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매출 70% 달성 위해 M&A 공격적으로 추진

'왕의 귀환' 이재현 회장, 통큰 투자로 '그레이트 CJ' 본격화 시동

공격적인 글로벌 M&A, 신흥국·신시장 집중 공략 예정
적극적 노력으로 계열사 주력사업 성장발판 구축

이보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03 13:52:1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현 CJ그룹 회장. ⓒCJ

이재현 회장의 경영복귀가 5월로 가시화되면서 CJ그룹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CJ그룹은 이 회장의 강력한 리더십을 통해 현재의 대기업으로 성장했기 때문이다.


식품회사가 문화사업에 투자를 시작하고, 다양한 M&A를 통해 계열사를 늘리고 외형을 확장한 것도 모두 이 회장의 결단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3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복귀로 경영시계가 다시 돌아갈 가능성이 커지면서 올해 초 공격적인 인수합병(M&A)과 신흥국, 신시장을 대상으로 사업확장에 집중해 그룹 비전인 '그레이트 CJ'를 달성하겠다는 목표가 곧 본격화될 전망이다. 


CJ그룹의 향후 투자에 있어 큰 그림은 글로벌 바이오, 글로벌 물류, 글로벌 멀티플렉스가 유력한 상황이다.


해외 매출 비중 70%라는 그레이트 CJ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글로벌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는 이유에서다.


CJ그룹은 지난해와 올해 11건의 M&A를 성사 시켰다. 구체적으로 △하이더(중국 기능성아미노산업체) △마르스엔터(터키 멀티플렉스 회사) △스피덱스(중국 물류 기업) △센추리로지스틱스(말레이시아 물류 기업) △민닷푸드(베트남 식품 기업) 등 모든 회사는 해외기업이다.


이 회장의 경영복귀가 이뤄지면 대표적인 M&A 현안인 CJ제일제당의 동남아시아 생산기지 구축, CJ푸드빌의 해외 점포 확대, CJ대한통운의 미국·유럽기업 인수합병에 더 집중, 이 회장의 경영능력을 증명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CJ그룹은 지난해 9월과 올해 3월 대규모 임원 인사를 단행하고, 조직을 재정비 했다. 당시 재계에서는 이 회장의 경영복귀가 임박함에 따라, 이 회장 체제를 다시 구축하는 사전 포석이라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두 번의 인사에서 이 회장 핵심측근과 중국통, 재무전문가 등이 승진하며 경영전면에 부상했다. 고위직 승진은 대부분 CJ그룹의 핵심계열사인 ㈜CJ와 CJ제일제당, CJ대한통운 등에서 이뤄졌다. 이후 CJ제일제당과 CJ대한통운이 M&A에 적극 나선 것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다.


또 CJ그룹은 이 회장 복귀에 맞춰 지난해 대비 2배가 넘는 그룹 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 계획을 추진 중이다.


지금까지 △2011년 1조7000억원 △2012년 2조9000억원 △2013년 2조5600억원 △2014년 1조9000억원 △2015년 1조7000억원 △2016년 1조9000억원을 투자해온 CJ그룹은 올해 5조원 이상의 투자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CJ그룹 관계자는 "정확한 투자 금액이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비슷한 수준의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귀뜸했다.


약 4년만에 이뤄지는 이 회장의 복귀 가능성에 재계는 '2020년까지 그룹 매출 100조원, 영업이익 10조원, 글로벌 매출 비중 70%를 넘어서겠다'는 '그레이트 CJ' 비전이 본격적으로 실행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실손의료보험 국민 3명 중 2명 가입…손해율 개선
국민 3명 중 2명꼴로 가입한 실손보험의 작년 손해율이 122%로 2016년 대비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보험사 실손의료보험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개인실손보험 계약 수는 3419만건으로 전년 말(3332만건) 대비 2.6%(87만건) 증가했다. 이는 국민 5178만… [2018-04-16 06:53:29] new
'원가공개-제4이통-보편요금'… 정부 압박에 설자리 잃은 이통사
이통사들이 최근 휴대전화 요금 관련 '원가 자료'를 공개하라는 대법원 판결을 받은데 이어 제4이통 및 보편요금제 움직임까지 겹치며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정부의 통신비 인하 요구에 따라 약정제도, 멤버십, 로밍 요금제 등 다양한 MNO(이동통신) 사업 혁신을 지속하고 있음에도 악재가 지… [2018-04-16 06:45:14] new
"2Q, 막오른 게임대전… 게임 '빅3' 경쟁 치열"
올해 국내 게임업계 왕좌를 내건 대형 게임사들의 순위 경쟁이 2분기를 기점으로 본격화될 전망이다.다음달 넥슨의 대표 온라인 축구 게임 '피파 온라인4' 출시와 함께 지난 1분기 신작의 부재로 다소 잠잠했던 넷마블과 엔씨소프트도 신작 출시에 시동을 건 분위기다.16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2018-04-16 06:35:52] new
"기술 유출은 막아야"… 삼성 '작업보고서' 산업부 판단 '촉각'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의 '작업환경 측정보고서'에 대한 산업부의 국가핵심기술 판단 여부에 이목이 쏠린다.국민의 알 권리를 내세우는 고용부와 기업비밀 유출을 우려하는 삼성전자가 팽팽히 맞서는 상황에서 보고서 공개 논란을 잠재울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수 있어서다.반도체 업계는 물론… [2018-04-16 06:33:40] new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머리 숙여 사과 드립니다"... 직원들에 이메일 발송
갑질 논란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직원들에게 사죄의 이메일을 보냈다.15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현민 전무는 이날 오후 9시4분 '머리 숙여 사과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전체 직원들에게 발송했다.조현민 전무는 "이번에 저로 인해 마음에 상처를 받으시고 피… [2018-04-15 22:59:5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