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매출 70% 달성 위해 M&A 공격적으로 추진

'왕의 귀환' 이재현 회장, 통큰 투자로 '그레이트 CJ' 본격화 시동

공격적인 글로벌 M&A, 신흥국·신시장 집중 공략 예정
적극적 노력으로 계열사 주력사업 성장발판 구축

이보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03 13:52:1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현 CJ그룹 회장. ⓒCJ

이재현 회장의 경영복귀가 5월로 가시화되면서 CJ그룹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CJ그룹은 이 회장의 강력한 리더십을 통해 현재의 대기업으로 성장했기 때문이다.


식품회사가 문화사업에 투자를 시작하고, 다양한 M&A를 통해 계열사를 늘리고 외형을 확장한 것도 모두 이 회장의 결단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3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복귀로 경영시계가 다시 돌아갈 가능성이 커지면서 올해 초 공격적인 인수합병(M&A)과 신흥국, 신시장을 대상으로 사업확장에 집중해 그룹 비전인 '그레이트 CJ'를 달성하겠다는 목표가 곧 본격화될 전망이다. 


CJ그룹의 향후 투자에 있어 큰 그림은 글로벌 바이오, 글로벌 물류, 글로벌 멀티플렉스가 유력한 상황이다.


해외 매출 비중 70%라는 그레이트 CJ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글로벌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는 이유에서다.


CJ그룹은 지난해와 올해 11건의 M&A를 성사 시켰다. 구체적으로 △하이더(중국 기능성아미노산업체) △마르스엔터(터키 멀티플렉스 회사) △스피덱스(중국 물류 기업) △센추리로지스틱스(말레이시아 물류 기업) △민닷푸드(베트남 식품 기업) 등 모든 회사는 해외기업이다.


이 회장의 경영복귀가 이뤄지면 대표적인 M&A 현안인 CJ제일제당의 동남아시아 생산기지 구축, CJ푸드빌의 해외 점포 확대, CJ대한통운의 미국·유럽기업 인수합병에 더 집중, 이 회장의 경영능력을 증명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CJ그룹은 지난해 9월과 올해 3월 대규모 임원 인사를 단행하고, 조직을 재정비 했다. 당시 재계에서는 이 회장의 경영복귀가 임박함에 따라, 이 회장 체제를 다시 구축하는 사전 포석이라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두 번의 인사에서 이 회장 핵심측근과 중국통, 재무전문가 등이 승진하며 경영전면에 부상했다. 고위직 승진은 대부분 CJ그룹의 핵심계열사인 ㈜CJ와 CJ제일제당, CJ대한통운 등에서 이뤄졌다. 이후 CJ제일제당과 CJ대한통운이 M&A에 적극 나선 것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다.


또 CJ그룹은 이 회장 복귀에 맞춰 지난해 대비 2배가 넘는 그룹 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 계획을 추진 중이다.


지금까지 △2011년 1조7000억원 △2012년 2조9000억원 △2013년 2조5600억원 △2014년 1조9000억원 △2015년 1조7000억원 △2016년 1조9000억원을 투자해온 CJ그룹은 올해 5조원 이상의 투자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CJ그룹 관계자는 "정확한 투자 금액이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비슷한 수준의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귀뜸했다.


약 4년만에 이뤄지는 이 회장의 복귀 가능성에 재계는 '2020년까지 그룹 매출 100조원, 영업이익 10조원, 글로벌 매출 비중 70%를 넘어서겠다'는 '그레이트 CJ' 비전이 본격적으로 실행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한국외대 인사] 박창호 전략홍보팀장 外
△전략홍보팀장 박창호 △창업교육센터팀장 최태경 △총괄지원팀장(글로벌) 김석중 △비서실장 정용호 △학사종합지원센터(서울) 이원재 △평가감사팀장 원효식 [2018-02-05 18:04:54] new
한샘, 지난해 4분기 영업익 28.8% 감소
한샘은 5일지난해 매출이 1조9739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직전년과 비교해 6.4% 증가한 수치다. 반면 영업이익은 1575억원을 기록해 직전년도와 대동소이한 모습을 보이며 증감률 변화는 없었다.4분기 실적은 매출 4699억원, 영업이익은 348억원에 그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2018-02-05 18:01:58] new
남양유업, 지난해 영업익 51억원, 전년比 721.5% 급감… "분유 판매 감소 영…
남양유업이 지난해 주력 제품인 분유 판매 감소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721.5% 감소한 51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남양유업에 따르면지난해 매출액은 1조1669억원으로 전년 대비 6.2%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371억원에서 65억원으로 같은 기간 468% 급감했다.남양유업… [2018-02-05 17:58:01] new
[포토] 차에 오르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석방돼 귀가하고 있다.앞서 이 부회장은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 대한 뇌물 공여 등의 혐의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2018-02-05 17:54:36] new
[포토] 353일 만에 석방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석방돼 질문에 답하고 있다.앞서 이 부회장은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 대한 뇌물 공여 등의 혐의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2018-02-05 17:54:1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