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업계, 블록체인 기술 도입 경쟁 '후끈'... 4차 산업혁명 주도권 싸움

물류 거래 투명성 확보·서류 작업 간소화 등으로 거래 당사자 간 신뢰도 높여

엄주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2.27 15:04:0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M상선


해운업계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블록체인 기술 도입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해운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면 물류 거래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서류 작업을 간소화하는 등 해운업에서 중요한 거래 당사자 간 신뢰도를 높일수 있어서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블록체인 관련 기술을 놓고 국적 컨테이너 선사들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국적선사 대부분이 '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 프로젝트'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의 가능성을 확인했고, 관련 기술 확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이다. 

최근 현대상선은 "지난 5월부터 진행해온 해운물류 블록체인 도입을 위한 검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며 "블록체인 기술을 해운 물류 분야에 적용해 수출입 관련 서류 위·변조를 차단하고 문서 발급절차가 간소화됐다"고 밝혔다. 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은 삼성SDS를 비롯해 현대상선, SM상선, 고려해운, 남성해운 등 38개 정부·연구기관·관련업계가 참여한 프로젝트다. 

이미 글로벌 선사들도 블록체인 기술 확보에 돌입했다. 덴마크의 머스크도 지난 3월 IBM과 손잡고 블록체인 기술을 자사 물류 시스템에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머스크는 이를 통해 컨테이너 1000만개의 전체 이동경로 추적을 가능하게 만든다는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현재 블록체인을 활용한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이 주목받고 있지만, 블록체인 기술이 가진 파급력이 훨씬 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블록체인은 참여하는 모든 사용자에게 거래내역을 보여주고 거래 때마다 이를 대조해 위조를 막는 암호체계다. 거래에 참여하는 모든 이해관계자가 손바닥 들여다보듯 진행상황을 전부 확인할 수 있는 셈이다. 

보안 측면에서도 강화된다. 블록체인은 해킹을 방지하기 위해 수많은 컴퓨터 네트워크 상에 기록 원장을 분산해 저장한다. 블록체인을 해킹하기 위해서는 분산된 원장의 최소 50% 이상을 동시에 뚫어야 하는데, 이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해운업에서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바다 위의 선박 안에 실린 컨테이너의 상태를 모니터링 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실시간으로 컨테이너 상태를 모니터링하면서 화물에 손상이 생겼을 때 책임소재도 분명히 가릴 수 있다. 선사들은 블록체인을 적용면 비용 절감도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글로벌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 확보를 위한 선사간 기술 경쟁도 치열하다. 같은 컨소시엄 안에서도 유사한 기술을 놓고 서로 '최초'라고 주장하고 있다. 
SM상선은 지난달 국적 원양 선사 최초로 미주 노선에서 위성과 사물인터넷(IoT) 장비를 연계해 해상 구간에서 화물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는 기술을 시험 도입했다고 했다.

하지만 현대상선에 따르면 이 기술은 이미 현대상선이 시험 운항을 마친 상태다. 현대상선은 SM상선 보도 직후 각 언론사에 "이미 지난 8월 국적선사 중 최초로 IoT 시험 운영 소식을 알려드린 바 있다"며 반박자료를 냈다. 
현대상선은 최근 한-중 구간의 냉동 컨테이너를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술 도입을 위한 첫 시험 항차를 국적선사로는 최초로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알리기도 했다.

국적선사들의 블록체인 체계가 완성된다 하더라도 외국 선사 와의 시스템 연결 문제도 해결해야 할 과제다.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기 위한 법·제도 개정도 필요한 상황이라 실제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해운업계 전문가는 "블록체인 기술 도입은 선사들이 따로 진행하기보다 협조할 필요가 있다"며 "선사들이 서로 경쟁 상대는 아니지만 블록체인 기술이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중요한 영역으로 인식되면서 경쟁구도가 만들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인사] 광운대 유정호 기획처장 外
△기획처장 유정호 △교무처장 김주찬 △학생복지처장 박철환 △대외국제처장 김정권 △총무처장 직무대리 김성룡 △관리처장 직무대리 최금주 △정보통신처장 이형근 △산학협력단장 정영욱 [2018-01-15 17:38:57] new
현대상선,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5인 배임 혐의로 고소
현대상선은 15일 현대그룹 총수인 현정은 회장, 현대그룹 전 임원 및 현대상선의 전 대표이사 등 5인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현대상선에 따르면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해 전사적 차원에서 과거 체결된 계약들을 검토하던 중 현대로지스틱스 주식회사(현 롯데글로벌로지스·이… [2018-01-15 17:33:36] new
구자열 LS 회장이 'CES' 찾은 이유는… 4차 산업혁명 대비 미래 먹거리 모색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지난 11~12일 이틀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 전시회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8'를 찾았다. 이번 방문엔 구자은 LS엠트론 부회장, 이학성 ㈜LS 사장(CTO·최고기술책임자), 김봉수 수페리어에식스(SPSX·미국 최대 전선회사) 사장 등… [2018-01-15 17:05:28] new
[캠퍼스 소식] 서울디지털대 신임 총장에 김재홍 한양대 특훈교수 外
◇ 서울디지털대 제8대 총장에 한양대 김재홍 특훈교수 선임서울디지털대학교는 김재홍 한양대 특훈교수를 제8대 총장으로 선임했다고 15일 밝혔다. 임기는 이달 16일부터 4년간이다.서울대에서 정치학박사 학위를 받은 김 신임 총장은 미국 하버드대 니만펠로우 언론연구과정을 이수했으… [2018-01-15 16:53:32] new
하이트진로,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 면세점에 참이슬 등 입점
하이트진로가 세계 거점 공항 면세점 입점을 통해 소주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소주 세계화의 일환으로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 면세점에 소주 제품을 입점하고, 관광객을 대상으로 참이슬 브랜드 홍보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참이슬 후레시, 자몽에이슬, 청포도에이슬, 일품… [2018-01-15 16:50:0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