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랜드리테일, TIPA와 업무협약… "명품 유통 신뢰도 높인다"

블록체인 기반의 명품 검증 시스템 최초 도입"검사 결과 실시간 확인… 믿고 구매할수 있어"리셀 통해 소유자가 변경돼도 반환 및 양도

입력 2022-05-05 10:34 | 수정 2022-05-05 11:27

▲ ⓒ이랜드리테일

이랜드리테일이 무역관련지식재산권보호협회(이하 ‘TIPA’)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디지털기술 기반의 명품 검증 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업무 협약식에서 양사는 지식재산권 보호를 위한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통해 TIPA는 개발을 완료하고 테스트 중인 ‘디지털 검사 증명서’와 신규 개발 중인 ‘실물인증’ 시스템을 이랜드리테일에 우선적으로 공급한다.

디지털 검사 증명서는 TIPA에서 검사한 명품 상품에 대한 기본 정보와 검사 일자 등 위변조가 불가능한 디지털 정보가 담긴 증명서를 실물과 ‘TIPA WALLET’ 앱을 통해 소비자에게 발급하는 서비스다.

기본 검사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는 QR 코드가 부착된 안내서 등이 함께 제공되며, 리셀을 통해 상품의 소유자가 변경될 경우 반환 및 양도가 가능해 활용 가능성이 높다.

디지털 증명서와 함께 개발 중인 실물인증은 소비자가 상품의 특정 부분을 사진 촬영해 앱에 업로드하면 TIPA에서 검사한 상품과 동일한 상품인지 확인해 관련 검사 정보를 제공해 주는 서비스다.

TIPA에서 개발 중인 해당 서비스들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돼 위변조에 대해 사전 방지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검사 결과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소비자들이 믿고 구매할 수 있는 명품 유통 구조를 확립하는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김보라 기자 bora669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