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낙농가 "원유 납품 중단도 불사"… 유업체 '당혹'

정부- 낙농가 간 갈등 심화낙농진흥회 공공기관 지정 두고 갈등낙농가 "납유 거부 불사"

입력 2022-01-28 10:08 | 수정 2022-01-28 10:59

▲ ⓒ연합뉴스

낙농진흥회 공공기관 지정을 두고 정부와 낙농가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유업계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학국낙농육우협회가 최악의 경우 '원유 납품 중단'도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이기 때문이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낙농육우협회는 지난 26일 이사회를 열고 납유 거부와 정부·유업체 상대 소송 검토 등 강경 투쟁안을 만장일치로 결의했다. 

낙농육우협회 관계자는 "원유는 낙농가의 생명줄이자 생존권, 재산권인데 정부가 생존권을 박탈하려는 것에 대해 최후의 보루인 원유 납품 중단까지 불사하겠다는 의미"라며 "대응 수위를 높여가면서 최후의 수단까지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납유 거부'는 유업체에 원유 납품을 중단하겠다는 의미다. 낙농가가 할 수 있는 사실상 가장 강력한 수위의 집단행동이다. 

협회는 구체적인 투쟁시기, 방법 등 세부방침 마련에 나섰다. 일단 다음달 중순께 대규모 집회를 열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원유 용도별 차등가격제' 도입을 골자로 한 낙농제도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개편안을 논의하기 위한 낙농진흥회 이사회가 생산자(낙농가) 측의 불참으로 계속 무산되자 진흥회의 공공기관 지정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사회 구성원 중 정부, 학계, 소비자단체 측 인원을 늘려 생산자 측의 영향력을 줄이겠다는 취지다.

납품 중단 사태가 현실화되면 '우유 대란'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유통기한이 길지 않은 원유 특성상 납품 중단은 곧 우유 공급 차질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실제로 납품 중단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도 나온다. 낙농가 입장에서도 납유 거부는 최후의 수단으로, 소 젖을 짜내야 하는 시간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납유 거부 기간이 길어지면 손해가 막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부와 낙농가의 입장 차가 좁혀지지 않으면, 납품 중단 현실화는 충분히 가능하다. 실제로 2011년에도 원유 가격 인상 폭을 두고 낙농가와 유업체 간 갈등이 지속되자 낙농가는 납유 거부를 진행한바 있다.

당시는 낙농가와 유업체 간 갈등이었지만 이번에는 낙농가와 정부의 갈등이지만 최악의 사태인 납품 중단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나오자 유업계는 당혹스러운 분위기다. 

관련업계 관계자는 "정부와 낙농협의회 사이의 갈등에서 유업체가 끼어들기가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하지만 입장 차가 좁혀지지 않을 경우 유업체들은 손 쓸 방법도 없이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아야 하는 난처한 입장"이라고 전했다.
임소현 기자 shlim@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