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이 예측·백신개발 상황·적기 공급이 주요 고려사항연간 1회·고위험군은 2회 접종으로 가닥
  • ⓒ뉴데일리DB
    ▲ ⓒ뉴데일리DB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백신접종 정례화 추진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임숙영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8일 브리핑에서 “연 1회 또는 고위험군의 경우에는 연 2회의 코로나19 백신접종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며 “전문가와 긴밀한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백신접종 정례화가 확정되기에 앞서 변이 예측, 백신 개발 상황이 중요한 요인으로 꼽힌다.

    임 단장은 “정례적 접종이 이뤄진다면 변이와 관련한 백신이 개발되고 또 적기에 허가를 받고 공급이 가능한 상황으로 전개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로선 국내 방역 상황뿐만이 아니라 해외에서의 결정 상황들에 대한 모니터링도 필요하다”며 “접종 대상, 횟수 그리고 발표 시기에 대해 검토가 완료되는 대로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지영미 질병관리청장 역시 연간 1~2회의 정기접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백신 접종이나 자연감염으로 형성된 항체가는 4개월부터 감소하기 시작하나 4개월이 지나도 면역 효과가 완전히 없어지지 않고 세포 면역은 더 오래간다”며 “백신과 감염이 겹치면 항체가가 상당히 많이 올라가는 ‘하이브리드 면역’이 오래 지속된다는 데이터가 많이 나오고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