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싸이월드, 180억개 데이터 확보… 도토리 환불 예정

3200만명 회원 180억개 데이터베이스 보존중'아이디찾기' 등 다양한 기능들이 시작될 예정

입력 2021-03-19 16:10 | 수정 2021-03-19 16:10

▲ ⓒ싸이월드제트

오는 5월 서비스 재개를 앞둔 싸이월드가 35억원 상당의 '도토리' 환불을 실시한다.

싸이월드제트는 19일 "SK컴즈와 서비스 데이터 이관에 대한 합의서를 체결했다"면서 싸이월드 미니홈피 복구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을 밝혔다.

싸이월드 서버에는 사진 170억장, 음원파일 5억 1000만개, 동영상 1억 5000만개 등 3200만명 회원의 180억개 데이터베이스가 그대로 보존된 것을 확인됐다.

도토리 환불도 진행한다. SK컴즈는 10년 전부터 누적된 35억원어치의 도토리를 보관해왔다. 이번 싸이월드 모바일 서비스 개시와 맞춰 싸이월드제트가 고객들에게 환불을 진행하기로 했다.

앞서 신설법인 싸이월드제트는 임금 체불 정리금액 10억원 등을 지불하고 전제완 싸이월드 대표로부터 서비스 운영권을 인수했다. 싸이월드Z는 상장사 인트로메딕, 스카이이엔엠 등이 모여 설립된 법인이다.

싸이월드제트 관계자는 "SK컴즈와의 합의로 조만간 싸이월드 접속이 가능해질 전망"이라면서 "'아이디찾기' 등 다양한 기능들이 시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엄주연 기자 ejy021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