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로맨스 코미디와 가족애 담은 드라마 [총리와 나]

입력 2013-12-04 18:15 | 수정 2013-12-06 21:47



KBS 2TV 월화드라마 <총리와 나>제작발표회가
4일 오후 서울 장충동 그랜드 앰배서더 서울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윤시윤, 윤아(소녀시대), 채정안,
류진, 이범수, 이소연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총리와 나>는 엄마의 빈자리가 있는
총리 권율(이범수)가족에게
허당끼 넘치는 남다정(윤아)이라는
파파라치 기자가 끼어들어
새로운 가족을 만들게 되는
선결혼 후 로맨스의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오는 9일 첫 방송 된다.

























이미화 hwahwa05@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