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다부처 협업, 3차원 공간정보 실감형 콘텐츠 키우겠다”

국토부 등 4개 부처 5년간 416억원 투입

성재용 프로필보기 | 2018-05-16 20:26:5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공간정보 기반 실감형 콘텐츠 융·복합 및 혼합현실 제공기술 개발사업' 개념도. ⓒ국토교통부



정부가 급증하는 고정밀 3차원 공간정보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향후 5년간 총 416억원을 투자해 관련 기술을 개발한다.

국토교통부는 행정안전부·산업통상자원부·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공간정보 기반 실감형 콘텐츠 융·복합 및 혼합현실 제공 기술 개발' 사업에 착수한다고 16일 밝혔다.

공간정보는 공간상에 존재하는 자연적·인공적인 객체에 대한 위치정보 및 이와 관련된 공간적 인지나 의사결정에 필요한 정보를 말한다. 보통 지도 형태로 표현된다.

부처별 연구비는 △국토부 150억원 △행안부 130억원 △산업부 110억원 △문체부 26억원이 필요하다.

본 사업은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제14차 다부처 공동 기술협력 특별위원회' 심의를 통해 선정한 연구개발 사업이다.

이를 통해 행안부는 재난안전 분야, 산업부는 가상훈련 분야, 문체부는 영화 및 게임 콘텐트 분야 적용 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4개 부처는 주력분야에 역량을 집중해 부처간 협업과 연구개발 투자의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에 따라 주관부처인 국토부는 수요처 맞춤형 고정밀 3차원 공간정보 갱신 및 활용지원 기술을 개발, 문화콘텐츠, 가상훈련 및 재난안전 등의 분야에서 3차원 공간정보를 실감형 콘텐츠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행안부는 시설물 안전관리를 위한 실내 공간정보 획득 기술과 비상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재난관리 가상훈련 지원 콘텐트 제공 기술 등을 개발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공간정보와 가상현실 기술을 융합해 비행하고 상황을 조기 감지·예측해 대응할 수 있는 가상 비행훈련 모의 실험기 등을 개발한다.

문체부는 2020년부터 사업에 참여해 공간정보 기반의 영화·게임·관광 등의 콘텐츠 제작과 유통을 지원하는 인프라를 구축한다.

국토부 공간정보진흥과 측은 "이번 사업을 통해 실감형 공간정보 공유 생태계를 구축해 공공 및 민간의 공동 활용기반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실감형 공간정보를 공동 이용하면 개발비용 및 작업시간 절감으로 실감형 콘텐츠의 경쟁력이 확보돼 민간기업의 사업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성재용
  • jay1113@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