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매출 70% 달성 위해 M&A 공격적으로 추진

'왕의 귀환' 이재현 회장, 통큰 투자로 '그레이트 CJ' 본격화 시동

공격적인 글로벌 M&A, 신흥국·신시장 집중 공략 예정
적극적 노력으로 계열사 주력사업 성장발판 구축

이보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03 13:52:1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현 CJ그룹 회장. ⓒCJ

이재현 회장의 경영복귀가 5월로 가시화되면서 CJ그룹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CJ그룹은 이 회장의 강력한 리더십을 통해 현재의 대기업으로 성장했기 때문이다.


식품회사가 문화사업에 투자를 시작하고, 다양한 M&A를 통해 계열사를 늘리고 외형을 확장한 것도 모두 이 회장의 결단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3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복귀로 경영시계가 다시 돌아갈 가능성이 커지면서 올해 초 공격적인 인수합병(M&A)과 신흥국, 신시장을 대상으로 사업확장에 집중해 그룹 비전인 '그레이트 CJ'를 달성하겠다는 목표가 곧 본격화될 전망이다. 


CJ그룹의 향후 투자에 있어 큰 그림은 글로벌 바이오, 글로벌 물류, 글로벌 멀티플렉스가 유력한 상황이다.


해외 매출 비중 70%라는 그레이트 CJ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글로벌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는 이유에서다.


CJ그룹은 지난해와 올해 11건의 M&A를 성사 시켰다. 구체적으로 △하이더(중국 기능성아미노산업체) △마르스엔터(터키 멀티플렉스 회사) △스피덱스(중국 물류 기업) △센추리로지스틱스(말레이시아 물류 기업) △민닷푸드(베트남 식품 기업) 등 모든 회사는 해외기업이다.


이 회장의 경영복귀가 이뤄지면 대표적인 M&A 현안인 CJ제일제당의 동남아시아 생산기지 구축, CJ푸드빌의 해외 점포 확대, CJ대한통운의 미국·유럽기업 인수합병에 더 집중, 이 회장의 경영능력을 증명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CJ그룹은 지난해 9월과 올해 3월 대규모 임원 인사를 단행하고, 조직을 재정비 했다. 당시 재계에서는 이 회장의 경영복귀가 임박함에 따라, 이 회장 체제를 다시 구축하는 사전 포석이라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두 번의 인사에서 이 회장 핵심측근과 중국통, 재무전문가 등이 승진하며 경영전면에 부상했다. 고위직 승진은 대부분 CJ그룹의 핵심계열사인 ㈜CJ와 CJ제일제당, CJ대한통운 등에서 이뤄졌다. 이후 CJ제일제당과 CJ대한통운이 M&A에 적극 나선 것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다.


또 CJ그룹은 이 회장 복귀에 맞춰 지난해 대비 2배가 넘는 그룹 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 계획을 추진 중이다.


지금까지 △2011년 1조7000억원 △2012년 2조9000억원 △2013년 2조5600억원 △2014년 1조9000억원 △2015년 1조7000억원 △2016년 1조9000억원을 투자해온 CJ그룹은 올해 5조원 이상의 투자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CJ그룹 관계자는 "정확한 투자 금액이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비슷한 수준의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귀뜸했다.


약 4년만에 이뤄지는 이 회장의 복귀 가능성에 재계는 '2020년까지 그룹 매출 100조원, 영업이익 10조원, 글로벌 매출 비중 70%를 넘어서겠다'는 '그레이트 CJ' 비전이 본격적으로 실행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이재용 33차 공판…"특검, 압력과 청탁 VS 삼성, 정당한 절차"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놓고 특검과 삼성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27일 열리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33차 공판 역시 합병을 놓고 청와대의 개입과 부정한 청탁 여부가 집중 다뤄질 전망이다.특검은 합병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목적이라 판단하고… [2017-06-27 06:49:52] new
네이버, 댓글 품질 개선 박차…"실명제 도입 보다 '신사적' 규제"
네이버가 '공감 비율 순 정렬-댓글 접기 요청'을 통해 악플은 줄이고 신뢰도 높은 댓글 생태계 조성에 힘쓰고 있는 한편, 실명제 도입에 대한 논의는 고려된 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댓글 청정구역 조성을 위해 실명제 도입이 시급하다는 사용자들의 주장과는 달리, 네이버는 신사적인 방법으로… [2017-06-27 06:36:59] new
LGU+, 임직원 사기 충전 프로젝트…'즐거운 직장' 확대 '눈길'
최근 새정부가 선택약정할인율 상향(20%→25%)을 골자로한 통신비 인하 정책을 발표하며 이통사들의 '허리띠 졸라메기'가 불가피한 가운데, LG유플러스가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즐거운 직장' 프로그램을 확대·운영해 눈길을 끌고있다.맞춤 여행 자문 프로그램은 물론, 게임 대회를… [2017-06-27 06:34:25] new
정유업계, 석유 수입 다변화 불구 중동 의존도 오히려 높아져
중동산 원유 수입 의존도가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꾸준히 증가세를 보인 이란산 원유 수입은 제동이 걸리며 주춤했다.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5월 국내 원유수입 물량은 총 9265만 배럴로 전년동월 대비 5.82% 증가했다.중동산 원유 수입량은 7969만90… [2017-06-27 06:32:45] new
"경유, 미세먼지 '주범' 아니다"… 정부 연구결과 나와
문재인 대통령이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지적했던 경유(diesel)가 누명을 벗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 산하 연구기관들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유 사용제한 등으로 얻을 수 있는 미세먼지 저감 효과는 크지 않았다.27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해 6월부터 진행하고 있는 연구용역이 마무리… [2017-06-27 06:26:5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