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감사보고서 나와야 매각개시…KDB생명은 4수

산은發 M&A 큰 장 선다…금호타이어·현대시멘트·대우건설 줄매각

금호타이어 1조 못미칠 듯…매각가 기대 이하땐 박삼구 회장과 개별협상

최유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1.11 16:15:3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산업은행이 올해 금호타이어, 대우건설, 현대시멘트, KDB생명 등 기업들을 줄줄이 매각한다. ⓒ 뉴데일리



산업은행이 올해 금호타이어, 대우건설, 현대시멘트, KDB생명 등 기업들을 줄줄이 매각한다.  

올해 기업매각의 첫 신호탄은 금호타이어가 쏜다. 산업은행은 12일 오전 11시 금호타이어 본입찰을 진행한다. 금호타이어 매각 지분은 6636만8844주(지분율 42.01%)이다. 

예비입찰에는 롱타이어와 더블스타, 지프로, 상하이 에어로스페이스 인더스트리 코퍼레이션 등 중국계 4개사와 인도 아폴로타이어 등 5개사가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본입찰에서 우선협상자가 결정되더라도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결단을 기다려야 한다. 박 회장은 우선협상대상자보다 먼저 최종 결정된 가격에 금호타이어를 인수할 수 있다. 하지만 박 회장 개인이 지닌 권한이라 그룹 자금을 쓸 수는 없다.  

즉, 본입찰서 정해진 매각가를 박 회장이 받아들일 경우, 우선협상대상자보다 먼저 인수가 가능해진다. 

다만 산은이 인수 희망가가 만족스럽지 않을 경우, 이를 유찰시킬 가능성도 있다. 이때 박 회장과 직접 수의계약을 진행할 경우 협상이 장기화될 수도 있다. 

매각 본입찰을 앞두고 금호타이어의 계속된 주가 약세로 가치가 큰 폭으로 떨어진 상태다. 당초 1조원을 상회할 것으로 보였던 매각가가 예상보다 크게 떨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넉달 전 매각 공고 당시 부당 1만1200원이던 금호타이어 주가는 11일 오전 11시 기준 9230원에 그치고 있다. 

과거 산업은행은 금호산업 매각 당시에도 인수의향자였던 호반건설이 제시한 가격(6007억원)을 받아들이지 않고, 이를 유찰시켰다. 이후 우선매수청구권을 지녔던 박삼구 회장과 가격 협상을 벌여 7천억원 선에서 매각을 진행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지난 2일 신년사에서 "올해 금호타이어 인수를 통해 그룹 재건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과제가 남았다"고 밝힐 정도로 금호타이어 인수에 대한 의지가 확고하다.ⓒ뉴시스



박 회장은 지난 2일 신년사에서 "올해 금호타이어 인수를 통해 그룹 재건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과제가 남았다"고 밝힐 정도로 금호타이어 인수에 대한 의지가 확고하다. 

다음달에는 현대시멘트 본입찰이 기다리고 있다.매각 대상은 산은의 지분 17.47%를 포함한 채권단 지분 84.56%다. 쌍용양회가 한앤코시멘트홀딩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수전에 나섰고 이외에도 5∼6개 업체가 예비 입찰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사모펀드로 보유 중인 대우건설 매각도 숙제로 남아있다. 대우건설이 지난해 3분기 보고서 감사의견이 '의견거절'로 나오면서 당초 올 1월에 매각 공고를 진행하려 했으나 매각 실사가 불가능한 상황이 됐다. 

산은은 일단 지난해 4분기 감사보고서가 나오는 대로 실사를 거처 3~4월 중으로 매각 공고를 낸다는 계획이다. 산은은 KDB밸류제6호 사모투자펀드로 대우건설 지분 50.75%를 보유하고 있다. 

KDB생명 매각도 4수에 도전한다. 지난해 본입찰서 중국계 자본 한 곳만 입찰에 도전하면서 매각에 실패했다. 산은은 올 상반기에 매각 준비를 마친 뒤 하반기에는 네번째 매각 공고를 낸다는 계획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태블릿PC들고 시장 방문…현장 영업 '강화'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이 현장 중심 영업에 힘을 싣고 있다.KEB하나은행은 현장에서 고객이 계좌개설과 카드 신청, 신용 대출 서비스를 한 번에 이용할 수 있도록 2014년 도입한 태블릿브랜치를 업그레이드했다고 6일 밝혔다.이번에 선보인 태블릿브랜치는 고객 신분증 촬영으로 실명증표… [2017-04-06 13:11:54] new
장비 사주고 헐값 임대… 공정위, LS家 부당지원에 과징금 14억
대기업 총수가 출자한 회사가 자금 문제를 겪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수년간 부당 지원에 나섰던 엘에스(LS), LS전선이 10억원대 과징금 처분을 받게 됐다.6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LS·LS전선은 2004년부터 7년간 계열사인 파운텍에 생산설비 저가 임대·매각 등을 통해 경제적 이… [2017-04-06 13:11:04] new
5700세대 '인천 십정지구 뉴스테이' 몸살… 재산권 침해 집단 반발
인천 부평 십정2지구에 뉴스테이 사업을 추진 중인 인천도시공사가 사업과정 중 민간 시행업체에 주택 헐값매각 등의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십정2구역 뉴스테이 사업은 2019년까지 부평구 십정동 일대의 약 19만㎡의 2700가구를 헐고 공동주택 5700여 가구를 건설하는 내용을… [2017-04-06 13:07:50] new
국면연금, 50조 규모 연기금 운용사 공모
국내 최대의 투자 큰손인 국민연금이 50조 규모의 연기금을 운용할외부업체를 뽑는다.‘대형주와 배당주형’ 각각3곳씩 모두 6곳으로 14일까지 지원을 받아 내달 15일 최종 선정한다.지난해 4분기 기준 국민연금의외부 위탁사는 33곳이며 운용자금은 50조 규모이다. 평균 운용 수익률은 5… [2017-04-06 13:05:46] new
세월호 들어올리기 쉽지않네… 선수·선미 리프팅빔 12개 안 들려
세월호를 반잠수식 운반선에서 꺼내 뭍으로 내려놓기 위한 작업이 녹록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특수운송장비를 1차로 시험 가동했지만, 사실상 실패했다.침몰 1087일째인이날 선체를육상에 거치할 것으로 기대됐지만, 일정 지연이 불가피한 상태다.해양수산부는 이날 오전 2시 옆으로… [2017-04-06 12:59:0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