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매출 70% 달성 위해 M&A 공격적으로 추진

'왕의 귀환' 이재현 회장, 통큰 투자로 '그레이트 CJ' 본격화 시동

공격적인 글로벌 M&A, 신흥국·신시장 집중 공략 예정
적극적 노력으로 계열사 주력사업 성장발판 구축

이보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03 13:52:1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현 CJ그룹 회장. ⓒCJ

이재현 회장의 경영복귀가 5월로 가시화되면서 CJ그룹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CJ그룹은 이 회장의 강력한 리더십을 통해 현재의 대기업으로 성장했기 때문이다.


식품회사가 문화사업에 투자를 시작하고, 다양한 M&A를 통해 계열사를 늘리고 외형을 확장한 것도 모두 이 회장의 결단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3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복귀로 경영시계가 다시 돌아갈 가능성이 커지면서 올해 초 공격적인 인수합병(M&A)과 신흥국, 신시장을 대상으로 사업확장에 집중해 그룹 비전인 '그레이트 CJ'를 달성하겠다는 목표가 곧 본격화될 전망이다. 


CJ그룹의 향후 투자에 있어 큰 그림은 글로벌 바이오, 글로벌 물류, 글로벌 멀티플렉스가 유력한 상황이다.


해외 매출 비중 70%라는 그레이트 CJ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글로벌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는 이유에서다.


CJ그룹은 지난해와 올해 11건의 M&A를 성사 시켰다. 구체적으로 △하이더(중국 기능성아미노산업체) △마르스엔터(터키 멀티플렉스 회사) △스피덱스(중국 물류 기업) △센추리로지스틱스(말레이시아 물류 기업) △민닷푸드(베트남 식품 기업) 등 모든 회사는 해외기업이다.


이 회장의 경영복귀가 이뤄지면 대표적인 M&A 현안인 CJ제일제당의 동남아시아 생산기지 구축, CJ푸드빌의 해외 점포 확대, CJ대한통운의 미국·유럽기업 인수합병에 더 집중, 이 회장의 경영능력을 증명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CJ그룹은 지난해 9월과 올해 3월 대규모 임원 인사를 단행하고, 조직을 재정비 했다. 당시 재계에서는 이 회장의 경영복귀가 임박함에 따라, 이 회장 체제를 다시 구축하는 사전 포석이라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두 번의 인사에서 이 회장 핵심측근과 중국통, 재무전문가 등이 승진하며 경영전면에 부상했다. 고위직 승진은 대부분 CJ그룹의 핵심계열사인 ㈜CJ와 CJ제일제당, CJ대한통운 등에서 이뤄졌다. 이후 CJ제일제당과 CJ대한통운이 M&A에 적극 나선 것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다.


또 CJ그룹은 이 회장 복귀에 맞춰 지난해 대비 2배가 넘는 그룹 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 계획을 추진 중이다.


지금까지 △2011년 1조7000억원 △2012년 2조9000억원 △2013년 2조5600억원 △2014년 1조9000억원 △2015년 1조7000억원 △2016년 1조9000억원을 투자해온 CJ그룹은 올해 5조원 이상의 투자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CJ그룹 관계자는 "정확한 투자 금액이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비슷한 수준의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귀뜸했다.


약 4년만에 이뤄지는 이 회장의 복귀 가능성에 재계는 '2020년까지 그룹 매출 100조원, 영업이익 10조원, 글로벌 매출 비중 70%를 넘어서겠다'는 '그레이트 CJ' 비전이 본격적으로 실행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성동조선' 연내 청산 가닥… 3조 수혈에도 회생기미 없어
성동조선이 또다시 생사기로에 놓였다. 성동조선 실사결과 존속가치보다 청산가치가 더 큰 것으로 드러나면서다.시장논리대로라면 성동조선은 청산 수순을 밟아야 하지만 성동조선 임직원과 지역사회 반발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또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금융당국이 정치권의 입김으… [2017-11-20 14:12:36] new
한화건설, LH 광주선운 3블록 고객품질평가 '역대 최고점'
한화건설이 시공한 LH 광주선운 3블록 아파트가 지난 17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실시한 입주자 고객품질평가에서 역대 최고점인 100%를 획득했다.20일 한화건설에 따르면 이번 LH 광주선운 3블록 아파트 평가에서 99.43%에 달하는 가구별 하자처리율과 10.38일의 가구별 평균 하… [2017-11-20 14:12:01] new
[포토] 제철 맞은 제주산 大방어 회 한점 하세요~!
현대백화점이 전국 15개점 식품관에서 다음 달 3일까지 제주산 제철 식품 할인전 '겨울, 제주' 행사를 통해 제주 모슬포 등지에서 어획된 '大 방어'를 정상 판매가보다 20% 할인 판매한다. 11월부터 2월까지가 가장 맛이 좋은 겨울철 대방어는 살점이 두툼하고 씹히는 맛이 부드러워 회로 먹기… [2017-11-20 13:59:37] new
GS리테일, 일-생활 균형 우수기업 최우수상 수상
GS리테일이 서울지방고용노동청 강남지청이 주관한 ‘2017년 일-생활 균형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서울지방고용노동청 강남지청은 관할하고 있는 지역의 기업 중 일과 생활의 균형을 이룬 기업을 포상함으로써 기업의 일하는 방식과 근로 문화의… [2017-11-20 13:57:49] new
[포토] KB금융 윤종규 회장-허인 행장내정자, 주총서 선임 안건 통과
허인 KB 국민은행장 내정자와 윤종규 KB금융회장(왼쪽부터)이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국민은행 본점에서 열린 2017년 임시주주총회 직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이날 주총에서 윤 회장은 연임이 확정됐다. 허 내정자는 선임 안건이 통과됐다. [2017-11-20 13:44:0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