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 신세계푸드 "고기 없는 정육점 ‘더 베러’서 대체육 요리 맛 보세요"

입력 2022-07-14 14:44 | 수정 2022-07-14 14:44
신세계푸드가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에 마련된 팝업스토어에서 국내 최초로 식물성 정육 델리 ‘더 베러(The Better)’를 선보이고 있다. 

‘더 베러’는 신세계푸드의 대체육 ‘베러미트(Better Meat)’의 원물 제품을 비롯해 식물성 대체식품을 활용한 다양한 메뉴를 감각적인 공간에서 소비자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만든 팝업스토어다. 매장명 ‘더 베러’는 ‘고기 보다 더 좋은 대체육으로 인류건강, 동물복지, 지구환경에 기여하자’는 철학을 함축적으로 담았다.

매장에는 유러피안 뉴트로 스타일의 부처 존(Butcher Zone)이 구성됐다. 이 곳에서는 신세계푸드가 지난해 7월 ‘베러미트’ 론칭시 선보인 콜드컷 뿐 아니라 최근까지 개발한 미트볼, 다짐육, 소시지 패티 등 다양한 종류의 대체육을 마치 정육점에 온 듯한 분위기에서 직접 구입할 수 있다.

델리 존(Deli Zone)과 베버리지 존(Beverage Zone)에서는 샌드위치, 샐러드, 파니니, 플레이트를 비롯해 ‘베러미트’ 다짐육으로 만든 타코, 칠리 콘카르네 등 메뉴 20여 종을 즐길 수 있다. 또 대체 계란 흰자로 만든 쿠키와 케이크, 오트 음료, 비건 빵, 비건 치즈, 드레싱, 소스 등 식물성 대체식품으로 만든 메뉴와 제품 30여 종도 경험할 수 있다. 15일 오픈.
정상윤 기자 jsy@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