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개성 넘치는 코노 수르 와인 만나보세요~!

이마트, 남미 대표하는 와인 ‘코노 수르’ 런칭해 7일부터 판매

입력 2016-07-07 16:07 | 수정 2016-07-07 16:16

▲ 7일 오전 서울 한강로 이마트 용산점에서 모델들이 남미를 대표하는 와인 '코노 수르'를 선보이고 있다. ⓒ이마트


남미 와인 애호가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찾아왔다.

이마트는 남미를 대표하는 와인 ‘코노 수르’를 런칭해 7일부터 판매한다. 가격은 코노 수르 싱글 빈야드 3종 각 3만9800원(750ml), 코노 수르 비씨클레타 병당 1만4500원(750ml)이다.

'숫자 와인'이라고도 불리는 코노 수르 싱글 빈야드 시리즈는 가장 뛰어난 포도밭을 선별해 만드는 와인으로, 병 라벨에 포도밭의 번호, 이름, 위치를 기재해 품질에 대한 자신감과 와인의 개성을 나타낸다.

와인 애호가들 사이에 일명 ‘자전거 와인’으로 알려진 비씨클레타는 포도를 보호하고 이산화탄소를 줄이기 위해 자전거를 타고 포도밭을 누비는 직원들에 대한 헌사로 라벨에 자전거 그림을 새겨놓은 것이 특징이다.
진범용 by710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