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쌍용건설, 기존파일 내력검증 리모델링 신기술 특허출원

기존골조 활용 파일지지력 측정공법 특허등록 리모델링특허 10개 취득·8개 유지…업체 최다

입력 2021-12-07 16:35 | 수정 2021-12-07 16:38

쌍용건설은 최근 '기존파일 지지력 확인을 위한 기존골조를 이용한 시험공법'을 개발, 특허등록을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이 공법은 리모델링 안전진단 필수요소인 기존파일(건물을 받치는 말뚝) 내력을 측정하는 기술로 파일중간 단면을 자르고 그 공간에 유압기를 설치, 내력을 측정하는 기술로 기존공법 대비 비용과 기간을 절반이상 줄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반력체설치공법은 철골제작비를 포함해 파일당 검증비용이 약 600만원 소요된 반면 이 공법은 철골설치가 필요 없고 기둥당 측정비용도 절반인 약 300만원에 불과하다.

예를 들어 발력체공법으로 10개동 규모 아파트 파일내력 진단시에는 비용이 약 12억원 들고 기간도 5일이상 소요됐지만 해당공법을 적용하면 6억원의 비용으로 2~3일이면 가능하다.

또한 내력검사를 위해 단면을 자른 파일복원시 잘라낸 공간에 관을 씌워 철근과 콘크리트를 채워 넣음으로써 안정성까지 높여주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현재 시공중인 서울 송파구 오금아남아파트 리모델링에 특허공법을 적용해 초기사업비용과 공기를 크게 줄일 수 있었다"면서 "향후 리모델링시장에서 초격차 1위를 굳히고 차별화된 기술력을 확보하기 위한 기술개발에 적극 투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건설은 이미 리모델링업계서 압도적 특허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특허외 취득후 유지하고 있는 특허기술까지 포함하면 총 8건에 달한다.

박지영 기자 pj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