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3년만에 일반직에 격려금 지급… 월 기본급의 50%

이대준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5-16 07:35:4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2005년 이후 13년만에 일반직 직원들에게 격려금을 지급한다.


16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회사는 이달 말 일반직 직원들에게 월 기본급의 50%를 격려금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직급이 과장 정도면 약 100만원 정도를 받는 셈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인천공항 제 2여객청사 정착과 미국 델타항공과의 조인트 벤처 출범을 성공적으로 마친 것에 대해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한 차원이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일반직 직원들의 지난해 임금을 총액기준으로 전년대비 3% 인상하고, 지난해 4월부터 올해 4월까지 임금에 소급적용해 지급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갑질 사태를 진정시키기 위한 것 아니냐는 직원들의 불만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