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자금 지원, 흑자경영 기대

한국GM 경영정상화 합의에 먹튀논란 잠재우나

산업은행 출자 자금 8000억원 지원
리스크 크지만 현실화 가능성 적어

편집국 프로필보기 | 2018-05-13 11:40:3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산업은행이 한국GM정상화에 8000억원 출자를 합의했지만 여전히 먹튀논란에 시달리고 있다.

13일 금융계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오는 18일 미국 제너럴모터스(GM) 본사와 한국GM 정상화에 7억5000만달러(8천억원)를 출자하는 기본계약서를 맺는다.

한국GM의 지분율은 GM이 83%, 산업은행이 17%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에 양측이 지분율에 따라 자금을 충원하기로 하면서 GM이 36억달러(3조9000억원), 산업은행이 7억5천만달러(8000억원)를 넣기로 했다.

산업은행은 8000억원을 한국GM의 시설투자용도로 출자하는 출자금인 만큼 이익이 나면 배당받는 구조라고 설명한다.

하지만 아직까지 한국GM은 적자기업이고 이러한 출자금도 날릴 수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1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기본계약서에 2027년까지 매년 2000억~3000억원씩 지속적으로 투자가 이뤄진다"며 "3조원에 가까운 설비투자가 들어가고 10년 중후반부 5년에 대한 설비투자가 지속된다는 것은 2027년 이후에도 이 설비를 운용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10년까지 한국잔류가 확보됐다"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우리측이 7억5000만달러 손실을 보게되면 GM도 36억달러 규모의 손실을 보게 될 것"이라며 "더군다나 대출금 28억달러도 소송채권과 상거래채권, 임금채권이 섞여 있어 모두 회수하지 못해 위험부담을 지는 것을 먹튀라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산은은 앞으로 주기적으로 임시총회를 열어 1대주주인 GM으로부터 경영계획을 보고받고 분기별로 설비투자 등을 이행했는지 점검키로 했다.
프로필 사진

  • 편집국
  • pb@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기사
-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 29일 산자위 국감서 법인분리 정당성 피력할 듯 (2018/10/24)
- 한국지엠 노조, 합법적 파업권 획득 실패... 중노위 조정 신청 기각 (2018/10/22)
- 산은 "한국GM 법인분리, 정상 절차 아니다"…법적 대응 예고 (2018/10/19)
- 산은 "19일 한국GM 주총서 충분한 설명 요구 하겠다"… 후속대응 신중 검토 (2018/10/18)
- "판매 회복 시급한데"... 한국지엠·르노삼성, 잇따른 노사갈등에 '시름' (2018/10/18)
- "경영 정상화 무산되나"... 한국지엠 노조, 파업 찬반투표 78% 찬성으로 '가결' (2018/10/16)
- 한국지엠 노조, 15~16일 파업 여부 찬반투표... "R&D 법인 분리 반대" (2018/10/10)
- 한국지엠, R&D 분야 법인으로 분리 추진… 노조 '반발' (2018/10/05)
- 버티기 들어간 한국GM… 증인 빠진 산자위, '먹튀' 질타만 (2018/10/10)
- 산은, 한국GM 법인 신설 제동… 이동걸 회장 "일방 설립 안돼" (2018/09/11)
- 한국GM 경영정상화 삐걱… 고용부 "창원공장 하도급 774명 직접고용하라" (2018/05/28)
- 'GM 주총' 막을 수 있을까… 産銀 '법원 가처분' 학수고대 (2018/10/17)
- GM, 예정대로 19일 주총... 법원, 가처분 신청 기각 (2018/10/17)
- 한국지엠 노조, R&D 분리 반대 이유가 휴직자 위해 1인당 4만원 이상 부담 때문? (2018/10/19)
- 한국지엠, 임시주총서 R&D 법인분리 가결… 산은·노조 반발 후폭풍 예고 (2018/10/19)
- '4200억' GM 추가지원 끊기나… 이동걸 "국가적으로 반대하면 안할 수도" (2018/10/22)
- [生生국감] 자료 공유했다 vs 안했다... 한국지엠, 법인분리 놓고 산은과 신경전 (2018/10/22)
-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 "한국 철수 없다...군산공장 활용 방안 논의 중" (2018/10/29)
- '작심' 이동걸 "안이한 현대상선 임직원 즉시 퇴출" (2018/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