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찾은 KT새노조, 황 회장 퇴진시위서 '고성-막말' 빈축

"2만3600여명 직원 중 30여명 가입 노조 목소리가 더 커" 지적 잇따라
'제 살 깎아먹기 식' 반대 말고 '5G-4차혁명' 글로벌 주도권 선점 합심해야

전상현 프로필보기 | 2018-04-17 12:34:3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상현 기자


 

황창규 KT 회장의 소환이 이뤄진 17일 오전 서울 미근동 경찰청 본청은 강성노조인 KT새노조 시위로 시끄러웠다.

황 회장이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과 관련해 경찰 소환에 응하자, '황 회장은 더이상 CEO 자격이 없다'며 퇴진을 요구하고 나선 것.

지난달 열린 주총에서도 KT새노조는 황 회장에 대한 반대 목소리를 표출한 바 있으나, 그들이 바란던 경찰 소환이 진행된 탓일까. 반대파들의 퇴진 구호는 더욱 커진 모습이었다.

황 회장이 조사를 받기 위해 본청에 들어간 이후에도 새노조 측의 황 회장 퇴진 목소리는 계속됐다. 그들은 본청 정문 앞에 옹기종기 모여 황 회장 퇴진 구호를 지속적으로 외쳤다.

업계는 아직 불법정치자금 의혹과 관련해 확증의 죄가 밝혀지지 않았는데 소환 현장에서 퇴진 구호를 외치는 건 옳지 못한 처사란 지적이다.

아울러 KT새노조는 2016년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지속적으로 황 회장의 퇴진을 요구해 이 같은 행동들이 '반대를 위한 반대'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업계는 KT새노조가 2만3600여명의 전체 직원 중 불과 30여명 만이 가입된 노조이다 보니 존재감을 키우고자 '반대를 위한 반대'를 지속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또한 임금·복지제도 개선 등을 요구하기보다 총선과 대선 등 선거철마다 진보성향 정당, 민주노총 등과 연대해 각종 사회이슈를 전면에 내세우는 등 정치이슈를 화두로 내걸로 있단 설명이다.

실제 KT새노조는 지난해 3월에도 황 회장 연임 문제를 놓고 막무가내식 황 회장 '발목잡기'를 진행한데 이어, 같은해 6월엔 '통신기본료 폐지'에 찬성하며 이해하기 힘든 '나홀로' 삐딱선 움직임을 보여왔다.

업계 한 관계자는 "헌법재판소가 이미 탄핵결정문을 통해 KT, 현대기아차 등은 피해자라는 점을 분명히 명시한 상황 속 KT새노조가 지속적으로 국정농단과 결부해 여러 의혹들을 문제 삼고 있는 것 같다"며 "KT새노조는 제 살 깎아먹기 식의 황 회장 퇴진 운동보단 5G 등 4차 산업의 글로벌 주도권을 KT가 선점할 수 있도록 합심을 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정권에 따라 수장이 바뀌는 관행이야 말로 국가경제의 혼란을 야기하는 진짜 적폐"라며 "같은 과정을 거쳐 새 후임 회장이 취임되도 그 또한 적폐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프로필 사진

  • 전상현
  • jshsoccer7@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