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노인 일자리 창출 앞장서"… 이마트24, 시니어편의점 운영지원

수익성 검증된 편의점 운영 및 일자리 기회 제공, 노인생산품 판로 확대 나서

입력 2018-01-24 15:13 | 수정 2018-01-24 15:23

▲ 이마트24 로고. ⓒ이마트24


이마트24가 노인 고용복지 증진을 위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24일 이마트24에 따르면 25일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성장지원센터에서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우리은행, CJ대한통운과 함께 업무협약을 맺고 향후 3년간 노인일자리 창출 기반을 조성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정부의 위탁을 받아 노인일자리의 개발·보급과 교육훈련 및 평가 등을 담당하는 보건복지부 산하의 노인일자리 전담기관이다.

업무협약식에는 보건복지부 권덕철 차관을 비롯,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최성재 원장, 이마트24 조두일 상무, 우리은행 허정진 부행장, CJ대한통운 한종희 상무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마트24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만 60세 이상의 은퇴자나 저소득층 시니어에게 편의점 창업 및 일자리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경영주 및 근무 인력은 만 60세 이상의 노인들로 구성되는데, 이들은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을 통해 선발되며, 수익성이 검증된 이마트24의 본사 직영 점포를 운영하거나 근무하게 된다.

‘시니어편의점’ 경영주는 매월 고정 월회비와 임대료만 납부하면 되고, 가맹비 면제 혜택이 제공되며, 우리은행을 통해 개점투자비(상품준비금, 소모품비)를 저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마트24는 올해 수도권지역에 ‘시니어편의점’ 3개 점포를 오픈 하는 것을 시작으로, 2019년에는 광역시로 확대해 5개점을 추가로 오픈하며, 2020년까지 전국에 총 20개점으로 늘릴 계획이다.

이마트24는 ‘고령자친화기업(122개)’과 ‘시장형사업단(1716개)’이 생산한 노인 생산품을 시장에서 잘 팔릴 수 있는 제품으로 만들고, 판매할 수 있도록 멘토링 하고, ‘시니어편의점’에 노인생산품 특화 매대를 설치, 운영해 해당 상품의 판로 확대를 지원한다.

조두일 이마트24 상무는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실버 시장과 시니어 인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마트24가 정부와 함께 노인일자리 창출에 동참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국내 유통시장 전반에 걸쳐 다양한 사업기회 제공을 통해 노인 고용복지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진범용 by710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