출했다.

국토부는 이날 오후 김현미 장관과 이춘희 세종시장을 비롯해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체험단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알뜰교통카드 시연행사를 벌였다.

정부세종청사 안내동 앞에서 출발해 청사 남측 BRT(간선급행버스체계) 정류장까지 걸어 이동한 뒤 900번 시내버스를 타고 국책연구단지 인근 정류장에서 내렸다. 정류장에서 체험단 발대식이 열리는 연구단지까지는 걸어 이동했다.

청사를 출발하며 알뜰교통카드 애플리케이션(앱)을 켜고 시작버튼을 누르자 GPS가 위치정보를 인식해 걸은 거리와 그에 따른 마일리지(이용 실적 점수)를 실시간으로 보여줬다. 앱은 1㎞당 115원의 마일리지를 적립한다.

BRT 정류장에 도착해선 앱으로 정류장에 부착된 QR코드(격자무늬 바코드)를 찍어야 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려고 이동을 멈췄다는 것을 수동으로 확인하는 단계인 셈이다.

버스로 이동 후 국책연구단지 정류장에 내리면 다시 한번 QR코드를 찍어야 한다. 그러면 다시 걷기나 자전거를 이용한 이동 단계로 넘어간다.

목적지에 도착한 후 완료 버튼을 누르면 이동거리와 마일리지 적립이 끝나고 총 44회였던 정기권 '남은 횟수'는 1회가 차감된다.

▲광역알뜰교통카드 시연 결과. 이동 중 자전거를 타지 않았지만, 자전거를 잘못 선택하자 이동거리가 자전거로 계산됐다.ⓒ뉴데일리


알뜰교통카드는 현재로선 이동-버스 이용-이동의 단계마다 사용자가 각 단계가 마무리됐음을 일일이 수동으로 조작해줘야만 해 이용이 번거롭고 불편했다.

출퇴근 시간에 쫓겨 바쁘게 움직이거나 여러 번 갈아타야 하는 경우 제때 마일리지를 쌓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할 개연성이 커 보였다.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하지 않은 이용자는 마일리지 적립에 애를 먹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또한 이동할 때 앱이 GPS 정보를 분석해 사용자가 걷는지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는지 구분하지 못하는 듯 보였다. 걷고 있는 사용자가 스마트폰 화면에서 실수로 자전거를 잘못 선택해도 이를 막을 방법이 없었다. 마일리지는 걷기가 1㎞당 115원, 자전거는 그 절반인 57.5원을 적립한다.

앱을 한 번 시행하면 목적지 도착 때까지 종료할 수 없는 가운데 스마트폰 배터리가 빨리 닳는 것 같다는 의견도 있었다.

무엇보다 이날 시연행사에서는 일부 스마트폰이 위치정보를 정확히 인식하지 못해 이동거리와 마일리지 계산에 오류를 보였다. GPS 인식 오류로 수백m를 걸었음에도 이동거리에 변화가 없었다.

교통안전공단 조경수 교통조사평가처장은 "스마트폰 성능에 따라 GPS 감도가 차이 난다"며 "아직 이동거리 측정 등에 오류가 날 수 있다. 시범 운영하는 오는 30일까지는 보완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앱 이용과정을 좀 더 단순화하고 자동화하는 등 시범운영 기간에 미흡한 서비스를 보완·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일각에서는 알뜰교통카드가 국토부 기대처럼 자발적인 승용차 이용 억제로 이어질지 의문이라는 의견도 제기됐다.

김 장관은 체험단 발대식에서 "광역알뜰교통카드는 국민 교통비 부담을 낮출 뿐만 아니라 대중교통·보행·자전거 이용을 장려하고 자연스럽게 승용차 이용 억제를 유도하는 새로운 시도"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한 시연행사 참석자는 "승용차 이용자 중 상당수는 교통비보다는 편의성 때문에 차를 끌고 나온다"며 "알뜰교통카드가 대중교통 이용자에게는 혜택을 주겠지만, 승용차 이용 억제 효과가 어느 정도일지는 의문"이라고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한국에 GM 아태지역본부 신설… 정부는 부품업체 R&D 지원
제너럴모터스(GM)가 올해 한국에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담당하는 본부를 설치하기로 했다.우리 정부가 요구한 한국에 대한 중장기적 사업 의지(long-term commitment)를 보여주기 위한 조치 중 하나로 GM은 한국 협력업체로부터 더 많은 부품을 조달하겠다고도 약속했다.백운규 산… [2018-05-11 08:25:01] new
금감원, '육류담보대출 사기' 동양생명에 기관경고 중징계
금융감독원이 지난 2016년 육류담보대출 부실사태로 3800억원의 손실을 입은 동양생명에 대해 기관경고 조치를 내렸다. 금융당국의 중징계로 동양생명은 1년 내 신사업 진출이 제한된다. 금감원은 지난 10일 제10차 제재심의위원회를 열고 동양생명 부문 검사 조치안을 심의해 동양생명에… [2018-05-11 08:20:30] new
2022년까지 5대 신산업 160조원 투자로 일자리 20만개 창출
기업들이 자율주행차와 재생에너지, 사물인터넷(IoT) 가전 등 신산업에 앞으로 5년간 최대 160조원을 투자하고 정부가 규제 개선 등을 통해 이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한다.정부는 신산업 육성을 통해 2022년까지 일자리 약 20만개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그랜… [2018-05-11 08:15:22] new
이미경 부회장, CJ ENM 이끌 글로벌 문화 콘텐츠 리더로 복귀 가능성 '솔솔…
CJ그룹이 CJ EM과 CJ오쇼핑을 합병하는 등 문화 콘텐츠 사업을 강화키로 하면서 해당 분야에 애정과 관심이 많은 이미경 부회장의 경영복귀 가능성이 다시 수면 위로 부상하고 있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CJ그룹이 오는 7월 1일 출범하는 새 합병법인의 사명을 'CJ ENM'으로 확정함에 따라… [2018-05-11 07:21:18] new
미래 먹거리 확보 분주한 LG전자, '日 통합 연구소' 관심 집중
LG전자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미래성장동력 찾기에 분주한 가운데 지난해 통합 운영을 시작한 일본 연구소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일본 내에 산재해있던 LG그룹 계열사의 연구소를 LG전자 중심으로 통합한 'LG일본연구소'는 올해 본격적으로 융복합 연구를 시작하며 차세대 핵심기… [2018-05-11 07:03:12]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