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네이버·대한항공,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으로 제휴 첫걸음

대한항공 '스카이패스' 마일리지로 네이버멤버십 이용권 교환
혜택 활성화 및 이용자 선택권 확대
포인트 전환 및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외연 확장

입력 2021-07-21 13:00 | 수정 2021-07-21 13:00
네이버의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이 대한항공의 멤버십 프로그램 '스카이패스' 회원을 대상으로 생태계를 한층 넓힌다.

21일부터 대한항공 스카이패스 회원은 보유한 마일리지를 활용해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혜택을 그대로 즐길 수 있다. 마일리지 600포인트를 네이버플러스 월간 멤버십으로 교환하는 방식이다.

이는 지난 2월, 네이버와 대한항공이 '사용자 경험 증진'을 목표로 기술 및 서비스 역량을 연계하기로 하며 체결한 업무협약(MOU)의 일환이다. 이번 멤버십 프로그램 제휴는 양 사의 첫 번째 협력 사례다. 네이버와 대한항공은 MOU 당시 "양 사가 갖춘 멤버십 프로그램을 활용해 사용자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협의를 진행해 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양 사는 코로나19로 여행이 자제되는 상황을 고려해 우선적으로 스카이패스 회원이 활용할 수 있는 혜택의 선택지로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추가하기로 협의했다. 스카이패스 마일리지 혜택의 활용도를 높이고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안전한 비대면 라이프스타일을 장려하기 위함이다.

네이버 역시 스카이패스 회원들에게 강력한 쇼핑 적립과 패밀리 기능, 디지털콘텐츠 등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혜택을 경험할 기회를 제공하며 이용자 선택권을 넓힐 것으로 기대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는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은 추가 적립과 콘텐츠 혜택을 제공하는 모델로 여러 제휴사와 다양한 협업을 통해 포인트 활용처 및 콘텐츠 혜택을 추가하며 혜택의 외연을 확장해 나갈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며 "향후에는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대한항공 스카이패스 마일리지로 전환하는 등 추가적인 시너지 창출을 위한 논의를 빠르게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와 대한항공은 지난 2월 진행한 포괄적 MOU를 바탕으로 '사용자 경험 확대'를 위한 협력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항공권 발권부터 체크인-탑승까지 이어지는 항공 서비스 흐름에서 네이버의 AI기술과 플랫폼을 이용해 편리한 경험을 제공하고 이 과정에서 고도화되는 원천 기술을 또 다시 서비스에 반영해 사용자 만족도를 높이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네이버는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46만 스마트스토어를 바탕으로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회원이 포인트를 적립하고 사용할 수 있는 폭넓은 환경을 갖추고 있다. 이에 더해 대한항공·CJ·​신세계 등 유수 기업과 MOU를 맺고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회원의 편의성 증가를 도모해 갈 예정이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