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마포구 희망나눔 페스티벌에 4000만원 후원

2011년부터 8년째 후원…지역사회 내 사회공헌 활동 강화

엄주연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9-18 16:01:4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효성


효성은 18일 서울 마포구 마포아트센터에서 열리는 희망나눔 페스티벌 '재민아 사랑해'에 4000만원을 후원했다고 밝혔다. 

희망나눔 페스티벌은 마포구 내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나눔행사로 '재민아 사랑해'의 '재민이'는 열심히 살아가는 저소득 이웃을 의미한다. 효성은 이 행사를 2011년부터 8년째 후원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뮤지컬 배우 김소현·손준호 부부가 참여하는 희망나눔 콘서트와 관내 기업 및 주민들의 기부 물품으로 진행되는 착한 경매, 야외 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희망나눔 페스티벌을 통해 지난 7년간 총 17억2000여만원의 성금과 금품이 모였다. 마포구는 저소득 가정의 자립자금을 지원하는 '꿈나래통장 사업' 및 교육경비, 학원비를 지원하는 '꿈나무 키우기 사업' 등 마포구의 재민이 가정을 돕는 재원으로 활용하고 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기업은 소외된 이웃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지난 8월에는 직접 마포구 지역주민들에게 '사랑의 쌀'을 전달하는 등 지역사회에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왔다.
프로필 사진

  • 엄주연 기자
  • ejy0211@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