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상암 하늘공원 '생태숲 조성' 사회공헌

외국인 직원들과 상암동 하늘공원 1000㎡ 나무 심기 봉사 실천
공모 통해 숲 이름 선정 '자연과 함께 어울林, 현대엔지니어林'

이보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9.04 10:51:2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자연과 함께 어울林, 현대엔지니어林' 조성 봉사활동에 참여한 현대엔지니어링 직원들이 나무심기를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1일 외국인 직원 8명을 포함한 임직원 30명이 서울 상암동 하늘공원을 찾아 생태숲 조성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봉사활동은 생태계를 보호하고 쾌적한 녹지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진행됐으며, 봉사에 참여한 직원들은 상암동 하늘공원 1000㎡ 규모 생태숲 조성부지 주변 넝쿨과 잡초를 제거하고, 매화나무 50그루를 심었다.


특히, 외국인 직원들은 숲 사랑을 담은 메시지를 인도·러시아·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 등 자국의 언어로 정성껏 적어 나무에 달아주는 등 환경보호에는 국적 구분이 없음을 보여줬다.


앞서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에 기증한 숲에 자연을 보호하고 어울리겠다는 임직원들의 의지를 담아 사내에서 생태숲 명칭 공모전을 실시했다. 공모 결과 총 180여건의 생태숲 명칭이 접수됐고, 그 중 '자연과 함께 어울林, 현대엔니지어林'이라는 이름이 선정됐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앞으로 현대엔지니어林 숲에 총 1000그루의 나무를 추가로 심을 계획"이라면서 "이를 위해 임직원 가족을 포함해 모든 구성원이 함께 생태숲 조성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마련해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알리는 사회공헌 활동으로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가계부채 종합대책 후 주목받는 '기업형 민간임대'
정부의 부동산정책 여파로 향후 아파트 청약시장에 규제가 더욱 강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렇다 보니 실수요자들 발걸음이 상대적으로 규제가 없는 기업형 임대아파트에 모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기업형 임대아파트는 소득수준·주택소유·지역제한·청약통장 유무와 관계없이… [2017-11-15 09:20:55] new
KT, "자동차=신용카드" 실현… '커넥티드카 커머스' 기술 선봬
KT가 자사 광화문 사옥서 E1, 롯데카드, BC카드, 스마트로와 컨소시엄을 구성, '커넥티드카 커머스 분야 시범사업 개발 및 상용화 협력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KT와 ICT, 금융, 에너지/충전 각 분야의 전문 기업들은 ▲차량 결제 서비스 시나리오 개발 ▲시범사… [2017-11-15 09:17:49] new
SKT, 스마트시티 기술 '눈길'… 범죄 등 '도시문제' 해결 '척척'
SK텔레콤이 교육부와 복지부, 교통부, 경찰청, 검찰청 등 정부기관과 서울시 성동구, 부산시 강서구, 대전시, 오산시, 안양시 등 5개 지자체와 각종 도시문제 해소를 위한 스마트시티 본격화에 앞장서고 있다.15일 SK텔레콤에 따르면, SK텔레콤의 지능형 응급호출 시스템 및 안전망 이용고객… [2017-11-15 09:12:35] new
HDC신라면세점, 3분기 연속 흑자… "신규면세점 중 유일"
HDC신라면세점이 2017년 3분기 1862억원의 매출과 24억1700만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올 1월 첫 흑자를 이룬 후 3분기 연속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3분기 누계로는 4777억원의 매출과 36억1700만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큰 폭의 이익 개선을 이뤄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 [2017-11-15 09:09:15] new
삼성전자, 60대 사장단 모두 떠났다… "세대교체 가시화"
삼성전자가 최근 사장단 인사를 통해 60대 이상 사장 5명을 전원 교체했다.15일 삼성전자의 3분기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보고기간 종료일인 지난 9월 30일 이후 신규 선임된 임원은 4명, 퇴임한 임원은 5명이다.김종호(60) 글로벌품질혁신실장을 비롯해 윤주화(64) 삼성사회봉사단장, 이인용… [2017-11-15 09:08:5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