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홍기-양진성 사랑 넘치는 '백년의 신부' 촬영현장

입력 2014-03-13 16:38 | 수정 2014-03-13 17:04



TV조선 드라마 '백년의 신부' 촬영현장 공개가 13일 인천광역시 남구 용현동 촬영장에서 열렸다.

이날 촬영현장 공개에는 이홍기와 양진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홍기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은 이 드라마는 대한민국 최고 재벌가인 태양그룹 백 년 전부터 전해 내려오는 '장자에게 시집오는 첫 번째 신부는 모두 죽는다'라는 재벌가의 저주를 둘러싼 계략과 음모, 그 속에서 피어난 진실한 사랑을 그린 판타지 멜로드라마다.


















이미화 hwahwa05@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