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변화·혁신' 임원인사 단행... 젊은 CEO 대거 선임

‘따로 또 같이 3.0’ 3기 체제 출범
성장 중심으로 수펙스추구협의회 역할 재편 및 조대식 신임 의장 선출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6.12.21 11:39:0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조대식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연합뉴스

SK그룹이 계열사 CEO 대부분을 젊은 경영진으로 바꾸는 변화를 선택했다. 그룹 내 최고 협의기구인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또한 새롭게 선출하며 그룹을 지속적으로 혁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SK그룹은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위원장 및 관계사 CEO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펙스추구협의회를 열고, 2017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 사항을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SK그룹은 "대내외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적극 발굴하기 위해 수펙스추구협의회의 역할을 재편했다"며 "전문성과 경영능력을 갖춘 인사를 신임 경영진으로 과감하게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및 대부분의 위원장이 교체됐다. 주요 관계사에는 글로벌 비즈니스 경험을 가진 전문경영인들이 CEO로 내정되는 등 당초 예상과 달리 큰 폭의 인사가 단행됐다.

 

우선 수펙스추구협의회 신임 의장에는 의장후보추천위원회에서 후보로 추천된 조대식 SK㈜ 사장이 만장일치로 선임됐다. 조 신임 의장은 지주회사인 SK㈜ 사장으로 재직하면서 신약개발, 반도체소재 등 신규 성장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관계사 기업가치를 높이는 역할을 주도해 왔다.

 

조 의장은 또 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에 새롭게 신설되는 전략위원회 위원장도 겸직키로 했다. 전략위원회는 관계사간 협력을 강화해 그룹의 신성장엔진 확보 및 성장을 가속화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처럼 조 의장이 수펙스추구협의회를 이끌고, 신설된 전략위원장까지 맡게 됨에 따라 그룹 전체가 성장체제로 탈바꿈했다. 이른바 ‘따로 또 같이 3.0’ 체제의 3기 출범이다.

 

이와 함께 SK그룹은 주력 관계사의 CEO를 대부분 젊은 인물로 교체하고, 변화∙혁신 가속화에 대한 의지를 강력히 했다.

 

구체적으로 SK이노베이션 사장에 김준 SK에너지 사장을, SK텔레콤 사장에 박정호 SK㈜ C&C 사장을 보임했다. 1사 2체제로 운영돼 온 SK㈜ 홀딩스와 SK㈜ C&C는 통합 CEO 체제로 운영키로 하고, 장동현 SK텔레콤 사장을 내정했다.

 

CEO 승진은 모두 5명으로 확정됐다. SK네트웍스 사장에는 같은 회사의 박상규 워커힐 총괄이, SK해운 사장에는 황의균 SK건설 Industry Service부문장이 선임됐다.

 

또 SK가스 사장에 이재훈 Global사업부문장이, SK루브리컨츠 사장에 지동섭 수펙스추구협의회 통합사무국장이, SK플래닛 사장에 서성원 사업총괄이 각각 승진 보임됐다.

 

부회장 승진도 2명이 나왔다. SK하이닉스 박성욱 사장이 반도체 기술 경쟁력 확보 및 실적 개선에 대한 공로를, SK건설 조기행 사장이 체질 개선 및 흑자 전환 공로를 각각 인정받아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 7개 위원회는 전문성을 강화하는 한편 소수 정예화하기로 했다.

 

에너지∙화학위원장에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ICT위원장에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 커뮤니케이션위원장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인재육성위원장에 서진우 사장, 사회공헌위원장에 최광철 사장이 각각 선임됐다. 글로벌성장위원장(유정준 SK E&S 사장)은 유임됐다.

 

이밖에도 SK그룹은 이번 정기인사를 통해 승진 61명, 신규선임 103명 등 총 164명의 승진인사도 단행했다.

 

SK그룹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는 지난 10월 CEO세미나에서 논의된 사업구조 혁신과 변화∙도전을 가속화하기 위한 후속조치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SK그룹은 기존 비즈니스를 성장시키고 끊임없이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하는 등 기업 본연의 책무를 다하는 것은 물론 기업가치를 높이면서 국가경제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강조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하이라이트

더보기 +
 

오늘의 헤드라인

+ 더보기

포토뉴스

0 1 2 3 4

자동차

+ 더보기

크리에이티비티

+ 더보기

금융·산업

+ 더보기

IT·과학

+ 더보기

오피니언

+ 더보기

부동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