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금융권 빅데이터 강자…미래부 주관 사업자 선정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연립·다세대 시세 산정 시스템 개발 앞둬

채진솔 기자 프로필보기 | 2017-06-19 11:27:5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한은행이 빅데이터 활용에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신한은행은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관하는 2017 빅데이터 플래그십 프로젝트 최종사업자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은행은 신한금융지주가 운영하는 핀테크 스타트업 육성기관 신한퓨처스랩 업체인 케이앤컴퍼니와 함께 빅데이터를 활용한 연립·다세대 주택 시세 산정 시스템을 제안해 최종 사업자에 선정됐다.

신한은행과 케이앤컴퍼니는 토지정보, 건물정보, 부동산 가격정보 등의 공공데이터를기반으로 시세 산정 프로그램을 구축할 예정이며 향후 구축된 연립·다세대 시세 데이터를 고객 상담 등에 활용하는 등 추가적인 사업도 진행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공공 데이터를 활용한 연립·다세대 주택의 시세 정보 제공은 해당 주택을 구입하거나 거주하는 서민들의 주거 안정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프로젝트가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될 빅데이터를 활용한 은행산업의 표준 시범사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