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화, 3분기 영업익 5900억… 전년比 51.9% ↑

매출액 11조6233억원으로 전년보다 0.62% 감소

엄주연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1-14 16:03:4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화


한화가 올 3분기 자체사업의 개선에 힘입어 호실적을 달성했다.

한화는 14일 연결재무제표 기준 3분기 영업이익이 5899억78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9%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1조6233억원으로 0.62%, 당기순이익은 2368억3500만원으로 16.3% 각각 줄었다.

지배주주 순이익은 ㈜한화 자체사업 호조 및 자회사인 한화건설의 사업실적 턴어라운드로 전년 동기 대비 373% 증가한 1731억원을 달성했다.

별도기준으로는 3분기 매출액은 1조3916억원, 영업이익은 91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21%, 영업이익 13%가 증가한 수치다.

특히 연간 누적 영업이익은 2580억원을 달성해 3분기만에 전년도 전체 영업이익 2591억원과 비슷한 실적을 기록했다.

㈜한화 측은 자체사업 전 부문이 고른 성장을 보여 실적 호조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방산부문의 매출 증과와 무역부문의 유화제품 판매 확대가 3분기 실적 향상에 기여했다는 것이다.

연결실적의 경우 한화건설의 사업환경 개선으로 실적 턴어라운드를 달성했다. 특히 IS전쟁 등으로 지연됐던 한화건설의 주력 해외프로젝트인 이라크 사업(비스미야 신도시 건설)이 정상화 되며 실적 호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자체사업 호조와 계열사들의 지속적인 실적 개선으로 ㈜한화의 신용등급도 상향됐다. 지난 9월과 10월, 나이스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는 각각 ㈜한화의 신용등급을 'A0'에서 'A+'로 상향한 바 있다. 이는 향후 자금조달과 재무구조 개선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 관계자는 "올 4분기에는 자체사업의 지속적 성장과 한화건설 등 주요 계열사의 실적호조가 이어지며 견조한 실적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엄주연 기자
  • ejy0211@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