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립해양박물관 관람객 200만명 돌파

개관 15개월, 하루 평균 5,089명 방문

입력 2013-10-07 17:17 | 수정 2013-10-07 17:25
국립해양박물관(관장 박상범)이 개관 15개월만인 9일
관람객 20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해양박물관은 지난 해 12월, 관람객 100만 명을 넘어선 데 이어
이번에 200만 명을 돌파하게 됐다.

하루 평균 관람객 숫자는 5,089명으로,  
주중 평균 2,954명, 주말 평균 8,744명이 방문했다.

박물관은 이를 기념해 9일 <국제로타리심포니오케스트라단>의
작은 음악회 [토크 클래식]을 진행한다.

18일에는 오후 2시 박물관 대강당에서 세종대 호사카 유지 교수를 초청해
[역사적 사실로 본 독도]를 주제로 특강을 연다. 

호사카 교수는 독도의 한국 영유권에 대한 역사적, 국제법적 사실 입증으로
일본 외무성 입장을 전면적으로 반박하는 등
독도의 진실을 알리는 노력을 활발히 하고 있다.

이번 강연은 해양도서관에 소장한 우수 학술도서와 연계한 문화프로그램으로
소장 자료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소통의 장이 될 전망이다.

19일은 오후 3시부터 5시까지는
독도화가 권용섭 화백의 [독도사랑 수묵속사 퍼포먼스]가 열린다.
심재율 kosinova@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