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내 ETF 시장 개설 20년…순자산총액 215배 성장

순자산총액 3552억원→76조6850억원 확대일평균 거래대금 2조8517억원…전 세계 3위

입력 2022-09-28 14:50 | 수정 2022-09-28 15:11

▲ ⓒ한국거래소

다음달 국내 상장지수펀드(ETF) 시장이 출범 20주년을 맞는다. ETF 시장의 순자산총액은 20년간 215배 증가하면서 76조원을 달성했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한국 ETF 시장은 다음달 출범 20주년을 맞는다. 

지난 2002년 10월 14일 출범한 한국 ETF 시장은 4개 종목, 순자산총액 3552억원으로 시작했다. 이달 27일 기준 국내 상장된 ETF 종목 수는 622개로 155배 증가했으며, 순자산총액은 76조6850억원으로 215배 증가했다. 일평균 거래대금은 개설 당시 343억원에서 올해 초 기준 2조8517억원 수준까지 늘었다.

국가별 ETF 시장 규모와 비교해도 한국 시장은 상위권에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일평균 거래대금 기준으로는 올해 일일 평균(1~8월 기준) 21억5300만달러를 기록해 미국(1조5537억달러)과 일본(97억400만달러)에 이어 세계 3위를 기록했다. 

ETF 종목 수로는 8월말 기준 독일(654개), 영국(620개)에 이어 611개로 세계 6위를 차지했다. 7위인 프랑스(327개)와는 2배 가까이 차이가 났다. ETF 순자산총액은 인도에 이어 세계 12위권(566억7200만달러)이었다.

다양한 상품 라인업 확대와 균형적인 ETF 거래 환경 등이 시장 확대를 이끌었다. ETF 시장은 개설 초기 국내 시장대표형 위주에서 해외형, 업종섹터, 채권, 원자재 등으로 확장돼 다양한 투자수요를 충족하고 있다. 

다양한 신상품 개발을 위해 법·규정을 개정해 기초자산 범위와 운용방법의 자율성을 점진적으로 확대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특히 지난달 30일부터 시행된 ‘존속기한이 있는 채권형 ETF 도입’과 ‘혼합자산 ETF 지수 요건 완화’ 등으로 인플레이션, 고금리 시대의 변화하는 투자 니즈에 대응하기 위한 상품 출시 환경이 조성된 것이 주요했다.

ETF 시장 개설 초기 유동성공급자(LP) 등 기관의 비중이 높았으나, 종목 수 증가 등 시장 성숙에 따라 개인과 외국인의 거래 비중이 증대됐다.  

공급 측면에서는 참여 운용사가 늘었다. 수요 측면에서는 연금계좌를 통한 투자가 확대된 것이 ETF 투자 환경에 영향을 미쳤다.

최근엔 장외 공모펀드 운용사가 ETF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입하면서 공모펀드에서 ETF가 차지하는 자산 비중이 지난 2012년 7.9%에서 지난달 기준 25.5%까지 확대됐다. 작년 이후 7개 운용사가 진입해 현재 총 22개 운용사가 ETF 시장에 참여하고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개인 투자자들이 레버리지·인버스 등 고위험 ETF 상품의 속성과 유의점을 투자 시 충분히 숙지할 수 있도록 투자자 보호 노력을 병행하고 있다”라며 “향후 홈페이지, SNS 채널을 통해 일반투자자 대상 ETF 교육·홍보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거래소는 한국 ETF 시장 20주년을 기념해 내달 31일 ‘2022 글로벌 ETP 컨퍼런스 서울(Global ETP Conference Seoul)’을 개최할 예정이다. 

올해 12회차를 맞은 본 컨퍼런스는 아시아 ETP 시장을 대표하는 국제행사다. 해외 전문가들이 직접 참석해 고금리, 인플레이션 상황에서의 글로벌 시장 최신 동향과 투자 전략을 공유할 예정이다.
홍승빈 기자 hsbrobi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