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미래에셋證, 자산배분 모바일 서비스 '자산관리'·'연금관리'앱 선봬

입력 2016-01-07 09:52 | 수정 2016-01-07 09:54

미래에셋증권은 글로벌 자산배분 솔루션을 기반으로한 모바일 서비스 자산관리앱, 연금관리앱을 7일 오픈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앱은 지문인식을 통한 원터치 로그인 등 사용자 관점에서 최소한의 터치만으로 자산관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별도의 로그인 절차 없이 두 앱 간의 이동이 가능하다.


'자산관리앱'은 펀드, ELS, DLS 등의 금융상품 매매는 물론 글로벌 자산배분 포트폴리오를 쉽게 구성해주는 모바일 자산관리 솔루션이다. 실시간 투자수익과 향상된 자산분석 기능을 제공하며, 미래에셋증권의 모델포트폴리오(MP)와 비교해 투자성과를 진단하고 매매할 수 있다.


'연금관리앱'은 개인연금과 퇴직연금의 통합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 연금 자산관리 서비스다. 연금 가입부터 매매, 한도관리 등 폭넓은 연금서비스와 은퇴 준비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연금 계산기를 제공한다.


윤성범 모바일Biz본부장은 "고객이 글로벌 자산배분 솔루션을 기반으로 스마트폰에서 가장 편리하게 자산관리, 연금관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변화하는 트렌드에 맞춰 고객의 성공적인 자산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자산관리앱, 연금관리앱은 구글Play스토어에서, '미래에셋 자산관리', '미래에셋 연금관리'로 검색한 후 선택해 설치할 수 있다. 현재는 안드로이드용 앱만 서비스되며, 아이폰용 서비스는 1월말에 오픈 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고객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정성훈 gre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