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회장 참여 '촉각'

금호타이어 매각 본격 시동…2일 타당성 조사 돌입

이르면 7월쯤 시장 나올 듯... 금호家 대응 주목

최유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6.03.02 17:08:3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산업은행이 금호타이어 매각을 위한 타당성 조사에 돌입했다. ⓒ 뉴데일리

 

산업은행이 금호타이어 매각을 위한 타당성 조사에 돌입했다. 지난해 금호산업을 인수한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금호그룹 재건의 마지막 퍼즐인 금호타이어 인수전에 뛰어들 지 주목된다.
 
산업은행 등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금호타이어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 딜로이트안진, 법무법인 광장 등은  2일부로 금호타이어의 매각 가능성을 따져보는 타당성 조사에 착수했다.

타당성 조사의 첫 단추는 회사 자산 평가에 있다.

금호타이어는 중국에 4개 생산 공장을 두고 있어 이에 대한 실사평가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중국이 해외기업의 추가 진입에 배타적이어서 국내 2위 업체인 금호타이어를 두고 글로벌 타이어업계에서도 눈여겨 보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매각 주관사는 조사 기간에 잠재 후보를 대상으로 인수 의사를 묻는 작업도 진행하게 된다. 여기에는 글로벌 타이어 업체, 국내외 사모펀드(PEF)가 포함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채권단이 보유한 금호타이어 주식은 전체주식의 42.1%로 6636만9000주에 달한다. 산업은행을 비롯한 국민은행, 우리은행 등 9곳의 채권 금융지분으로 구성돼 매각가격에 대한 사전조율도 충분히 이뤄져야 한다.

업계에서는 금호타이어 매각가격이 경영권 프리미엄을 포함해 1조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금호타이어의 우선매수청구권을 지니고 있는 박삼구 회장과 아들인 박세창 금호타이어 부사장이 선뜻 나서기 어려운 이유도 여기에 있다.

지난해 12월 금호산업을 인수하기 위해 7228억원을 쓴 만큼 1년 도 채 안돼서 1조원을 마련하는 일이 결코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특히 박 회장은 금호산업 인수자금 중 1500여원은 박삼구·박세창 부자의 금호기업 유상증자로 마련했고, 2700억원은 우호기업인 CJ, 효성, 코오롱 등 재계에서 유상증자에 협력하면서 진행됐다. 이밖에 3000억원은 금융권의 차입으로 진행했다.

타당성 조사는 통상 서너달이면 마무리되기 때문에 잠재 후보가 여럿 나설 경우 채권단은 올 하반기께 매각 절차에 돌입할 가능성이 높다.

박삼구 회장은 우선매수청구권, '우선거절권'(Right of First Refusal)을 갖고 있어 금호타이어 인수 후보로 점쳐지는 미쉐린이나 브릿지스톤 등의 인수가격을 본 뒤 인수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삼성전자, 아동학대 예방 앱 '아이지킴콜112' 관심 집중
삼성전자가 개발한 '아이지킴콜112' 애플리케이션이 아동학대 예상과 신고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앱은 삼성전자와 보건복지부산하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 대학생이 지난해 개발했다.1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아이지킴콜112 앱은 서비스 1년만에 사용자수 4만명을… [2017-11-19 11:53:09] new
장롱예금 '71조' 사상 최대…"미래 불확실, 안쓰고 쌓아둔다"
가계가 쌓아둔 현금인 '장롱예금'이 올해 2분기 71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역대 최대 수치다.최저금리 인하와 돈 풀기 정책이 이어지면서 돈은 늘었지만, 불확실한 경제환경이 이어짐에 따라 현금을 묶어두는 것으로 보인다.19일 한국은행의 '2017년 2분기 자금순환 동향'에 따르면 올… [2017-11-19 11:48:48] new
포스코대우, 우즈베키스탄서 안과 의료캠프 열어
포스코대우는 지난 12일부터 7일간 우즈베키스탄 페르가나 주립 안과병원에서 국제 실명구호 기구인 비전케어와 함께 현지 안(眼)질환 환자들을 위한 의료캠프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이번 의료캠프 기간 동안 백내장, 시력저하 등에 시달리는 현지 주민 1200여명에게 무상 진료를 실시하… [2017-11-19 11:42:49] new
30대 그룹, 올 '58조' 투자… "삼성 전체 30% 견인"
국내 30대 그룹이 올해에만 58조원을 투자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와 비교해 40% 이상 늘어난 수치로 연구개발(RD) 관련 투자는 배제됐다.재계 1위 삼성전자가 속한 삼성그룹이 전체 투자액의 30% 이상을 차지했다. 업종별로는 IT 및 전기전자 부문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19일 CEO스… [2017-11-19 11:37:00] new
반도체, 전자 이어 '배터리' 인력 중국 '유출' 심각
국내 배터리업계가 위기감에 휩싸였다. 중국이 핵심 인력에 대한 스카우트 총력전을 벌이며 인력 유출 경계령이 내려진 상태다.반도체, 전자 분야에 이어 차세대 먹거리로 꼽히는 배터리 분야까지 중국의 물량공세가 이어지며 정부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19일 업계에 따르면… [2017-11-19 11:33:0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