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딤채 위니아' 매출 5천억 돌파… 매출 12.5%-영업익 44.1% 증가

에어컨 매출 상승 덕 '톡톡'

김희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2.08 14:34:3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유위니아 2018년형 에어컨 '둘레바람' ⓒ 대유위니아



대유위니아가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주력제품 김치냉장고 딤채의 선전과 여름철 에어컨 매출 상승이 영향을 줬다.

8일 공시에 따르면 대유는 지난해 매출 5026억원, 영업이익 113억원을 기록했다. 16년 대비 매출은 12.5%, 영업이익은 44.1% 정도 상승했다.

대유위니아는 2014년 대유그룹 편입 이후 매년 실적 개선을 이뤄내고 있다.

2014년 3825억원, 2015년 4345억원, 2016년에는 4467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보였다. 그러다 2017년에는 매출 5000억원의 고지를 넘어섰다. 성장세를 바탕으로 대유는 ‘2020년 중 연 매출 1조원 달성’이라는 목표도 세웠다.

올해 호실적의 주요 요인은 에어컨 판매량 증가다. 위니아 에어컨의 매출은 전년 대비 80% 증가했다. 대유는 올해 에어컨 판매 비중을 최대 28%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대유는 4분기 김치냉장고 '딤채'에 쏠린 매출 구조를 완화하는 것이 제1의 과제다. 쏠림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위니아 에어컨, 딤채쿡 밥솥, 공기청정기 등 다양한 제품의 판매 활성화를 추진해왔다.
 
이같은 노력으로 딤채의 매출 비중은 매년 낮아졌다. 2016년 72%를 차지하던 딤채 비중이 2017년에는 60% 중반대로 낮아졌다. 올해는 딤채 비중이 56%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유위니아 관계자는 "대유그룹 편입 이후 과감한 투자를 통해 사업 다각화를 이뤄낸 것이 실적 개선으로 이어졌다"며 "향후 선보일 신규 제품군에 대한 인적, 기술적 투자 역시 계속 진행되고 있는 만큼 내년 실적은 더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국세청 인사]민주원 혁신정책담당관 外
◇부이사관 승진△민주원 혁신정책담당관 △오덕근 납세자보호담당관 △심욱기 조사기획과장- 2월 12일 字 [2018-02-08 14:32:05] new
YBM, 토익 갑질 논란 '화들짝'… 성적·정기접수 기간 단축
영어능력평가시험 토익(TOEIC)에대한 논란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토익주관사가 제도 개선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기존 방식을 변경해 토익 성적 발표, 특별접수 접수 기간을 단축하고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층 응시자에게는 무료 응시 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YBM한국토익… [2018-02-08 14:30:22] new
신한은행, 중소형주 KRX300지수 추종 인덱스펀드 판매
신한은행이 올해 국내 주식시장의 강세 분위기에 힙입어 운용사와 협업한 통합 대표지수를 내놨다.신한은행은 'KRX300'지수를 추종하는 '신한BNPP 스마트 KRX300 인덱스펀드'를 판매한다고 8일 밝혔다.KRX300지수는 지난 5일 새롭게 출범한 주가지수로 코스피·코스닥 시장의 우량… [2018-02-08 14:30:19] new
'선풍기 강자' 신일, 겨울에도 히트… 히터 호조 127% ↑
'선풍기 강자' 신일산업이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폭염과 한파 영향으로 주력제품인 냉난방기 매출이 크게 뛰었기 때문이다.신일산업의 2017년 잠정 매출은 1442억원으로 전년 매출(1244억원) 보다 약 15%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00억원 대로 전년 대비(44억원) 127% 증가했… [2018-02-08 14:28:30] new
"금융혁신위 권고 무시한 거래소 정지원 이사장, 새로운 '적폐' 만들어"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취임 100일을 맞은 가운데 노조와의 갈등이 다시 불거질 조짐이다.이동기 한국거래소 노동조합 위원장은 8일 성명서를 통해 "'친정(금융위원회)'만 챙기다 보니 집안 살림(거래소)은 엉망"이라며 "코스닥시장본부가 연간 260억원의 적자를 내고 있고 세계 1위 자… [2018-02-08 14:28:0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