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관 방법 달라... 생강은 우유팩, 참외·오이 등은 신문지 사용을
  • 
  • ⓒ연합뉴스
    ▲ ⓒ연합뉴스


    일반 냉장고에 채소를 보관하도록
    [전용칸]이 마련돼 있습니다. 
    그런데도 조금 지나고 보면
    썩고 곰팡이가 생겼던 경우 있으시죠?


    오랫동안 신선한 채소를 먹기 위해서는
    각각 보관 방법을 달리 해 합니다.


    채소마다 보관온도와 냉해온도, 보관 기간 등이 모두 다르기 때문이죠.
    종류마다 짧게는 5일에서 길게는 몇 달 동안 보관 가능한 채소가 있어요.


▲상추
상추는 0도에서 4도 사이의 온도에서
랩으로 빈틈없이 포장해 보관하면 2~3주 동안 유지 가능합니다. 


▲참외·애호박·오이
참외는 2도에서 4도, 애호박은 5도,
오이는 4도에서 7도 10도 사이
의 온도에서
신문지로 감싸서 보관하면 오래가죠.
그러나 참외는 5~10일 정도가 적정 보관기간이라고 하니
많은 양을 구매하는 것보다는 소량 구매가 적절합니다.
(애호박 2주, 오이 1주)


▲샐러리·시금치
1~2주 정도 보관 가능한 샐러리와 시금치는
0도에서 4도 사이가 적정 보관 온도입니다. 
샐러리는 보관 시 컵에 물을 붓고 꽃처럼 세워서 보관해야 하고,
시금치는 젖은 신문으로 한번 싸고 랩으로 또 포장해야 합니다.


▲무·파프리카·부추
세 가지 채소 모두 랩을 사용해 보관해야 하는 종류입니다.
는 잎을 제거하고 랩으로,
부추는 랩으로 싸서 잎이 위로 향하게 해 보관해야 하고,
파프리카는 그대로 랩으로 감싸 보관하면 되죠.
파프리카는 1주 정도, 부추는 2주, 무는 1개월까지 보관할 수 있습니다.
또한 무와 부추는 0도에서 4도사이에서,
파프리카는 8도 정도에서 보관해야 유지가 가능합니다.


▲생강
보관 방법이 생각보다 까다로운 것도 있습니다.
생강의 경우 13도에서 1개월 정도 보관 가능하지만,
보관 시 한 톨씩 잘라 우유팩에 넣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