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해수부 "국가중요어업유산, 세계농업유산 등재 추진"… 제주해녀 등 심사중

올해부터 어업유산 축제 등 사후관리 강화

입력 2023-01-25 11:08 | 수정 2023-01-25 11:08

▲ 뻘배를 이용한 어업활동.ⓒ해수부

해양수산부는 올해부터 국가중요어업유산 활용관리 사업을 펼친다고 25일 밝혔다. 지정된 유산의 사후관리를 강화하고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도 지원한다.

국가중요어업유산이란 어촌지역의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며 형성해온 유·무형의 어업자원 중 보전할 가치가 있는 것을 말한다. 해수부 장관이 지정하며 지난 2015년 '제주 해녀어업'을 시작으로 보성뻘배·신안천일염·신안홍어 등 현재까지 총 12개소가 지정됐다.

해수부는 그동안 국가중요어업유산에 대해 조사, 환경정비, 부대시설 조성 등을 지원했으나 일회성에 그치면서 자원의 지속적인 보전·관리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해수부는 올해부터 국가중요어업유산의 사후관리를 강화한다. 올해는 9억9000만 원의 예산을 들여 어업유산 축제 개최, 모니터링 강화 등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세계식량농업기구(FAO)가 지정하는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를 적극 지원한다. 현재 제주 해녀어업과 하동·광양 섬진강 재첩잡이 어업이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 심사를 받고 있다. 남해 죽방렴 어업은 등재 신청을 준비 중이다.

해수부는 앞으로 어업유산의 관리실태 조사와 컨설팅을 통한 시설·기술·경관 개선을 지원할 계획이다. 주민협의체를 통해 지속 가능한 보전체계를 마련하고 FAO 현지실사 등에 대응할 생각이다.

김원중 해수부 어촌어항과장은 "국가중요어업유산은 어업자원 보전뿐만 아니라 수산물의 부가가치 상승과 관광객 유치 등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크다"며 "국가중요어업유산이 어업인은 물론 국민에게 가치 있는 제도로 자리매김할 수 있게 힘쓰겠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eruc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